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글모든게시글모음 인기글(7일간 조회수높은순서)
m-5.jpg
현재접속자

어여 어서 올라오세요

대청마루(자유게시판)

동네 사람들의 정담이 오고가는 대청마루입니다. 무슨 글이든 좋아요.

성 윤리

묵상나눔 Navi Choi............... 조회 수 42 추천 수 0 2022.08.01 07:10:22
.........

성 윤리
레위기 18:1~18

--------------------------------------------------------------------------------
자유란 하고 싶은 것을 마음대로 하는 것이 아닙니다. 자유는 자유를 절제할 때에 더 자유로워지는 비밀입니다. 성도 마찬가지입니다.
--------------------------------------------------------------------------------

하나님께서 주시는 은총과 평강이 하나님 나라를 향한 고단하고 긴 순례길에 있는 주님의 백성에게 함께 있기를 바랍니다.

그리스도인은 세상 속에 살면서도 세상과 전혀 다른 가치관을 따라 삽니다. 오늘 본문은 바로 그 점을 환기시키고 있습니다. 이집트를 탈출한 히브리 백성은 이집트의 가치관을 따라 살면 안 됩니다. 얼마 후 그들이 들어가야 할 가나안의 풍속을 좇아서도 안 됩니다. 특히 성과 관련한 이방 풍습에 현혹되면 하나님 나라 백성의 도덕적 정체성은 하루아침에 무너집니다. 오늘 본문이 누차 강조하는 성의 오남용은 단순히 성 윤리만의 문제가 아닙니다.

신학생 시절에 읽은 조셉 플레처의 《새로운 도덕:상황윤리》에서 기억나는 이야기가 있습니다. 제2차 세계대전에 참전한 한 독일군의 아내가 세 자녀를 위해 먹을 것을 찾아 나섰다가 소련군에게 붙잡혔습니다. 여인은 우크라이나 감옥에 갇혔습니다. 집에는 그녀가 돌보아야 할 자녀가 셋이나 있었습니다. 그런데 당시 규칙에 의하면, 감옥 밖의 병원에서 치료를 요하는 질병에 걸렸거나 임신한 경우에만 감옥에서 석방될 수가 있었습니다. 물론 이 여인은 질병에 걸리지도 않았고 임신 상태도 아니었습니다. 그런데 얼마 후 독일군의 아내는 임신이 의학적으로 증명되어 가족에게로 돌아갈 수 있었습니다. 그 사이에 남편은 포로수용소를 거쳐 집으로 돌아와 있었고, 가족들은 그녀의 귀환을 기꺼이 환영하였습니다.

현대사회에서 성은 매우 개방적입니다. 적어도 두 번의 세계적 전쟁을 치르면서 제도와 전통과 이성에 잇댄 도덕과 윤리의 무의미성에 대한 반향인 듯하고, 현재의 행복과 즐거움을 추구하는 세속주의의 조류와도 잇닿아 있습니다. 이런 흐름은 앞으로 더 속도감 있게 진행될 것입니다. 인터넷과 미디어를 통한 성의 범람은 여간 거센 게 아닙니다. 상품화되고 도구화된 성은 결국 비인간화에 이르게 되어 인간의 본래 모습을 흐리게 할 것입니다. 성을 허용적으로 대하는 사회의식과 문화 풍조가 어떠하든지 성의 본질과 순수함을 지키려는 의지도 강조되어야 합니다. 비록 소수의 무리일지라도 성의 범람 앞에서 휩쓸리지 않으려는 거룩한 노력이 필요합니다. 성과 관련한 오늘의 상황은 출애굽 한 히브리 백성에게 레위기가 쓰이던 시기와 매우 유사합니다. 정신 차리지 않으면 누구라도 실수할 수 있습니다.

자유란 하고 싶은 것을 마음대로 하는 것이 아닙니다. 자유는 자유를 절제할 때에 더 자유로워지는 비밀입니다. 성도 마찬가지입니다.

하나님, 왜곡된 자유가 정신을 혼미하게 하고 있습니다. 순전함과 거룩함을 지켜내는 용기를 주십시오.

찬송 : 420 너 성결키 위해
https://www.youtube.com/watch?v=alAfAhizhfw
2022. 8. 1 월

296295404_7761321500575738_4549763841029159452_n.jpg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253 묵상나눔 쉼의 은총 file [1] Navi Choi 2022-08-10 28
11252 무엇이든 신전지가 알려준 사실 -김경렬 file 정진숙 2022-08-10 32
11251 묵상나눔 밥상머리에서 file Navi Choi 2022-08-09 25
11250 가족글방 김동호 목사 제거하기. 김동호 목사 2022-08-09 31
11249 가족글방 작디작은 교회에서의 예배 김완섭 목사 2022-08-09 20
11248 묵상나눔 file [1] Navi Choi 2022-08-08 12
11247 무엇이든 새숨-맴~맴~ 맴~ 매애~~~~나는 매미입니다. file Navi Choi 2022-08-07 16
11246 묵상나눔 역설 file [1] Navi Choi 2022-08-07 14
11245 묵상나눔 무당 전성시대 Navi Choi 2022-08-06 56
11244 묵상나눔 몰상식 종교 file Navi Choi 2022-08-06 30
11243 가족글방 하루살이는 걸러내고 낙타를 집어삼키는 목사와 설교자들 최주훈 목사 2022-08-04 28
11242 묵상나눔 하이브리드 시대의 순수 file [1] Navi Choi 2022-08-04 20
11241 묵상나눔 사회윤리 file Navi Choi 2022-08-03 17
11240 묵상나눔 건강한 성 file Navi Choi 2022-08-03 19
» 묵상나눔 성 윤리 file Navi Choi 2022-08-01 42
11238 묵상나눔 계시와 이성 file Navi Choi 2022-07-31 34
11237 묵상나눔 새숨- 동물나라 뿔 큰 사슴이 왕의 자리에서 file Navi Choi 2022-07-30 42
11236 무엇이든 효율성이 커진다고 해서 사람의 삶이 여유로워지는 것은 아니다. 김홍한 목사 2022-07-30 24
11235 묵상나눔 그리스도인의 열심 file [1] Navi Choi 2022-07-30 34
11234 무엇이든 [대전택시] 여름날 일하다 더위먹다 file 김만승 2022-07-29 28
11233 묵상나눔 하나님의 열심 file [1] Navi Choi 2022-07-29 25
11232 묵상나눔 철학적 인간, 신학적 인간 file Navi Choi 2022-07-28 13
11231 묵상나눔 구원의 은혜 file [1] Navi Choi 2022-07-27 22
11230 묵상나눔 영광과 은혜 file Navi Choi 2022-07-26 25
11229 가족글방 하나님의 마음 김완섭 목사 2022-07-25 31
11228 묵상나눔 하나님 나라의 톱니바퀴 file [1] Navi Choi 2022-07-25 31
11227 가족글방 부지런한 개미가 나뭇잎을 갉아먹는 흉측한 벌레 한마리를 보았습니다 file Navi Choi 2022-07-24 32
11226 묵상나눔 없어서는 안 될 것 file Navi Choi 2022-07-24 28
11225 묵상나눔 피 흘리기까지 file [1] Navi Choi 2022-07-23 25
11224 묵상나눔 욜로 시대의 믿음 file [1] Navi Choi 2022-07-22 21
11223 묵상나눔 행복의 역설 file Navi Choi 2022-07-21 25
11222 묵상나눔 고향 file [1] Navi Choi 2022-07-20 14
11221 가족글방 솔직히 답이 없어 보입니다. 김완섭 목사 2022-07-19 22
11220 묵상나눔 믿음 file [1] Navi Choi 2022-07-19 20
11219 묵상나눔 진리를 좇는 삶 file [1] Navi Choi 2022-07-18 9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