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글모든게시글모음 인기글(7일간 조회수높은순서)
m-5.jpg
현재접속자

어여 어서 올라오세요

대청마루(자유게시판)

동네 사람들의 정담이 오고가는 대청마루입니다. 무슨 글이든 좋아요.

마흔여덟 개면 충분합니다

묵상나눔 Navi Choi............... 조회 수 20 추천 수 0 2023.05.24 07:01:19
.........
“마흔여덟 개면 충분합니다”
민수기 35:1~21
.
이스라엘 백성은 각 지파에게 분배된 땅에서 자기 지파끼리 모여 살았습니다. 우리 식으로 말하면 큰 집성촌인 셈입니다. 평소에는 그렇게 살다가 민족적으로 연대할 일이 생기면 함께 모였습니다. 그런데 하나님께서는 땅을 분배받지 못한 레위지파에게는 각 지파 진영에 흩어져 살도록 하였습니다. 광야 생활에서는 성막을 중심으로 집단으로 모여 살았으나 가나안 정착 후에는 이스라엘 전역에 흩어진 것입니다. 솔로몬 시대에 성막은 성전으로 특정화되고 고착화되었어도 레위 지파 구성원이 예루살렘에 모여 살지는 않았습니다. 레위지파 입장에서는 불편하고 부당하다고 투정할 수 있는 문제입니다. 하지만 그들은 흩어져 생존하는 사람들입니다. 그것이 레위인의 사명입니다. 이는 야곱이 아들들에게 유언할 때 레위에게는 “이스라엘 백성 사이에 흩어 버릴 것”(창 49:7)이라는 유언의 응답이기도 합니다. 그것은 레위 자손에 대한 저주가 아니라 사명이며 이스라엘에 대한 축복입니다.
.
“그들이 유산으로 받는 땅에서 레위 사람이 살 성읍들을 떼어 주라고 명령하여라. 레위 사람에게는 성읍과 함께 그 주변의 목초지도 함께 주어라. 그래야만 그들이 그들의 재산인 가축 떼와 모든 짐승들을 그 목초지에서 기르면서, 그 여러 성읍에서 살게 될 것이다”(35:2~3 새번역). 이스라엘 백성은 분배된 땅에서 농사와 목축 등 건강한 노동을 통하여 삶을 유지하였습니다. 그런데 레위인의 생활비는 백성의 십일조와 헌물로 이미 지정되었고, 각 지파가 할애한 목초지에서 가축을 돌보는 일만 허락되었습니다. 레위인은 생존을 위해 노동하는 게 아니라 거룩을 위해 일합니다. 성전 봉사와 제의 참여, 그리고 율법 교육은 레위지파가 맡은 사명입니다. 그들의 48개 성읍이 전역에 흩어져 존재하므로 이스라엘은 거룩성을 지켰습니다.
.
48개 성읍이면 됐습니다. 그중에 여섯은 도피성이었습니다. 더 많아도 의미 없습니다. 레위인의 성읍에서 교회 정체성을 배웁니다. 오늘의 교회는 성공을 위한 교회가 되거나 생존을 위한 목회가 되었습니다. 교회와 목회의 본질에서 벗어난 현상입니다. 이 땅에 교회가 얼마나 필요한지에 대하여 누구도 말하지 않습니다. 이렇게 많은데 교회 수 줄이기를 논의하지 않습니다. 신학교 입학생이 줄었다고 걱정할 줄이나 알았지 그 적정성에 대한 객관적 접근을 두려워합니다. ‘희소성 때문에라도 교회는 줄여야 한다’고 말하면 미치광이 취급을 합니다. 선교의 자유를 말하면서 선교를 모독합니다. 그것은 종교의 자유가 아니라 종교라는 시장일 뿐입니다. 종교 장사치로 살지 않았는지 부끄럽고 속상합니다. 현실 교회가 가진 문제를 객관화하지 못하는 이들이 하나님 나라를 꿈꾼다는 것이 가당한지 묻고 싶습니다. 교회는 등대와 같습니다. 있을 자리에 있으면 됩니다. 많다고 유익하지도 않습니다.
.
하나님, 절망뿐인 광야 같은 세상살이에도 하나님의 계수함을 받은 자로서 희망의 삶을 잇는 형제와 자매에게 주님의 선한 이끄심이 있기를 바랍니다. 본질에서 벗어난 교회의 부속인으로 살아온 것 같아 부끄럽기 그지없습니다. 교회의 본질을 흐린 앞세대가 물러나고 이를 정화할 새로운 세대의 등장을 간절히 기도합니다.
.
찬송 : 70 피난처 있으니uhttps://www.youtube.com/watch?v=TEeWxhlO76o
.
2023. 5. 24 수
349006021_1424562361439727_8081509781643467050_n.jpg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871 걷는독서 [걷는 독서] 자신을 정직하게 돌아보는 것은 file 박노해 2023-05-26 23
11870 묵상나눔 개인과 공동체 file Navi Choi 2023-05-26 40
11869 걷는독서 [걷는 독서] 정말 좋은 영화는 file 박노해 2023-05-25 32
11868 광고알림 나는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의 바다 방류를 반대합니다. file Navi Choi 2023-05-25 28
11867 묵상나눔 바다도 더럽히지 말아라 file Navi Choi 2023-05-25 18
11866 걷는독서 [걷는 독서] 거짓과 비난이 오물처럼 튀겨올 때 file 박노해 2023-05-24 13
» 묵상나눔 마흔여덟 개면 충분합니다 file Navi Choi 2023-05-24 20
11864 걷는독서 [걷는 독서] 나를 더 나은 존재가 되게 하는 file 박노해 2023-05-23 16
11863 묵상나눔 여호수아와 갈렙 file Navi Choi 2023-05-23 22
11862 묵상나눔 [걷는 독서] 버려진 도토리가 참나무로 자라듯 file 박노해 2023-05-22 19
11861 무엇이든 유익한 통계 정보! -2023년도 총인구 통계 마복영 2023-05-22 32
11860 묵상나눔 file Navi Choi 2023-05-22 24
11859 가족글방 섶- 진실과 이상 file Navi Choi 2023-05-22 17
11858 걷는독서 [걷는 독서] 하르르 하르르 꽃잎이 질 때면 file 박노해 2023-05-21 18
11857 묵상나눔 이긴 싸움 file Navi Choi 2023-05-21 21
11856 걷는독서 [걷는 독서] 영혼이 말하게 침묵하여라 file 박노해 2023-05-20 15
11855 묵상나눔 호모 심비우스 file Navi Choi 2023-05-20 24
11854 걷는독서 [걷는 독서] 언제까지나 네 마음 깊은 곳에 file 박노해 2023-05-19 13
11853 묵상나눔 약육강식 file Navi Choi 2023-05-19 14
11852 걷는독서 [걷는 독서] 비틀거리고 쓰러지고 file 박노해 2023-05-18 13
11851 광고알림 (제50기) 은사사역자학교 / 6월 5일(월 pm1)~6일(화 pm5) 주님사랑 2023-05-18 13
11850 묵상나눔 미디안 file Navi Choi 2023-05-18 20
11849 걷는독서 [걷는 독서] 늘 시선을 바르게 유지하거라 file 박노해 2023-05-17 26
11848 가족글방 [대전택시] 세상보다도 못한 교회의 신천지 대응,,,, file 김만승 2023-05-17 41
11847 묵상나눔 가부장제 file [1] Navi Choi 2023-05-17 29
11846 걷는독서 [걷는 기도] 별이 빛난다 file 박노해 2023-05-16 24
11845 묵상나눔 고생 이야기 file [2] Navi Choi 2023-05-16 42
11844 걷는독서 [걷는 독서] 젊음이라는 file 박노해 2023-05-15 26
11843 무엇이든 하나님의 은혜 file 임채영 2023-05-15 32
11842 묵상나눔 거룩과 노동 file [1] Navi Choi 2023-05-15 38
11841 가족글방 섶- 떠돌이 file Navi Choi 2023-05-14 27
11840 걷는독서 [걷는 독서] 오월, 장미, file 박노해 2023-05-14 25
11839 묵상나눔 일상의 신앙 file Navi Choi 2023-05-14 32
11838 걷는독서 [걷는 독서] 신선한 기쁨과 풍요로 초대되는 자리 file 박노해 2023-05-13 26
11837 묵상나눔 깔끔한 뒤끝 file Navi Choi 2023-05-13 38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