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글모든게시글모음 인기글(7일간 조회수높은순서)
m-5.jpg
현재접속자

매주 주보에 넣기 좋은 기독교적인 글만 엄선하여 모았습니다.

예수님도 비유로

예화모음

  세상에서 가장 귀한 세가지 금은 황금, 소금, 지금 이라고 한다. 나도 좋아하는 세가지 금이 있다. 현금, 지금, 입금 이다 ㅋㅋㅋ(햇볕같은이야기 사역 후원 클릭!)

너희는 나처럼 살지 마라!

물맷돌............... 조회 수 63 추천 수 0 2022.08.14 21:54:33
.........

[아침편지3121] 2022년 7월 21일 목요일

 

“너희는 나처럼 살지 마라!”

 

샬롬! 지난밤 편안히 잘 쉬셨는지요? 푹푹 찌는 삼복더위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아무쪼록 건강에 아무 이상 없기를 두 손 모아 기원합니다. 비흡연자로서 아파트에 사시는 분들 중, 환풍기에서 나오는 담배연기로 힘들어하시는 분들을 위한 제품이 나왔습니다. 온라인마켓에서 ‘에어스케이프’로 검색하면 구입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제품에 비하여 가격이 꽤 셉니다.

 

어린시절, 아버지께서 술에 취하시면 꼭 하시는 말씀이 있었습니다. 그것은 “너희는 나처럼 살지 말라”는 말씀입니다. 행정공무원이셨던 아버지는 평소엔 술을 잘 마시지 않았으나, 일이 년에 한 번씩은 만취상태로 들어오곤 하셨습니다. 대개 직장에서 수모를 당했거나 승진하지 못했을 때였습니다.

 

그런 날이면, 자고 있는 자녀들을 깨워서 일장연설을 하셨습니다. 자신이 얼마나 어려운 환경에서 자랐는지, 자신의 꿈을 포기하고 얼마나 힘들게 일하고 있는지, 그리고 세상이 얼마나 부조리한지 등, 신세한탄에 가까운 말씀이었습니다. 그 말씀의 끝은 늘 “너희는 나처럼 살지 말라”는 거였습니다.

 

어릴 때는 그 말씀의 의미를 이해하지 못했습니다. 그냥 단순하게 ‘공무원을 하면 안 된다’는 말씀으로 받아들였습니다. 그렇다고, 제가 딱히 ‘하고 싶은 일’이 있는 것은 아니었습니다. 돌아보면, ‘내가 무엇을 원하는지, 어떤 일을 하고 싶은지?’ 진지하게 생각해본 적이 없습니다. 그저 불안스러운 나머지, 삶이 버겁게 느껴졌던 겁니다. ‘그냥 태어났으니까 살고, 주어진 일이 있으니 해야 한다’는 식으로 살아왔습니다.

 

그러다보니, 뭔가를 선택하는 게 힘들었고, 다른 사람들을 따라갈 수밖에 없었습니다. 한마디로 ‘삶에 대한 주인의식’이 없었습니다. 의대에 진학한 것도 부모님의 권유 때문이었습니다. 스스로 선택한 것이 있다면 ‘정신건강의학과’를 전공한 것입니다. 그 과(科)를 원해서가 아니라, 그 과(科)를 선택할 만큼, 제가 힘들었습니다. 다른 사람을 치료하기 위해서가 아니라, 저 자신부터 이해하고 치료하고 싶었습니다. 전문의(專門醫)가 되고, 차츰 고통이 옅어지자, 그 동기조차 약해졌습니다. 저의 인생은 빈 배처럼 물결 따라 흘러갔고, 제가 하는 일은 생계수단 이상의 의미가 없었습니다.

 

그러다가 30대 중반이 되어 결혼하고, 아이가 태어났습니다. 처음에는 아이를 낳고도 시큰둥했습니다. 그런데, 시간이 갈수록 아이가 사랑스럽게 느껴졌습니다. 무엇을 잘해서가 아니라, 그 존재 자체가 사랑스러웠습니다. 묘하게도 그 느낌은 저에게로 고스란히 돌아왔습니다. ‘무엇인가를 해내야 한다.’고 다그치는 마음이 줄어들고, 이전보다 저를 편안하게 받아들일 수가 있었던 것입니다.(내일 계속)(출처; 좋은생각, 문요한/정신건강의학과 의사)

 

저는 이 글을 읽으면서, 부모는 자녀들 앞에서 ‘부정적인 언어를 절대로 사용해서는 안 된다’는 것을 새삼 깨닫게 되었습니다. 그뿐만 아니라, 자녀들 앞에서 부모가 바람직하지 못한 모습을 보이는 것도 진정 삼가야 할 일입니다. 글쓴이가 어릴 때부터 삶에 대하여 막연히 두려움을 갖게 된 것은, 그의 선친이 보여준 ‘부정적인 모습’이 그 원인이 아닌가 싶습니다. 아무튼, ‘부모는 자녀가 자연스레 본받아 살게 되는 모델이고, 자녀는 부모의 거울이다.’라는 말이 참으로 지당하다는 생각이 듭니다.(물맷돌)

 

[여러분이 이 사실에서 깨달아야 할 것이 무엇입니까? 그것은 ‘부모가 자식을 옳게 가르치듯이, 여러분의 하나님 여호와께서 여러분을 올바른 길로 인도하려고 가르치셨다’는 사실입니다.(신8:5,현대어) 부모들에게도 한마디 당부하겠습니다. 자녀들을 너무 꾸짖지 마십시오. 또, 잔소리를 늘어놓아 반항심을 일으키거나 분노를 품게 하지 마십시오. 그보다는 주님의 사랑이 담긴 훈계와 조언과 충고로 키우십시오.(엡6:4,현대어)]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7904 왜 믿어야 하는가 김장환 목사 2022-08-24 198
37903 중심을 보는 삶 file 지성호 목사 2022-08-22 347
37902 역사적 책임감 file 조주희 목사 2022-08-22 152
37901 사막에 샘이 넘쳐 흐르는 경고 file 김종구 목사 2022-08-22 196
37900 아름다운 믿음 file 서재경 목사 2022-08-22 263
37899 잠수복과 나비 file 김성국 목사 2022-08-22 208
37898 하나님을 아는 지식 file 고상섭 목사 2022-08-22 213
37897 감동을 주는 연어 이야기 김장환 목사 2022-08-18 455
37896 사명의 의무 김장환 목사 2022-08-18 279
37895 세대 차이를 없애라 김장환 목사 2022-08-18 213
37894 다함이 없는 능력 김장환 목사 2022-08-18 271
37893 약점을 쓰시는 주님 김장환 목사 2022-08-18 369
37892 그리스도인의 자랑 김장환 목사 2022-08-18 276
37891 세상의 빛 김장환 목사 2022-08-18 202
37890 합심 기도 file 지성호 목사 2022-08-17 261
37889 조개나물 이야기 file 조주희 목사 2022-08-17 230
37888 매력적인 한국인 file 김종구 목사 2022-08-17 123
37887 거슬러 오르는 사람들 file 서재경 목사 2022-08-17 210
37886 남과 다름 file 김성국 목사 2022-08-17 145
37885 율법적 회개와 복음적 회개 file 고상섭 목사 2022-08-17 132
37884 오랫동안, 아버지는 제 마음속에서 거짓말쟁이이었습니다. 물맷돌 2022-08-14 105
37883 어떻게 매일 행복하고, 언제나 서로 아껴주기만 할 수 있겠어요? 물맷돌 2022-08-14 115
37882 우리, 포기하지 말고 끝까지 올라가요! 물맷돌 2022-08-14 97
37881 아, 내가 살았구나! 물맷돌 2022-08-14 113
37880 너도 나처럼 살아라! 물맷돌 2022-08-14 88
» 너희는 나처럼 살지 마라! 물맷돌 2022-08-14 63
37878 나처럼 ‘괜찮은 사람’ 만난 것을 축하해요! 물맷돌 2022-08-14 56
37877 외롭고 불안한 새벽, 문자메시지를 받았습니다. 물맷돌 2022-08-14 68
37876 삶의 마지막이라면 김장환 목사 2022-08-11 428
37875 들을 수 있는 귀 김장환 목사 2022-08-11 370
37874 저절로 되는 전도 김장환 목사 2022-08-11 242
37873 전도자의 마지막 순간 김장환 목사 2022-08-11 191
37872 진짜 노력을 하라 김장환 목사 2022-08-11 262
37871 잃은 것을 찾는 간절함 김장환 목사 2022-08-11 223
37870 영성이 있는 삶 김장환 목사 2022-08-11 240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