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글모든게시글모음 인기글(7일간 조회수높은순서)
m-5.jpg
현재접속자

명설교 모음

택스트 설교

설교자'가 확실한 설교만 올릴 수 있습니다.

(계시보기)새사람으로 사느냐, 옛사람으로 사느냐?

마태복음 궁극이............... 조회 수 27 추천 수 0 2022.05.23 09:59:03
.........
성경본문 : 마10:28 
설교자 : 김경형목사 
참고 : 궁극교회 주일예배 

:몸과 영혼을 능히 지옥에 멸하시는 자를 두려워하라고 했는데, 이 말은 믿는 사람에게 한 말씀인데, 믿는 자가 하나님의 말씀을 안 들으면 지옥에 넣겠다는 거냐? 믿는 우리가 이 말씀을 볼 때 영원히 지옥 불에 넣는 그분을 더 두려워해야 하겠느냐, 이 세상에서 지옥 맛을 톡톡히 보여주는 그분을 더 두려워해야 하겠느냐? 다 같은 분인데, 이룰구원 면에서 어떻게 생각해야 하느냐? 현재 예수 믿는 자기가 어느 쪽으로 생각이 드느냐? 믿는 우리는 지옥에 갈 자가 아니기 때문에 이룰구원 면에서 현재에 중점을 둬야 한다.

 

그러면 믿는 자에게 왜 이런 표현을 했을까? 집에서 아버지의 명령과 형의 명령 중에 누구의 명령이 더 크냐? 아버지의 말이 중요성과 엄위성이 더 크다. 그러면 아버지의 명령이 더 크냐, 나라의 명령이 더 크냐? 나라다. 그렇다면 지옥에 넣는 그분을 더 두려워하라는 것은 어떤 면의 말씀이냐? 예수 믿는 사람에게 있어서 예수를 안 믿는 자기 아버지의 명령이 더 크냐, 하나님의 명령이 더 크냐? 하나님의 명령이 더 크다. 이 면을 생각하라는 거다.

 

누가 우리 가정을 다스리느냐? 믿는 사람이 하나님의 명령을 어기고 육신의 아버지의 명령을 듣다가 온 가정이 풍비박산되었다면 믿는 사람으로서 어떻게 생각해야 하겠느냐? 아버지를 원망하기보다 누구의 명령을 더 크게 여겼는지를 생각해야 한다. 가정에서 아버지도 자식들도 하나님의 명령을 따른다면 이는 하나님의 가정이지만 예수를 믿는 가정이라고 하면서 하나님의 명령을 어긴다면 믿음의 가정이 아니다.

 

하나님을 믿는다고 하는데 자기 속의 이해타산이 세상으로 들어가 있으면 이 사람에게는 믿음이 안 들어간다. 이러면 사는 게 힘들고 괴롭고 고통이고 믿음에 도달이 되지 않는다. 자기의 목숨을 누가 좌우지하느냐? 하나님이다. 안 믿는 사람의 목숨도 하나님께서 좌우지한다. 그러니 현재에서 누구의 명령을 더 중하게 여겨야 하느냐? 여기서 믿음의 사람인지, 아닌지가 판명된다.

 

:에서 지극히 작은 것에 충성하면 더 큰 것을 맡긴다고 했다. 이룰구원이 이렇게 좋다는 거다. 하나님을 믿는 사람의 말에 신용이 없으면 하나님께서 큰 것을 안 맡긴다. 있는 것까지 빼앗긴다. 예수 믿으면서 신앙정신을 바로 가지면 지혜가 있어서 자기에게 부딪히는 문제를 슬슬 풀 수도 있고, 사람으로는 안 되는 일은 하나님께서 주권적으로 해 주시기도 한다. 이런 보호하심이 있다. 이게 말씀의 주격자이신 살아계신 하나님의 약속의 말씀이다. 안 그러면 인간의 말에 날려 다니는 인생이 되고 만다.

 

주님을 믿는 우리가 지옥에 간다면 주님의 피 공로가 기본구원에서 무효가 된다. 그러나 주님께서 무효화 될 일을 하시겠느냐? 믿는 우리는 지옥이 상관이 없이 천국에 갈 자들이니 죽은 이후의 지옥을 생각할 필요가 없고 이룰구원 면에 매진해야 한다. 그런데 교훈 면에서 네가 그렇게 믿어서야 천국에 가겠느냐?’ 라고 할 수가 있는데, 이 경우에 기본구원과 성화구원을 구분하지 못하는 사람이 이 말을 한다면 믿는 사람도 제대로 믿지 않으면 지옥에 간다는 말이 되고, 이룰구원을 놓고 이 말을 한다면 천국에 못 간다는 말이 아니라 신앙의 성장 면을 두고 하는 말이 된다.

 

기본구원을 얻은 사람은 하나님의 자권, 천국 입국권, 천국 누림권이 주어지기 때문에 다 천국에 들어간다. 그래서 믿는 사람은 지옥에 갈 걱정을 할 필요가 없고 이룰구원에 힘써야 한다. 믿는 사람이 이룰구원 면에서 깨달아지면 형제를 사랑하는 인격이 된다.

 

믿음의 사람에게 천국성이 들어가면 다른 믿음의 사람에게 아가페 사랑이 들어간다. 그런데 믿는 사람이 안 믿는 사람에게 더 신경을 쓴다면 이 사람은 안 믿는 사람의 율에 처해진다. 우리는 말씀 하나하나를 이치적으로 생각을 하고 이치 있는 신앙을 가져야지 이치가 없이 믿으면 마귀와 거짓 종들의 먹잇감이 된다.

 

이룰구원 면에서 보면 옛사람 자기가 생각을 하는 게 있고, 새사람 자기가 생각을 하는 게 있다. ‘내가 이런 마음을 가지면 안 되지라고 한다면 자기가 옛사람의 생각을 하고 있다는 건데, 그러면 누가 이 생각을 하는 거냐? 이성을 가진 현재의 새사람 자기가 하는 거다. 새사람은 하나님의 일을 염려 걱정하고, 옛사람은 세상일을 염려 걱정한다. 새사람이 세상을 염려 걱정하는 일도 있는데, 이때는 자기의 새사람을 염두에 두고 세상에 유혹과 미혹을 받아 자기가 세상에 빠져서 옛사람으로 살까 봐 이 점을 염려 걱정하는 거다.

 

지옥에 넣는 자를 더 두려워하라는 것은 명령계통에 있어서 누구의 명령을 더 크게 여겨야 하는지를 말씀하는 거다. 하나님께서 인간과 세상만물을 다 만들었으니 믿는 우리는 인간이나 세상보다 하나님을 더 두려워해야 한다. 우리는 이룰구원을 위해 사람과 연관 관계성을 믿음으로 갖되 신앙정신을 빼앗기지 않도록 조심해야 한다.

 

 

 

김경형목사님의 생전 설교를 정리했습니다. http://cafe.daum.net/909k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성경본문 설교자 날짜 조회 수
17476 베드로후 (계시보기)구원을 얻었으면 신앙이 자라야 한다. 밷후3:18  김경형목사  2022-05-28 26
17475 고린도전 사랑이 뭐길래 ? 고전13;1-3  전원준목사  2022-05-26 85
17474 골로새서 성숙한 성도가 되라 골1:24-29  강승호목사  2022-05-25 101
17473 말라기 하나님의 사랑 고백 말1:1-5  강승호목사  2022-05-23 65
17472 요한복음 이 생명은 사람들의 빛이라. 요1:1-12  김경형목사  2022-05-23 31
17471 누가복음 때를 따라 양식을 줄 자가 누구냐? 눅12:42-44  김경형목사  2022-05-23 53
17470 요한복음 (계시보기)빛 앞에 서야 자기의 어두움이 드러난다/(외) 요1:9  김경형목사  2022-05-23 14
» 마태복음 (계시보기)새사람으로 사느냐, 옛사람으로 사느냐? 마10:28  김경형목사  2022-05-23 27
17468 에배소서 (계시보기)옛사람과 새사람의 구분. 엡4:22  김경형목사  2022-05-23 22
17467 마태복음 (계시보기)밭이 문제냐, 씨가 문제냐? 마13:3  김경형목사  2022-05-23 30
17466 히브리서 (계시보기)멜기세덱을 보고 예수화 되자. 히7:1  김경형목사  2022-05-23 11
17465 고린도전 주안애 한 몸을 이루자 ! 고전12;1-31  전원준목사  2022-05-19 95
17464 베드로후 (계시보기)하나님의 생명력이 있는 신앙. [1] 벧후3:18  김경형목사  2022-05-19 45
17463 출애굽기 (계시보기)염소새끼를 그 어미의 젖으로 삶지 말라. 출23:19  김경형목사  2022-05-19 18
17462 사무엘하 (계시보기)뽕나무 꼭대기에서 걸음 걷는 소리. 삼하5:24  김경형목사  2022-05-19 20
17461 누가복음 (계시보기)삭개오를 우러러 보신 예수님. 눅19:5  김경형목사  2022-05-19 17
17460 로마서 (계시보기)신앙은 질이다. 롬6:19  김경형목사  2022-05-19 37
17459 고린도전 (계시보기)하나님의 성품을 입는 게 영광 돌리는 거다. 고전10:31  김경형목사  2022-05-18 29
17458 요한복음 (계시보기)나사로야, 나오라. 요11:1  김경형목사  2022-05-18 17
17457 요한복음 (계시보기)남편을 여섯 번 바꾼 사마리아 여자. 요4:16  김경형목사  2022-05-18 16
17456 요한복음 (계시보기)물질성과 신령성의 구분. 요6:33  김경형목사  2022-05-18 10
17455 누가복음 (계시보기)신앙의 이치를 어기면 믿음이 안 된다. 눅1:27  김경형목사  2022-05-18 18
17454 마태복음 (계시보기)예수 탄생은 진리 잉태의 신앙을 보여준다. 마1:18  김경형목사  2022-05-17 11
17453 사사기 (계시보기)인본주의와 신본주의./(외) 삿13:5  김경형목사  2022-05-17 17
17452 레위기 (계시보기)산모가 남아는 33일, 여아는 66일 부정한 이유는? 레12:4  김경형목사  2022-05-17 19
17451 디모데후 (계시보기)세상에는 절대적인 것이 없다. 딤후3:16  김경형목사  2022-05-17 21
17450 마태복음 (계시보기)물고기 입의 돈으로 성전세를 내신 이유. 마17:24-27  김경형목사  2022-05-17 9
17449 누가복음 생각지 않은 때에 인자가 오리라. 눅12:35-42  김경형목사  2022-05-16 34
17448 요한복음 그 이름을 믿는 자들에게는. 요1:11-12  김경형목사  2022-05-16 48
17447 마태복음 (계시보기)제자들에게만 비유로 말씀하신 이유. 마13:13  김경형목사  2022-05-16 14
17446 창세기 (계시보기)빛을 받아서 세상에 비취는 게 교회다. 창1:16  김경형목사  2022-05-16 9
17445 창세기 (계시보기)창조 첫날의 빛과 넷째날의 빛의 역할. 창1:3  김경형목사  2022-05-16 10
17444 창세기 (계시보기)인격자는 감염성읊가졌다. 창1:24-26  김경형목사  2022-05-16 6
17443 누가복음 (계시보기)자기를 말씀에 밀착시켜라. 눅6:44  김경형목사  2022-05-16 15
17442 창세기 (계시보기)나를 왜 인간으로 태어나게 했습니까? 창1:27  김경형목사  2022-05-15 11

설교를 올릴 때는 반드시 출처를 밝혀 주세요. 이단 자료는 통보없이 즉시 삭제합니다.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