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글모든게시글모음 인기글(7일간 조회수높은순서)
m-5.jpg
현재접속자

어여 어서 올라오세요

대청마루(자유게시판)

동네 사람들의 정담이 오고가는 대청마루입니다. 무슨 글이든 좋아요.

거룩과 노동

묵상나눔 Navi Choi............... 조회 수 38 추천 수 0 2023.05.15 07:10:51
.........
거룩과 노동
민수기 28:16~29:1
.
본문에서 적어도 두 가지 특징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 첫째는 구약 시대 모든 제사의 근간은 속죄제에 있다는 사실입니다. 하나님께서는 매월 초하루의 제사에 속죄제를 요구하실(28:15) 뿐만 아니라 유월절과 칠칠절과 나팔절과 대속죄일에 반드시 속죄제를 드리도록 명하십니다(28:22, 30, 29:5, 29:11). 제사장의 위임식에도 속죄제를 드렸습니다(출 29:14). 속죄제는 죄를 용서받기 위하여 드리는 제사로서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 대속을 상징합니다. 그리스도인이란 이 사실을 믿음으로 받아들여 예수를 주님으로 고백하고 인정하는 사람입니다. 우리가 누구를 사랑하고 용서하는 행위의 근거가 이에 기반합니다. 그리스도인의 삶과 사회생활 역시 그리스도의 구속에 터합니다. 십자가에서 인류의 죄를 홀로 담당하시고 용서와 회복의 은총을 주신 주 예수 그리스도는 사랑은 신앙생활의 출발점입니다.
.
은총을 통하여 우리는 하나님 나라의 가치와 질서가 무엇인지 알게 되었고, 그 나라의 역군으로 살 담력을 얻게 되었습니다. 시대적 정의 구현을 위하여 노력하고, 사회의 평화를 도모하며, 각기 자기 영역에서 하나님의 통치를 입증하는 일 역시 그 기초는 그리스도의 속죄입니다. 주님의 구속이 전제되지 않는 그리스도인의 삶은 없습니다. 여기서 우리가 알아야 할 사실은 그리스도의 구속이 그리스도인 삶의 출발점이지 결승선이 아니라는 사실입니다. 이 사실을 소홀히 여기면 그리스도교는 죽은 후에 천당이나 가는 무기력한 종교로 전락하게 됩니다. 사실 한국교회에는 이런 풍조가 매우 짙습니다. 그리스도의 구속을 통해 하나님 나라의 진리를 맛본 그리스도인은 삶의 현장에서 그 나라의 가치와 질서를 실현하려고 애써야 합니다.
.
두 번째는 하나님께 제사할 때에 노동을 금하고 있다는 점입니다(28:18, 25, 26, 29:1, 7). 노동은 생활에 필요한 것을 얻기 위한 육체와 정신적 수고입니다. 노동에는 하나님께서 계획하시고 의도하신 세상에 대한 인간적 협력의 의미도 있습니다. 하나님께서 만드신 아름다운 자연에 인간은 노동을 통하여 문명화하였습니다. 그러나 때로 노동은 쉼이 필요합니다. 노동을 통한 인간 정신이 무한정 고조되는 것은 하나님의 의도하심이 아닙니다. 하나님은 사람을 ‘호모 파베르’, 노동하는 존재로 만드셨지만 일만 하는 존재, 노예나 기계로 만든 것은 아닙니다. 특히 종교개혁 전통에서 노동은 신성합니다. 헬라 세계관에서는 노동을 ‘벌’(πόνος)로 여기는데 비하여 그리스도교 세계관에서 ‘노동은 곧 기도’로 인식합니다. 노동이 세상을 변화시키지만 때로는 그 방향성이 옳은지 잘 살펴야 합니다. 그것이 안식일을 주셔서 노동을 금하게 하신 이유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거룩한 제사를 드릴 때 노동을 쉬게 하신 하나님의 뜻도 거기에 잇닿아있다고 생각합니다. 노동과 거룩이 조화할 때 하나님 나라의 질서와 가치도 자리매김합니다.
.
하나님, 절망뿐인 광야 같은 세상살이에도 하나님의 계수함을 받은 자로서 희망의 삶을 잇는 형제와 자매에게 주님의 선한 이끄심이 있기를 바랍니다. 그리스도의 십자가 구속을 바탕으로 하나님 나라 가치를 구현하겠습니다. 거룩과 노동이 어울려 주님의 문화명령이 제대로 실현되며 건강한 노동 환경이 실현되기를 빕니다.
.
찬송 :331 영광을 받으신 https://www.youtube.com/watch?v=7f0UCH1O-cI
.
2023. 5. 15 월
345642666_2152196524977909_8968064640434853972_n.jpg

 


댓글 '1'

김봉진 목사

2023.05.15 07:26:07

민수기 28:16-29:11절
하나님은 이스라엘 백성이 해마다 지켜야 할 절기와 그때 드릴 제물을 가르쳐주십니다. 이 절기들은 하나님을 예배해야 하는 이유를 알려줍니다.
- 유월절과 무교절(16~25절)
유월절과 무교절은 출애굽의 구원을 기념하는 절기입니다. 그들은 유월절과 무교절 기간을 통해 하나님이 이뤄주신 위대한 구원을 기념하고 자신들이 누구인지 기억했습니다. 우리도 예수님이 '유월절 양'(고전 5.7)으로서 피 흘려 돌아가신 십자가 사건을 통해 구원받고 죄와 사망의 지배에서 해방된 사람들입니다. 매 주일 예배를 통해 우리의 구원과 새 정체성의 근본인 십자가를 기억하며 온 마음 다해 예배합시다.
- 칠칠절(26~31절)
이스라엘 백성은 칠칠절이 되면 밀의 첫 수확을 하나님께 드리며(레23:15-22), 추수하기까지 온갖 재해를 막아 주시고 곡식이 자랄 수 있도록 햇빛과 비를 주신 하나님께 감사를 표했습니다. 우리의 공급자이신 하나님께 감사하는 예배가 부와 명예를 미끼로 우리를 유혹하는 죄를 이길 힘을 제공합니다. 시련과 고난 속에도 감사로 하나님께 영광을 돌립시다.
- 나팔절(29:1~6절)
일곱째 달은 대속죄일과 초막절이 있어 가장 거룩하게 여기는 달이었습니다. 민간력의 1월, 즉 새해 첫 달이기도 했습니다. 이스라엘은 이 달의 첫날에 나팔을 불어 기념했습니다. 이제 우리는 나팔 소리와 함께 다시 오실 예수님을 기다립니다(마 24:31 살전 4:16). 우리의 예배는 새날을 기다리는 소망이자, 그날까지 믿음으로 살기 위한 기도여야 합니다.
​- 대속죄일 (29:7~11절)
일곱째 달 열흘은 한 해 동안 지은 모든 죄가 제거되는 대속죄일이었습니다. 그날에는 속죄일 의식을 행하고(레 16장) 번제를 드릴 뿐 아니라, 특별히 금식함으로 ‘자기의 심령을 괴롭게’ 하며 참회했습니다. 예수님이 십자가에서 완전한 속죄를 이루셨기에 우리는 더는 속죄 제사를 드리지 않지만(히 10:12,18), 죄를 괴로워하는 의로운 마음과 고요함 속에서 자기 죄를 회개하는 시간은 여전히 우리 신앙을 위해 필요합니다. 죄를 회개하는 시간을 통해 하나님의 자녀로서 정결한 삶을 살아갑시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844 걷는독서 [걷는 독서] 젊음이라는 file 박노해 2023-05-15 26
11843 무엇이든 하나님의 은혜 file 임채영 2023-05-15 32
» 묵상나눔 거룩과 노동 file [1] Navi Choi 2023-05-15 38
11841 가족글방 섶- 떠돌이 file Navi Choi 2023-05-14 27
11840 걷는독서 [걷는 독서] 오월, 장미, file 박노해 2023-05-14 25
11839 묵상나눔 일상의 신앙 file Navi Choi 2023-05-14 32
11838 걷는독서 [걷는 독서] 신선한 기쁨과 풍요로 초대되는 자리 file 박노해 2023-05-13 26
11837 묵상나눔 깔끔한 뒤끝 file Navi Choi 2023-05-13 38
11836 걷는독서 [걷는 독서] 날마다 계속되는 나의 반성은 이것이다 file 박노해 2023-05-12 37
11835 광고알림 교회에 왜 다니나? file 조남민 목사 2023-05-12 71
11834 묵상나눔 당당하게 file Navi Choi 2023-05-12 43
11833 걷는독서 [걷는 독서] 좋은 세상을 앞서 사는 file 박노해 2023-05-11 31
11832 묵상나눔 분배의 정의 file Navi Choi 2023-05-11 27
11831 걷는독서 [걷는 독서] 사막이 아름다운 건 file 박노해 2023-05-10 32
11830 묵상나눔 인구조사 file [1] Navi Choi 2023-05-10 34
11829 광고알림 제13회 목회자 맨토릴 컨퍼런스 file 목회멘토링사역원 2023-05-09 25
11828 걷는독서 [걷는 독서] 나는 밝은 햇살을 좋아한다 file 박노해 2023-05-09 20
11827 무엇이든 주님이 주신 목소리 나눠야죠”… 성경 구어체로 쉽게 풀이 최용우 2023-05-09 19
11826 묵상나눔 분노하지 않는 사람들 file [1] Navi Choi 2023-05-09 44
11825 걷는독서 [걷는 독서] 이 지상에서 아이에게 file 박노해 2023-05-08 30
11824 묵상나눔 응원과 격문 file Navi Choi 2023-05-08 30
11823 걷는독서 [걷는 독서] 아 고왔던 여인이여 file 박노해 2023-05-07 21
11822 가족글방 섶- 사람을 죽이지 말라 file Navi Choi 2023-05-07 27
11821 묵상나눔 발락의 늪 file Navi Choi 2023-05-07 22
11820 걷는독서 [걷는 독서] 자신이 누구인지 알기 위해서는 file 박노해 2023-05-06 22
11819 광고알림 2023년, 1교회 1학교 세우기 1일 무료 세미나, 하나! "10평의 기적" 다음세대 주중돌봄교육과 지역사회 열린학교 온라인 리더쉽코칭 플랫폼 구축!, 둘!! 캐나다 온타리오주 OSSD인증 콘코디아 온라인 국제학교 교회내 구축!! 벌써 2,500여 교회가 시작하셨습니다!!! 새창으로 읽기 북작도 2023-05-06 27
11818 광고알림 완전하게 하려 함이라 file 김완섭 목사 2023-05-06 38
11817 묵상나눔 구도와 관점 file Navi Choi 2023-05-06 29
11816 걷는독서 [걷는 독서] 이 지구별 위를 잠시 동행하는 아이들에게 file 박노해 2023-05-05 29
11815 광고알림 제26회 기쁨의집 독서캠프 -토브 아름다움을 회복하는 신앙 file 김현호 2023-05-05 22
11814 묵상나눔 홀로 사는 민족 file [1] Navi Choi 2023-05-05 24
11813 걷는독서 [걷는 독서] 결코 이해할 수 없는 서로의 고독을 file 박노해 2023-05-04 18
11812 묵상나눔 나귀의 눈과 선지자의 눈 file [1] Navi Choi 2023-05-04 29
11811 광고알림 기독교인 결혼 배우자 만남 프로필 미팅 등록 안내, 기독교인 결혼 배우자 만남의 장 행복크리스찬 2023-05-03 42
11810 걷는독서 [걷는 독서] 한 줄기 진실을 따라 현장을 누비는 것 file 박노해 2023-05-03 23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