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글모든게시글모음 인기글(7일간 조회수높은순서)
m-5.jpg
현재접속자

매주 주보에 넣기 좋은 기독교적인 글만 엄선하여 모았습니다.

예수님도 비유로

예화모음

  세상에서 가장 귀한 세가지 금은 황금, 소금, 지금 이라고 한다. 나도 좋아하는 세가지 금이 있다. 현금, 지금, 입금 이다 ㅋㅋㅋ(햇볕같은이야기 사역 후원 클릭!)

그래, 그럴 수도 있지!

물맷돌............... 조회 수 45 추천 수 0 2022.09.18 20:30:07
.........

[아침편지3154] 2022년 8월 29일 월요일

 

‘그래, 그럴 수도 있지!’

 

샬롬! 밤새 평안하셨는지요? 이번 한 주간도 내내 건강하고 평안하시길 빕니다. 지난 토요일엔, ‘아침편지 사절(그만 보내달라)’의 글을 두 통 받았습니다. 한 분은 ‘암으로 시한부인생을 판정받아 곧 천국에 들어가게 될 것 같다’는 안타까운 사연이었고, 다른 한 분은 ‘업무에 지장을 받고 있으니 그만 보내달라’는 그 나름 안타까운 사연이었습니다. 물론, 이분에게도 아침에 한 번씩만 보냈을 뿐입니다. 아무튼, 두 분에게 지금 주어진 그 ‘현실’과 그 ‘입장’에 대하여 ‘조용히 생각할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되었습니다.

 

만나서 해명하고 싶었습니다. 댓글이라도 써서 ‘물가가 비싼 그 나라에서 어떻게 기적적으로 수술을 받았는지? 그리고 가진 게 아무것도 없으면서 공부하고 싶다고 서슴없이 말하는 저의 배포가 어디에서 나온 건지?’설명하고 싶었습니다. 그리고 ‘작은 차를 탔기 때문에 사고가 크게 났다면서, 애꿎게 자신들을 탓한 부모님이 얼마나 마음고생을 하셨는지?’ 구구절절 늘어놓고 싶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그렇게 해서는 안 될 자리이기도 하고, 그런다고 ‘그 사람에게 제대로 설명이 될까?’싶어서 그냥 컴퓨터를 꺼버렸습니다. 하지만, 거기 올라온 문장들은 며칠 동안 제 가슴을 후벼 팠습니다.

 

그동안 제가 쓴 글과 제가 했던 모든 말들이 부질없게 느껴졌고, 제가 ‘참으로 별것 아닌 존재구나!’싶어서 낙담했습니다. 졸지에 우리집이 ‘엄청난 부잣집’이 되어버려서, 그동안 저를 살게 했던 ‘보이지 않는 것들의 위대함’이 초라해졌습니다. 그러다 화가 나서 주먹을 불끈 쥐기도 했습니다. ‘나도 이러는데, 도대체 연예인들은 얼마나 열 받을 일이 많을까?’ 그리고 ‘말도 안 되는 오해 때문에 얼마나 괴로울까?’싶기도 했습니다.

 

그러다가 이 이야기를 오빠에게 털어놨습니다. 그랬더니, 오빠는 이렇게 말했습니다. “너에 대하여 그렇게 말하는 사람들은 영화 ‘내겐 너무 가벼운 그녀’에 나오는 남자주인공의 처음 모습 같은 거야. 눈에 보이는 것만 보고, 그것이 전부라 믿고서 오해한 거야!” 그리고 덧붙이기를 “사람들이 그까짓 몇 마디 했다고 이러는 네가 좀 웃긴다.”고 했습니다. “진짜인 성경을 보고도 진리를 진리로 보지 못하고, 천년이 넘도록 이리 꼬고 저리 꼬아서 모독하는 이들이 얼마나 많은데, 솔직히 네가 그리 대단한 작가도 아니고, 엄청난 진리가 담긴 책을 쓴 것도 아니면서, 그걸 보고 모든 사람이 다 감동을 받고 이해하길 바랐느냐?”고 따졌습니다.

 

맞는 말이었습니다. 아흔 개가 넘는 서평 중에서 제 입맛에 맞지 않는 비판이 있다고 해서 ‘아니! 도대체 어떻게 이럴 수가 있어?’라고, 제 기준에서 벗어난 상황들을 받아들이지 못한 제 모습이 참으로 교만하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제 글은 진리도 아니고, 더더군다나 내가 하나님도 아닌데, 저의 말과 행동에 누가 어떤 반응을 보여도 ‘그래, 그럴 수도 있지!’하는 태도가 필요했던 것입니다.(출처; 꽤 괜찮은 해피엔딩, 이지선/한동대교수)

 

위의 글을 쓴 이지선 교수는 ‘지선아, 사랑해!’라는 책으로 유명한 그 이지선 씨입니다. 혹시, ‘물은 답을 알고 있다’는 책을 아시는지요? 일본인이 쓴 이 책에는 참으로 신기한 내용이 담겨 있습니다. 사람이 물을 향하여 좋은 말을 하면, 눈(雪)의 모양처럼 물의 모양도 ‘아름다운 육각형’을 이룬답니다. 그러나 사람이 물을 향하여 욕을 하거나 악담을 하면, 물의 모양이 아름다운 육각형이 아닌 ‘일그러져서 흉한 모습’을 보인다는 겁니다.

 

아시다시피, 우리 몸은 70%이상이 물이라고 합니다. 그러니까, 우리가 말을 하면 그 누구보다 그 자신이 그 말의 영향을 입게 되는 겁니다. 그래서 아름답고 좋은 말을 하면, 그 말로 인해서 우리 몸속에 있는 물들의 모양이 아름다운 모습을 하게 되겠지요. 그러나 그 반대로 말할 경우, 우리 몸속의 물들도 자연히 흉한 모양을 하게 될 겁니다. 그러니, 우리는 그 누구보다 자기 자신을 위해서라도 ‘아름답고 고운 말’을 하도록 해야겠습니다.(물맷돌)

 

[은쟁반에 담겨 있는 금사과가 보기에도 아름답듯이, 경우에 따라서 적절히 하는 말은 얼마나 듣기가 좋은가?(잠25:11,현대어) 그들의 입에서는 거짓을 찾을 수가 없고, 아무에게서도 비난받을 일이 없습니다. 그들은 흠이 없는 사람들입니다.(계14:5,현대어)]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8005 릴케의 장미 풍성한 삶 2022-09-23 151
38004 가장 두꺼운 책과 가장 얇은 책 풍성한 삶 2022-09-23 127
38003 돈 쓰는 방법 풍성한 삶 2022-09-23 107
38002 완벽하게 하는 것 풍성한 삶 2022-09-23 101
38001 롱펠로우와 아름다운 시 풍성한 삶 2022-09-23 77
38000 에너지 뱀파이어 풍성한 삶 2022-09-23 62
37999 스타인메츠 풍성한 삶 2022-09-23 69
37998 예배의 자세 풍성한 삶 2022-09-23 135
37997 어머니의 왼쪽 가슴 풍성한 삶 2022-09-23 91
37996 아쿨라급 핵잠수함 풍성한 삶 2022-09-23 59
37995 공동체의 중요성 file 고상섭 목사 2022-09-21 209
37994 본 적이 있는가, 걸어가 본 적이 있는가 file 지성호 목사 2022-09-21 154
37993 리모델링 file 조주희 목사 2022-09-21 185
37992 3년 만에’와 ‘에덴컬처’ file 김종구 목사 2022-09-21 134
37991 따뜻한 쌀밥 한 그릇 file 서재경 목사 2022-09-21 160
37990 이처럼 세상을 멈추게 할 수도 있구나! 물맷돌 2022-09-18 140
37989 콧물이 흘러내렸습니다. 기뻤습니다. 신기하고 놀라웠습니다! 물맷돌 2022-09-18 43
37988 결국 5만원은 모두 사라지고 말았습니다. 물맷돌 2022-09-18 46
37987 걸어다니는 종합병원’이라는 별명을 가진 이가 지금도 하는 일은? 물맷돌 2022-09-18 41
» 그래, 그럴 수도 있지! 물맷돌 2022-09-18 45
37985 가난하지만 부유한 삶을 네가 알게 되어, 정말 감사하구나! 물맷돌 2022-09-18 42
37984 그것이 나에게는 한평생 ‘인간조건의 한 가지 한계’가 되어왔습니다 물맷돌 2022-09-18 23
37983 한국인들은 세상 그 누구보다 열심히 살고 있습니다! 물맷돌 2022-09-18 25
37982 사랑의 보답 김장환 목사 2022-09-15 379
37981 성공의 정점에 선 사람 김장환 목사 2022-09-15 238
37980 노력으로 전달되는 사랑 김장환 목사 2022-09-15 187
37979 특허를 포기한 이유 김장환 목사 2022-09-15 219
37978 옳은 일, 옳은 행동 김장환 목사 2022-09-15 277
37977 더 이상 찾지 않는 곳 김장환 목사 2022-09-15 172
37976 인간의 본질 김장환 목사 2022-09-15 234
37975 위로의 기도 김장환 목사 2022-09-15 187
37974 워싱턴 장군의 겸손 풍성한삶 2022-09-13 186
37973 고귀한 희생 풍성한삶 2022-09-13 172
37972 흐뭇한 미소 풍성한삶 2022-09-13 119
37971 그리스도인을 죽이는 방법 풍성한삶 2022-09-13 198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