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글모든게시글모음 인기글(7일간 조회수높은순서)
m-5.jpg
현재접속자

어여 어서 올라오세요

대청마루(자유게시판)

동네 사람들의 정담이 오고가는 대청마루입니다. 무슨 글이든 좋아요.

물론 지역서점들이 잘하고 있다고 말하진 못하겠다.

가족글방 김현호 집사............... 조회 수 4 추천 수 0 2022.07.16 20:35:59
.........
물론 지역서점들이 잘하고 있다고 말하진 못하겠다.
오랜 패배의식에 사로잡혀 독자들의 선택권을 축소시키고 마트기능만 하는 곳도 많기때문이다.
양질의 서비스를 위해 수준있는 MD나 독서가이드를 배치한 지역서점들이 되면 좋겠다.
그럼에도
나는 지역의 신자들과 목회자들, 특히 교회의 행사진행자들이 수십년간 풀뿌리 지역 서점을 지켜온 동네 기독서점을 외면하는 것을 이해할수 없다.
교회의 헌금을 사용하는 이들이 대형 인터넷몰에서 구매하고도 부끄럼이 없다. 교우들에게 일반 상품을 소모하면서도 신앙에 도움이 될것이라 여긴다.
급하면 달려와서 이젠 서점들이 다 폐업해서 불편하다고 말한다.
난 45년가량 서점인으로 지역을 지켜오고 있다. 인터넷 쇼핑몰이 생겨나기 전에는 서점을 통해서만 교회의 필요를 채웠다.
천성적으로 경쟁하길 싫어하는 탓도 있지만 기독교문서인으로 성직수행을 하면서 기독교만 가지는 품위있는 문화를 만들어 가고자 분투한 기간이기도 하다.
멀잖아 전국의 작은 서점들은 대부분 문을 닫을것이다. 기쁨의집도 예외가 아니다.
개인의 헌신을 통해 기독서점을 운영하는 것은 이미 10년도 더 전에 끝났다. 아직 남은 서점들은 대표들의 희생위에 존재한다.
이제 교회담벼락 밖에서 기독교문화를 만날 장소는 거의 없다. 기독교적 공연도 만날수 없을 만치 열악한 한국기독교의 한계는 자본주의 논리에 길들여지고 우릴 돕고자 하는 우정의 상실의 결과이다.
지금도 교회 사무실에서는 인터넷으로 서치하며 앉아서 싼곳을 찾고 있을 것이다.
우리 교우가 팔고 있는 가계가 있어도 불편하거나 비싸다는 이유로... 그냥 앉아서 사면 되는데 땀흘릴 필요가 없다고 생각하는 것들이 모여
우리교회는 비어가고 쇠퇴하고 인정머리 없는 공동체가 되어가는 것이다.
왜 이런 넋두리를 하는지...
294005698_5395193783850050_1687694780807711678_n.jpg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223 묵상나눔 행복의 역설 file Navi Choi 2022-07-21 22
11222 묵상나눔 고향 file [1] Navi Choi 2022-07-20 11
11221 가족글방 솔직히 답이 없어 보입니다. 김완섭 목사 2022-07-19 22
11220 묵상나눔 믿음 file [1] Navi Choi 2022-07-19 20
11219 묵상나눔 진리를 좇는 삶 file [1] Navi Choi 2022-07-18 5
11218 무엇이든 새숨-늑대와 양 file Navi Choi 2022-07-17 16
11217 묵상나눔 살길을 걷는 사람들 file Navi Choi 2022-07-17 9
» 가족글방 물론 지역서점들이 잘하고 있다고 말하진 못하겠다. file 김현호 집사 2022-07-16 4
11215 가족글방 천국의 통치체제 우슬초 2022-07-16 12
11214 묵상나눔 알껍데기 file Navi Choi 2022-07-16 14
11213 가족글방 까라마초프가의 형제들 김홍한 목사 2022-07-16 12
11212 묵상나눔 그러므로 file [1] Navi Choi 2022-07-15 24
11211 가족글방 [대전택시] 유학생 &순례자 file 김만승 2022-07-15 10
11210 칼럼수필 광야시대의 광야교회 -프랑스 애국교회를 배운다. file Navi Choi 2022-07-14 10
11209 묵상나눔 file [1] Navi Choi 2022-07-14 18
11208 묵상나눔 개혁 file Navi Choi 2022-07-13 12
11207 묵상나눔 순리 file [1] Navi Choi 2022-07-12 7
11206 묵상나눔 어려운 일 file [1] Navi Choi 2022-07-12 12
11205 칼럼수필 성지순례에서 교회 역사 탐방으로 file 조동주 2022-07-12 9
11204 가족글방 한국 교회 안에는 무시무시한 괴물이 자라고 있습니다. file Navi Choi 2022-07-11 12
11203 묵상나눔 비치 파라솔 file [1] Navi Choi 2022-07-11 9
11202 무엇이든 다시 살아난 명필이 김홍한 목사 2022-07-10 9
11201 무엇이든 최신판 세계 종교통계 우슬초 2022-07-09 26
11200 묵상나눔 아브라함의 선구적 믿음 file Navi Choi 2022-07-09 13
11199 묵상나눔 더 좋은 것 file Navi Choi 2022-07-08 31
11198 무엇이든 행복한 하루가 되는것들 김세영 2022-07-07 26
11197 묵상나눔 이성과 믿음 file [1] Navi Choi 2022-07-07 13
11196 무엇이든 이걸 놓쳐서는 안됩니다. file 김영한 목사 2022-07-06 22
11195 묵상나눔 내재와 초월 file Navi Choi 2022-07-06 14
11194 무엇이든 재미교포가 쓴 글 윤성원 2022-07-05 28
11193 무엇이든 고향의 추억 file 김홍한 목사 2022-07-05 21
11192 묵상나눔 완고함이 문제입니다 file [1] Navi Choi 2022-07-05 14
11191 묵상나눔 출애굽 1세대와 한국교회 file Navi Choi 2022-07-04 12
11190 광고알림 (제96기) 전인치유학교 (2022년 8월 8~9일) 주님사랑 2022-07-03 6
11189 묵상나눔 큰 구원에 이르려면 file Navi Choi 2022-07-02 17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