[들꽃피는-제72호] 패션오브 지저스 크라이스트

기타보관창고 최용우............... 조회 수 3893 추천 수 0 2004.04.11 08:35:37
.........
햇볕같은이야기 주간 사역 이야기

  

  햇볕같은이야기 주간 사역 이야기

제72호  2004.4.11

 

 ■사랑하는 벗들에게 보내는 편지


패션오브 지저스 크라이스트

 

안녕하세요

아내와 함께 '패션오브 지저스 크라이스트' 영화를 보았습니다. 보기 전에 어쩐지 영화가 부담스러워서 "나 다른영화 보면 안되나?" 했더니 절대로 같이 봐야 된다고... 깽~
 예수님이 십자가에 달리기 전 12시간을 현실감 있게 잘 묘사한 영화입니다.  여기저기서 훌쩍거리는 사람, '아멘~' 하는 사람들도 많더만... 그런데 나에게는 믿음이 없어서인지 별로 감동이 안왔습니다.
 내 책방에서 홀로 주님의 고난을 묵상할때는 주님의 고난이 내 온몸에 그대로 느껴져 온 몸이 떨리거나 가슴에 통증을 느끼기도 했는데, 영화의 화면은 더욱 생생한 현장감을 전달해주고 있기는 하지만 주님의 고통까지는 느껴지지 않았습니다. 깊은 묵상을 통해 만나는 주님은 분장술이 아니라 실제입니다. 그래서 영화의 이미지가 주는 감동과는 차원이 다른 아픔을 느낍니다.
 영화는 이미지입니다. 아무리 실제처럼 묘사해도 그건 실제가 아닙니다. 예수님 역을 한 그 배우가 흘린 피나 몸의 상처가 실제가 아니라 헐리우드 분장사들의 절묘한 분장술이라는 사실을 알아야 합니다. (에이~ 인터넷에서 영화의 촬영 뒷예기, 분장술, 에피소드..이런걸 안봤어야 하는데...)
 십자가에 달려 죽은 배우가 정말 거기에 달려 죽어버렸다면 모를까, 아무리 피를 철철 흘리고 아픈 신음소리를 내도 거기에는 진정성이 없습니다. 배우의 훌륭한 연기일 뿐, 그게 예수님은 아니라는 말입니다. 영화 전체에 흐르는 피, 잔인, 고문, 복수, 증오, 마귀, 배반, 밤의 어두움... 영화의 이런 이미지가 오히려 너무 강하여 무척 무섭게 영화를 보았습니다.
영화를 보면서 주님의 십자가의 사랑을 마음에 새긴 것이 아니라 예수님을 고통스럽게 한 유대인과 로마병정들에 대한 미움만 커진 것 같습니다.
또한 예수님의 고난 자체에 카메라의 앵글을 고정한 듯, 그것이 왜 나 때문에 당한 고난이었는지 잘 연결이 안되는 것 같고, 예수님의 어머니 마리아가 자주 등장하는 것은 어머니의 '모성애'를 자극하고 싶어서? 아님 카톨릭 관객을 의식해서?
그래서 어쩌라고... 영화를 보라는 말이야 말라는 이야기야...

정신없는 최용우 올립니다.

.

  ■들꽃피는 이야기

 1. 이번주 4면 발행

.

  ■이번주 주간[들꽃피는] 꾸민순서

<시>최용우/태교
<편지>최용우/패션오브 지저스 크라이스트
<읽을꺼리54>김형희 목사/거짓 목사와 거짓 교인의 공통점
<옹달샘>이현주/행복을 누리지 못하는 사람들

이번주 주보는 위의 파일1에서 다운 받으시고, 이전의 주보를 한글파일로 다운 받으시려면 여기를 누르세요.

제72호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사역소개 햇볕같은이야기 사역 소개 file [51] 최용우 2009-02-03 98621
159 기타보관창고 [들꽃피는-제75호] 1000원이 생겨 기분좋아 file 최용우 2004-05-03 3476
158 기타보관창고 [들꽃피는-제74호] 까다로운 이웃을 축복합니다 file 최용우 2004-04-26 3385
157 기타보관창고 [들꽃피는-제73호] 가지치기 file 최용우 2004-04-19 4055
» 기타보관창고 [들꽃피는-제72호] 패션오브 지저스 크라이스트 file 최용우 2004-04-11 3893
155 기타보관창고 [들꽃피는-제71호] 우리 아버지는 file 최용우 2004-04-07 3204
154 기타보관창고 [들꽃피는-제70호] 신이 임한 사건-임신 file 최용우 2004-03-29 3449
153 기타보관창고 [들꽃피는-제69호] 왜 신부가 되었느냐 하면 file 최용우 2004-03-22 3411
152 기타보관창고 [들꽃피는-제68호] 그녀를 믿지 마세요 file 최용우 2004-03-15 3863
151 기타보관창고 [들꽃피는-제67호] 야! 나 참 멋지다 file 최용우 2004-03-09 3269
150 기타보관창고 [들꽃피는-제66호] 영화속의 주인공 file 최용우 2004-03-09 3275
149 기타보관창고 [들꽃피는-제65호] 눈꺼풀이 없는 사람 file 최용우 2004-03-09 3409
148 기타보관창고 [들꽃피는-제64호] 쓰레기통을 뒤지지 마세요 file 최용우 2004-02-14 3358
147 기타보관창고 [들꽃피는-제63호] 저녁형 인간 file 최용우 2004-02-09 3324
146 언론보도내용 <기독교보> 복음 담아 띄우는 감동 e-메일 최용우 2004-02-01 5601
145 기타보관창고 [들꽃피는-제62호] 무대 뒤에서 file 최용우 2004-01-26 3370
144 기타보관창고 [들꽃피는-제60호]소리없이 다가오는 위기 file 최용우 2004-01-19 3411
143 기타보관창고 [들꽃피는-제61호] 36층 꼭대기에서 file 최용우 2004-01-19 3389
142 기타보관창고 [들꽃피는-제59호] 호리라도 file 최용우 2004-01-12 3924
141 알려드립니다 [햇볕같은이야기] 사이트 지도 (Site Map) 최용우 2004-01-06 7507
140 기타보관창고 [들꽃피는-제58호] 정말 손해보고 파는 장사 file 최용우 2004-01-05 3676
139 기타보관창고 [들꽃피는-제57호] 순종과 호흡 file 최용우 2003-12-29 3745
138 기타보관창고 [들꽃피는-제56호] 제가 예언합니다. file 최용우 2003-12-22 3791
137 기타보관창고 [들꽃피는-제35호] 몇분 남았습니까? file 최용우 2003-12-19 5078
136 기타보관창고 [들꽃피는-제34호] 물고기의 기억력은 3초 file 최용우 2003-12-19 5546
135 기타보관창고 [들꽃피는-제55호] 밥상의 반찬을 바꾸는 법 file 최용우 2003-12-15 4380
134 기타보관창고 [들꽃피는-제54호] 내가 네 큰아빠야 file 최용우 2003-12-08 4029
133 기타보관창고 [들꽃피는-제53호] 거짓말 할때의 증상 file 최용우 2003-12-01 4777
132 기타보관창고 [들꽃피는-제52호] 행복반란 file 최용우 2003-11-24 3878
131 기타보관창고 [들꽃피는-제51호] 진짜 성자는 file 최용우 2003-11-17 4209
130 기타보관창고 [들꽃피는-제50호] 시나브로 장사법 file 최용우 2003-11-10 5293
129 기타보관창고 [들꽃피는-제49호] 구두쇠와 돌쇠 file 최용우 2003-11-03 4720
128 기타보관창고 [들꽃피는-제31호] 식욕 file 최용우 2003-10-28 5897
127 알려드립니다 [안내] 홈페이지에 후원광고를 해주세요. file 최용우 2003-10-28 25451
126 기타보관창고 [들꽃피는-제47호] 매일 자기 점검표 file 최용우 2003-10-27 5053
125 기타보관창고 [들꽃피는-제48호] 밝은이의 전화 file 최용우 2003-10-27 4324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