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글모든게시글모음 인기글(7일간 조회수높은순서)
m-5.jpg
현재접속자

어여 어서 올라오세요

대청마루(자유게시판)

동네 사람들의 정담이 오고가는 대청마루입니다. 무슨 글이든 좋아요.

고생 이야기

묵상나눔 Navi Choi............... 조회 수 42 추천 수 0 2023.05.16 07:55:31
.........

고생 이야기
민수기 29:12~40
.
나는 피난민의 아들입니다. 아버지는 한국전쟁 때 황해도에서 월남하셨고, 어머니는 해방 때 북간도에서 조국으로 돌아오셨습니다. 어머니가 목포 공생원에 교사로 있다가 아버지를 만나 가정을 꾸렸습니다. 아버지는 피난민 정착농장의 총무 일을 하였습니다. 그 무렵 내가 태어났습니다. 전쟁의 폐허를 딛고 재건 분위기를 느끼며 자랐습니다. 학교에서 나누어주던 강냉이 빵의 구수함은 지금도 기억에 생생합니다. 열 명이 넘는 식구가 국수를 삶아 먹는 날이 많았습니다. 어느 날 어머니가 국수 삶는 솥에 라면 하나를 넣었는데 국물에 기름이 떠있는 그 황홀한 맛은 기가 막혔습니다. 하지만 그런 기회가 자주 있는 것도 아니었습니다. 먹을 것은 늘 모자랐습니다. 밥상머리에 앉을 때면 어느 밥그릇이 큰가를 살폈습니다. 그래도 그것이 불행하다고 생각하지는 않았습니다. 아마 모두 다 가난했기 때문인 모양입니다. 어렸을 적 친척들이 집에 오면 단칸방에 한 이불을 덮고 칼잠을 자면서 밤새 나누는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이야기의 주제는 전쟁 때 죽을 고생한 이야기들이 대부분이고, 가끔 고향 이야기도 하였습니다. 신기한 것은 슬프고 힘들고 고통스러웠던 이야기를 밤새 하면서도 모두 재미있어했다는 점입니다.
.
전쟁이 막바지에 이를 무렵 누군가에 의하여 ‘오늘이 그날’이라는 소문이 마을에 퍼졌습니다. 때맞추어 바다에 있는 미국 군함에서 쏜 함포가 마을에 떨어져 검은 연기가 치솟았습니다. 마을은 금방 쑥대밭이 되었습니다. 파출소가 습격을 받아 불타고 놀란 순경들은 도망가 버렸습니다. 사람들은 집안에서 숨죽여 기다리고 있다가 일시에 피난 보따리를 지고 바다를 향하여 달리기 시작하였습니다. 얼마 후 뒤에서 총소리가 들렸습니다. 도망갔던 순경들이 인민군과 함께 추격하기 시작한 것입니다. 피난민을 보호하기 위하여 미군 전투기가 떴습니다. 마을 사람들은 있는 힘을 다하여 바다를 향하여 달렸습니다. 때가 가을인지라 잘 여문 벼가 종아리에 아프게 감겨왔습니다. 여름내 지은 농사를 두고 오는 마음이 아렸습니다. 좋아서 피난길을 자처한 것도 아니고 싫어서 고향을 떠난 것도 아닙니다. 어른들은 했던 이야기 또 하고 또 하면서도 지루하지도 않았습니다. 그런 이야기를 들으면서 나는 그 현장에서 생생하게 경험한 것 같은 착각이 들곤 하였습니다. 죽을 고생한 이야기를 밤새 하면서 어른들은 탄식하고 공감하며 치유와 회복을 경험하였습니다. 이야기가 지닌 힘입니다.
.
이스라엘의 3대 절기는 유월절과 칠칠절(오순절, 초실절)과 초막절(수장절)입니다. 그중에 초막절은 출애굽 후 40년 광야 생활을 회상하여 기념하는 절기입니다. 유대력 7월 15일부터 1주간 동안 초막을 짓고 온 가족이 거기에 거하면서 조상들의 고단한 광야 생활을 기억합니다. 고생한 기억만큼 좋은 교육은 없습니다. 온실의 콩은 콩나물이 되고 사막에 심은 콩은 콩나무가 됩니다. 평안은 악마를 만들고, 고난은 사람을 만듭니다.
.
하나님, 절망뿐인 광야 같은 세상살이에도 하나님의 계수함을 받은 자로서 희망의 삶을 잇는 형제와 자매에게 주님의 선한 이끄심이 있기를 바랍니다. 고생과 고통은 사람을 강하게 합니다. 이 편한 세상에서 불편하게 사는 일이 즐거움이 되기를 빕니다.
.
찬송 : 591 저 밭에 농부 나가 https://www.youtube.com/watch?v=X9yJwcq9LuU
.
2023. 5. 16 화

347236734_1220872491897541_4536969967511428260_n.jpg

 


댓글 '2'

김봉진 목사

2023.05.16 07:58:09

민수기 29:12~40절 풍성히 주심, 풍성한 드림
- 초막절(12~38절)
초막절은 한 해 농사를 끝내고 수확한 후, 추수한 온갖 소산들로 인해 감사하고, 화재로 그 은혜를 표현하는 절기입니다. 유월절에서 시작된 한 해의 절기가 초막절에서 마무리됩니다. 아무것도 없는 환경에서도 그들을 먹이신 하나님을 기억하기 위함이었습니다. 광야의 경험과 광야에서 만난 하나님을 잊으면 가나안의 풍요에 취해 길을 잃을 수 있습니다. '수장절'의 풍요를 건강하게 누리기 위해선 초막절'의 마음이 필요합니다. 하나님을 향한 '신뢰'와 욕심부리지 않는 '소박함'이 그 마음입니다.
“일곱째 달 열다섯째 날에는 너희가 성회로 모일 것이요 아무 일도 하지 말 것이며 이레 동안 여호와 앞에 절기를 지킬 것이라”(12절) 해마다 지켜야 하는 절기가 되면 이스라엘 백성은 생업을 중단하고 '성회'로 모였습니다. 노동을 쉼으로써 쉼 없이 노동을 강요하던 애굽의 체제에서 벗어나고 몸에 밴 노예의 습성을 버려야 했습니다.
“여덟째 날에는 장엄한 대회로 모일 것이요 아무 일도 하지 말 것이며”(35절) 성회로 모여 예배하면서 새로운 터전인 가나안땅에서도 구원의 하나님을 기억하고 하나님의 백성답게 살기로 결단했습니다. 예배를 따분한 종교의식으로 여기지 말고 주의 구원과 은혜, 공급하심을 떠올리며 감사의 자리, 지속적인 축제의 자리, 하나님의 백성답게 살기로 결단하는 자리가 되게 합시다.
​- 절기 준수의 명령(39~40절)
“너희가 이 절기를 당하거든 여호와께 이같이 드릴지니 이는 너희의 서원제나 낙헌제로 드리는 번제, 소제, 전제, 화목제 외에 드릴 것이니라”(39절)
모세는 제의 규정을 마무리하면서 ‘철저한 예배’를 명령합니다. 절기 준수는 가나안 땅의 삶을 예배의 삶, 축제의 삶, 성화의 삶으로 승화시키는 데 목적이 있습니다. 규칙적인 예배를 소홀히 해서도 안 되고, 그것으로만 만족해서도 안 됩니다. 우리의 예배는 더 넓어지고 더 풍성해져야 합니다. 구약의 모든 절기는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완성되었습니다. 이제 우리는 정한 날에 공동체가 모여 드리는 예배를 토대로 우리 모든 삶이 하나님께 드리는 예배가 되게 합시다.

최용우

2023.05.16 08:04:08

저도 어릴적에 외할머니가 공산군을 피해 면사무소있는 동네 학교에서 1년동안 피난살이 했었다... 밤에는 인민군에게 죽고 낮에는 국군에게 끌려가고... 제가 초등학교 저학년일때 인데 외할머니가 갑자기 눈물을 주루룩 흘리며 아주 낮고 낮은 숨소리 같은 작은 소리로... "사실은 국군이 더 나뻐..." 했던 말이 갑자기 생각나는군요. 할머니에게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인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860 묵상나눔 file Navi Choi 2023-05-22 24
11859 가족글방 섶- 진실과 이상 file Navi Choi 2023-05-22 17
11858 걷는독서 [걷는 독서] 하르르 하르르 꽃잎이 질 때면 file 박노해 2023-05-21 18
11857 묵상나눔 이긴 싸움 file Navi Choi 2023-05-21 21
11856 걷는독서 [걷는 독서] 영혼이 말하게 침묵하여라 file 박노해 2023-05-20 15
11855 묵상나눔 호모 심비우스 file Navi Choi 2023-05-20 24
11854 걷는독서 [걷는 독서] 언제까지나 네 마음 깊은 곳에 file 박노해 2023-05-19 13
11853 묵상나눔 약육강식 file Navi Choi 2023-05-19 14
11852 걷는독서 [걷는 독서] 비틀거리고 쓰러지고 file 박노해 2023-05-18 13
11851 광고알림 (제50기) 은사사역자학교 / 6월 5일(월 pm1)~6일(화 pm5) 주님사랑 2023-05-18 13
11850 묵상나눔 미디안 file Navi Choi 2023-05-18 20
11849 걷는독서 [걷는 독서] 늘 시선을 바르게 유지하거라 file 박노해 2023-05-17 26
11848 가족글방 [대전택시] 세상보다도 못한 교회의 신천지 대응,,,, file 김만승 2023-05-17 41
11847 묵상나눔 가부장제 file [1] Navi Choi 2023-05-17 29
11846 걷는독서 [걷는 기도] 별이 빛난다 file 박노해 2023-05-16 24
» 묵상나눔 고생 이야기 file [2] Navi Choi 2023-05-16 42
11844 걷는독서 [걷는 독서] 젊음이라는 file 박노해 2023-05-15 26
11843 무엇이든 하나님의 은혜 file 임채영 2023-05-15 32
11842 묵상나눔 거룩과 노동 file [1] Navi Choi 2023-05-15 38
11841 가족글방 섶- 떠돌이 file Navi Choi 2023-05-14 27
11840 걷는독서 [걷는 독서] 오월, 장미, file 박노해 2023-05-14 25
11839 묵상나눔 일상의 신앙 file Navi Choi 2023-05-14 32
11838 걷는독서 [걷는 독서] 신선한 기쁨과 풍요로 초대되는 자리 file 박노해 2023-05-13 26
11837 묵상나눔 깔끔한 뒤끝 file Navi Choi 2023-05-13 38
11836 걷는독서 [걷는 독서] 날마다 계속되는 나의 반성은 이것이다 file 박노해 2023-05-12 37
11835 광고알림 교회에 왜 다니나? file 조남민 목사 2023-05-12 71
11834 묵상나눔 당당하게 file Navi Choi 2023-05-12 43
11833 걷는독서 [걷는 독서] 좋은 세상을 앞서 사는 file 박노해 2023-05-11 31
11832 묵상나눔 분배의 정의 file Navi Choi 2023-05-11 27
11831 걷는독서 [걷는 독서] 사막이 아름다운 건 file 박노해 2023-05-10 32
11830 묵상나눔 인구조사 file [1] Navi Choi 2023-05-10 35
11829 광고알림 제13회 목회자 맨토릴 컨퍼런스 file 목회멘토링사역원 2023-05-09 25
11828 걷는독서 [걷는 독서] 나는 밝은 햇살을 좋아한다 file 박노해 2023-05-09 20
11827 무엇이든 주님이 주신 목소리 나눠야죠”… 성경 구어체로 쉽게 풀이 최용우 2023-05-09 19
11826 묵상나눔 분노하지 않는 사람들 file [1] Navi Choi 2023-05-09 46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