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글모든게시글모음 인기글(7일간 조회수높은순서)
m-5.jpg
현재접속자

매주 주보에 넣기 좋은 기독교적인 글만 엄선하여 모았습니다.

예수님도 비유로

예화모음

  세상에서 가장 귀한 세가지 금은 황금, 소금, 지금 이라고 한다. 나도 좋아하는 세가지 금이 있다. 현금, 지금, 입금 이다 ㅋㅋㅋ(햇볕같은이야기 사역 후원 클릭!)

어머니, 항상 챙겨주셔서 고맙습니다!

물맷돌............... 조회 수 170 추천 수 0 2022.05.07 07:20:51
.........

[아침편지3045] 2022년 4월 23일 토요일

 

“어머니, 항상 챙겨주셔서 고맙습니다!”

 

샬롬! 꽃피는 4월의 네 번째 주말 아침입니다. 오늘 하루도 내내 건강하고 행복한 주말이 되시길 기원합니다. 부산에 ‘중장년층을 위한 아파트’가 서는데, 보증금이 7~8억이고, 한 달 관리비가 300~400만 원 정도라고 합니다. 자본주의사회에서 돈 있는 사람이 어떻게 살든지 자유이겠지만, ‘돈 있는 부자들은 가난한 사람들의 입장도 아주 째끔은 헤아렸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드는데, 이것이 가지지 못한 자의 어리석고 미련한 생각일까요?

 

독서실 아르바이트는 다른 알바에 비하여 심심했습니다. 모두 말을 아꼈고, 자동화기계가 설치되어 있어서 서로 마주할 일도 적었습니다. 저 역시 청소를 마치면 카운터에 앉아 조용히 책을 읽었습니다.

 

독서실이 마감하는 시간이 되면 늘 한 명이 남아 있었습니다. 가장 안쪽 자리에서 공부하는 사람이었습니다. 그에게 마감을 알리는 것이 저의 마지막 일과였습니다. 여느 날처럼 그의 어깨를 살짝 두드리자, 그가 깜짝 놀라며 짐을 쌌습니다. 저는 카운터로 돌아와 그를 기다렸습니다. 허둥지둥 나온 그가 뜻밖에 저에게 다가와 말했습니다. “늦어서 죄송합니다. 오늘도 기다려주셔서 고마워요.” 그러곤 가방에서 사탕을 꺼내어 제 손에 쥐어주었습니다. 그의 따스한 말에 기분이 좋았습니다.

 

며칠 후, 어머니로부터 전화가 왔습니다. ‘고기를 사 두었는데, 집에 언제 올 거냐?’고 물었습니다. 서울에 혼자 올라온 아들이 걱정되는 모양이었습니다. 저는 독서실에서 겪은 일이 떠올라 통화를 마치기 전 이렇게 덧붙였습니다. “어머니, 항상 챙겨주셔서 고맙습니다. 주말에 갈 테니, 그때 봐유~.” 아무래도 어색해서 사투리까지 써 가면서 인사드렸습니다. 어머니께서는 웃으면서 전화를 끊으셨습니다. 얼마 뒤, 어머니께서는 “우리 아들, 철들었네!”하시면서 이 일을 동네방네 자랑한 사실을 전해 들었습니다.

 

굳이 하지 않아도 되는 말이었습니다. 독서실에서 그가 말없이 나갔더라도 불만을 품지 않았을 겁니다. 제가 어머니께 건넨 말도 마찬가지였습니다. 그러나 모처럼 건넨 한마디가 상대방을 기쁘게 하고 하루를 풍요롭게 만들었습니다.(출처; 좋은생각, 최재연 / 충남 아산)

 

우리에게 아주 익숙한 속담 중에 ‘말 한 마디에 천 냥 빚을 갚는다.’는 말이 있습니다. 말 한 마디가 그만큼 중요하다는 겁니다. 하건만, 우리는 말을 제대로 못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꼭 해야 할 말은 하지 못하고, ‘해서는 안 될 말’을 자주 하곤 합니다. 그런데, ‘독서실의 마지막 그 사람’은 꼭 필요한 말을 했습니다. 아니, 독서실 아르바이트생을 감동시키는 말을 했습니다. “늦어서 죄송합니다. 오늘도 기다려주셔서 고마워요.”(물맷돌)

 

[은쟁반에 담겨 있는 금사과가 보기에도 아름답듯이, 경우에 따라서 적절히 하는 말은 얼마나 듣기가 좋은가?(잠25:11,현대어) 나는 교회에서 방언으로 만 마디를 말하는 것보다, 알아들을 수 있는 언어로 다섯 마디를 말하기를 원합니다.(고전14:19,쉬운성경)]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7610 부활, 기막힌 역전승 file 김종구 목사 2022-05-09 87
37609 겨자는 어떻게 클까요 file 서재경 목사 2022-05-09 140
37608 그 어머니에게 그 아들 file 김성국 목사 2022-05-09 97
37607 죽으면 천국이요 살면 간증이라 file 문혁 목사 2022-05-09 97
37606 안다는 것 file 지성호 목사 2022-05-09 90
37605 사랑은, 부족하게 받아도 문제지만, 넘치게 받는 것도 상처가 물맷돌 2022-05-07 128
» 어머니, 항상 챙겨주셔서 고맙습니다! 물맷돌 2022-05-07 170
37603 당신은 지금 그 뭔가에 꽤 깊이 빠져 있는 것은 아닌지요? 물맷돌 2022-05-07 55
37602 우리나라 말과 글이 있다는 사실이 얼마나 자랑스럽습니까? 물맷돌 2022-05-07 43
37601 당신의 ‘기억서랍’ 속에는 무엇으로 가득 차 있습니까? 물맷돌 2022-05-07 77
37600 고통은 ‘없어서는 안 될 필수요건’입니다. 물맷돌 2022-05-07 56
37599 돈보다 더 소중한 것은 바로 당신입니다! 물맷돌 2022-05-07 89
37598 가볍고 강력하게 된 새로운 몸 물맷돌 2022-05-07 64
37597 황제펭귄의 교훈 김장환 목사 2022-05-05 309
37596 복음의 가치 김장환 목사 2022-05-05 211
37595 돈이 주는 행복 김장환 목사 2022-05-05 202
37594 사랑받는 비결 김장환 목사 2022-05-05 156
37593 후회가 없는 이유 김장환 목사 2022-05-05 152
37592 칭찬의 표현 김장환 목사 2022-05-05 161
37591 신앙의 멘토 김장환 목사 2022-05-05 151
37590 영향력과 모방 김장환 목사 2022-05-05 128
37589 화장실 앞의 어머님 file 조주희 목사 2022-05-02 297
37588 상처받은 내면 아이를 ‘원더풀 차일드’로 file 김종구 목사 2022-05-02 144
37587 한 알의 씨앗처럼 file 서재경 목사 2022-05-02 171
37586 지금의 유혹 file 김성국 목사 2022-05-02 141
37585 로벤섬의 축구 file 문혁 목사 2022-05-02 111
37584 간섭 file 지성호 목사 2022-05-02 118
37583 세 가지 일 file 조주희 목사 2022-05-02 193
37582 생명, 부활 file 김종구 목사 2022-05-02 72
37581 피어나는 일은 그처럼 고통이 따릅니다 물맷돌 2022-04-29 155
37580 그대는 사랑받고 있습니다! 물맷돌 2022-04-29 120
37579 결혼은 ‘죽을 때까지 내 곁에 있어줄 가족’을 만드는 과정이다! 물맷돌 2022-04-29 103
37578 아버님도 기댈 곳이 필요하신 거야! 물맷돌 2022-04-29 104
37577 신나고 즐거워야 할 소풍이 오히려 괴롭고 슬픈 까닭은 물맷돌 2022-04-29 51
37576 하나님, 제발 우리 남편 좀 살려주세요. 제발요! 물맷돌 2022-04-29 86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