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글모든게시글모음 인기글(7일간 조회수높은순서)
m-5.jpg
현재접속자

어여 어서 올라오세요

대청마루(자유게시판)

동네 사람들의 정담이 오고가는 대청마루입니다. 무슨 글이든 좋아요.

파라오적 노동관

묵상나눔 Navi Choi............... 조회 수 30 추천 수 0 2022.08.12 09:01:17
.........

파라오적 노동관
레위기 23:26~44

-----------------------------------------------------------------------------------
노동은 곧 자기 구원의 한 길입니다. 열심히 일해야 자기와 가족의 생계를 꾸릴 수 있습니다. 일하지 않으면 빈곤에 빠지기 마련입니다. 힘이 있고 부한 자들이 약자와 노예에게 노동을 권합니다. ‘일하라. 더 열심히 일하라’고 채근합니다. 때로는 폭력을 동원하여 강제 노역에 이르기도 합니다. 현대 자본주의 세계관 역시 ‘남보다 더 많이 일하고 더 많이 즐기라’고 유혹합니다. 본문의 처음 독자 히브리민족은 얼마 전까지 파라오적 노동관에 익숙한 자였습니다. 죽도록 일하지만 구원은 불가능했습니다. 파라오적 노동관에 의하면 사람은 노동자가 아니라 노동의 노예입니다. 노동의 가치는 높아지지만, 노동자는 천시받고 근로기준법은 무시당합니다. 같은 노동을 하면서도 차등 대접받는 일이 이상하지 않습니다. 우리 시대 파라오들은 조건을 무시하고 일하기를 독촉합니다. 그들은 가난한 자가 불량식품을 먹는 것을 당연시합니다. 그런 자가 반지하 주택에서 물난리를 만나 숨진 이들을 애도하는 것은 정치 쇼에 불과합니다. 하나님의 분노를 쌓을 뿐입니다.
-----------------------------------------------------------------------------------

하나님께서 주시는 은총과 평강이 하나님 나라를 향한 고단하고 긴 순례길에 있는 주님의 백성에게 함께 있기를 바랍니다.

속죄는 구약과 신약의 핵심 주제입니다. 구약의 제사 제도와 신약의 십자가가 이 주제를 관통하고 있습니다. 출애굽 사건 역시 구속을 상징하고 있습니다. 대속죄일은 대제사장이 한 해에 한 번 지성소에 들어가 이스라엘 백성의 죄를 속하는 날입니다. 다른 어느 날보다 거룩한 날입니다. 이날에 대한 하나님의 말씀이 엄중합니다. “이날은 속죄일 곧 주 너희의 하나님 앞에서 속죄예식을 올리는 날이므로, 이날 하루 동안은 어떤 일도 해서는 안 된다. 이날에 고행하지 않는 사람은 누구든지 자기 백성에게서 끊어지게 하여야 한다. 누구든지 이날에 어떤 일이라도 하면, 내가 그를 백성 가운데서 끊어 버리겠다.”(23:28~30) 노동을 금하는 말씀, 속죄의 날에 누군가를 선민 공동체에서 배제한다는 것이 선뜻 이해할 수 없습니다. 그것도 ‘일을 한다’는 하나의 이유로 이스라엘 무리에서 단절된다는 것은 모순처럼 보입니다.

인류에게 노동은 생존의 문제입니다. 노동은 곧 자기 구원의 한 길입니다. 열심히 일해야 자기와 가족의 생계를 꾸릴 수 있습니다. 일하지 않으면 빈곤에 빠지기 마련입니다. 힘이 있고 부한 자들이 약자와 노예에게 노동을 권합니다. ‘일하라. 더 열심히 일하라’고 채근합니다. 때로는 폭력을 동원하여 강제 노역에 이르기도 합니다. 현대 자본주의 세계관 역시 ‘남보다 더 많이 일하고 더 많이 즐기라’고 유혹합니다. 본문의 처음 독자 히브리민족은 얼마 전까지 파라오적 노동관에 익숙한 자였습니다. 죽도록 일하지만 구원은 불가능했습니다. 파라오적 노동관에 의하면 사람은 노동자가 아니라 노동의 노예입니다. 노동의 가치는 높아지지만, 노동자는 천시받고 근로기준법은 무시당합니다. 같은 노동을 하면서도 차등 대접받는 일이 이상하지 않습니다. 우리 시대 파라오들은 조건을 무시하고 일하기를 독촉합니다. 그들은 가난한 자가 불량식품을 먹는 것을 당연시합니다. 그런 자가 반지하 주택에서 물난리를 만나 숨진 이들을 애도하는 것은 정치 쇼에 불과합니다. 하나님의 분노를 쌓을 뿐입니다. 그러면서도 여전히 노동을 통한 구원을 꿈굽니다.

인류 문명사에서 “일을 하지 말라”는 언급은 오직 성경에만 기록되어 있을 것입니다(물론 성경에도 근면하기를 권하는 표현도 있습니다). 왜 하나님은 대속죄일에 아무 일 하지 못하게 할까요? 한마디로 ‘구원은 오직 은총의 의한다’는 점에서 그렇다고 생각합니다. 구원은 하나님의 주도적 행위이십니다. 구원의 날에 일하는 것은 하나님의 은총에 대한 거부입니다. 구원에 있어서 사람이 할 수 있는 일은 없습니다. 은총의 날에 구원에서 단절되는 뼈아픈 일이 있어서는 안 되겠습니다.

하나님, 파라오적 노동관을 가진 자들이 노동자 알기를 우습게 알고 있습니다. 저들의 무지와 무식을 용서하지 말아 주십시오. 파라오처럼 벌하여 주십시오.

찬송 : 214 나 주의 도움받고자
https://www.youtube.com/watch?v=IigOKQjNyfg

2022. 8. 12 금

298670239_7811270048914216_8596076586930656572_n.jpg


댓글 '1'

김봉진 목사

2022.08.15 08:50:32

레위기23:26-44 속죄일과 초막절
"일곱째 달 열흘날은 속죄일이니 너희는 성회를 열고 스스로 괴롭게 하며 여호와께 화제를 드리고"(27절)
속죄일은 모든 일을 중단하고 자기 죄를 슬퍼하며 참회하는 날입니다. 하나님은 해마다 '속죄일'을 통해 이스라엘의 모든 죄와 부정을 씻어 주시고, 정결하게 새로 출발할 수 있게 하셨습니다. 죄를 아파하는 사람만이 속죄의 은혜가 얼마나 큰지 알 수 있고 죄를 멀리하는 새로운 삶을 시작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속죄와 용서는 오직 하나님께서 마련하신 영원한 속죄 제물인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으며, 나를 부인하고 그 은혜에 겸손하게 화답하는 믿음으로 찾아옵니다. 예수님을 통해 속죄의 은혜를 받은 나는 '죄'를 어떻게 대하고 있습니까? 속죄를 빌미로 도리어 죄를 가볍게 여기고 있진 않습니까?
"일곱째 달 열닷샛날은 초막절이니 여호와를 위하여 이레 동안 지킬 것이라"(34절)
1년 중 가장 풍성한 때인 가을 추수가 끝나는 기간에 씨를 심을 수조차 없는 광야에서의 열악한 생존 수단이었던 초막을 짓고 생활하게 하십니다.
가나안에서도 백성들을 지탱하는 건 젖과 꿀이 흐르는 환경이 아닌, 광야에서 부족함 없이 그들을 먹이신 하나님의 인도와 보호임을 잊지 않게 하기 위함입니다.
오늘 여기까지 나를 보살피시며 이끌어 오신 하나님께 감사하며, 지금도 내 삶에 베푸시는 하나님의 크고 작은 은혜를 잊지 말고 살아갑시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262 묵상나눔 독도법 file Navi Choi 2022-08-17 16
11261 묵상나눔 file [1] Navi Choi 2022-08-16 23
11260 묵상나눔 file [1] Navi Choi 2022-08-15 14
11259 가족글방 名譽(명예) 김홍한 목사 2022-08-15 12
11258 무엇이든 가정교회 주사랑공동체 사마리아인 엄마의 마음으로 이웃품은 권사님 김진태 권사 2022-08-15 16
11257 묵상나눔 차별금지와 동해보복법(同害報復法) file Navi Choi 2022-08-13 24
» 묵상나눔 파라오적 노동관 file [1] Navi Choi 2022-08-12 30
11255 가족글방 진리는 이미 알려져 김홍한 목사 2022-08-12 27
11254 묵상나눔 공생 file [1] Navi Choi 2022-08-11 29
11253 묵상나눔 쉼의 은총 file [1] Navi Choi 2022-08-10 27
11252 무엇이든 신전지가 알려준 사실 -김경렬 file 정진숙 2022-08-10 29
11251 묵상나눔 밥상머리에서 file Navi Choi 2022-08-09 24
11250 가족글방 김동호 목사 제거하기. 김동호 목사 2022-08-09 31
11249 가족글방 작디작은 교회에서의 예배 김완섭 목사 2022-08-09 20
11248 묵상나눔 file [1] Navi Choi 2022-08-08 11
11247 무엇이든 새숨-맴~맴~ 맴~ 매애~~~~나는 매미입니다. file Navi Choi 2022-08-07 16
11246 묵상나눔 역설 file [1] Navi Choi 2022-08-07 14
11245 묵상나눔 무당 전성시대 Navi Choi 2022-08-06 55
11244 묵상나눔 몰상식 종교 file Navi Choi 2022-08-06 30
11243 가족글방 하루살이는 걸러내고 낙타를 집어삼키는 목사와 설교자들 최주훈 목사 2022-08-04 27
11242 묵상나눔 하이브리드 시대의 순수 file [1] Navi Choi 2022-08-04 20
11241 묵상나눔 사회윤리 file Navi Choi 2022-08-03 17
11240 묵상나눔 건강한 성 file Navi Choi 2022-08-03 18
11239 묵상나눔 성 윤리 file Navi Choi 2022-08-01 41
11238 묵상나눔 계시와 이성 file Navi Choi 2022-07-31 34
11237 묵상나눔 새숨- 동물나라 뿔 큰 사슴이 왕의 자리에서 file Navi Choi 2022-07-30 42
11236 무엇이든 효율성이 커진다고 해서 사람의 삶이 여유로워지는 것은 아니다. 김홍한 목사 2022-07-30 24
11235 묵상나눔 그리스도인의 열심 file [1] Navi Choi 2022-07-30 34
11234 무엇이든 [대전택시] 여름날 일하다 더위먹다 file 김만승 2022-07-29 28
11233 묵상나눔 하나님의 열심 file [1] Navi Choi 2022-07-29 22
11232 묵상나눔 철학적 인간, 신학적 인간 file Navi Choi 2022-07-28 13
11231 묵상나눔 구원의 은혜 file [1] Navi Choi 2022-07-27 22
11230 묵상나눔 영광과 은혜 file Navi Choi 2022-07-26 25
11229 가족글방 하나님의 마음 김완섭 목사 2022-07-25 31
11228 묵상나눔 하나님 나라의 톱니바퀴 file [1] Navi Choi 2022-07-25 30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