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글모든게시글모음 인기글(7일간 조회수높은순서)
m-5.jpg
현재접속자

매주 주보에 넣기 좋은 기독교적인 글만 엄선하여 모았습니다.

예수님도 비유로

예화모음

  세상에서 가장 귀한 세가지 금은 황금, 소금, 지금 이라고 한다. 나도 좋아하는 세가지 금이 있다. 현금, 지금, 입금 이다 ㅋㅋㅋ(햇볕같은이야기 사역 후원 클릭!)

주님의 사랑을 싣고

지성호 목사............... 조회 수 376 추천 수 0 2023.05.22 19:12:21
.........

20230512.jpg

[겨자씨] 주님의 사랑을 싣고

 

암을 수술하지 않고 믿음으로 암과 동행하는 한 권사님의 이야기입니다. 권사님은 가족과 이웃에 대한 사랑이 남달랐습니다. 그는 사랑하는 딸과 함께 살기로 하고 딸이 사는 곳으로 이사했습니다. 권사님이 살던 아파트의 경비 아저씨는 이 소식을 접한 뒤 펑펑 눈물을 흘리셨습니다. 권사님이 마치 어머니처럼 자신을 아껴주던 날을 회상하면서 그리워했다고 합니다.

기력이 쇠해진 권사님은 외출이 어려워 집 밖을 나서지 못하셨습니다. 아파트 한 동에 사는 주민들은 권사님의 딸을 보면 권사님 안부를 묻곤 합니다. 이유는 권사님은 남녀노소 할 것 없이 먼저 인사하시고, 작은 사랑을 매일 실천했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주변 사람을 늘 사랑과 감사의 마음으로 대했습니다.

권사님은 지금도 가족을 비롯한 모든 사람의 안위를 하나님께 기도로 간절히 구하며, 자신에게 주어진 모든 것에 감사하며 ‘하나님이 부르실 날’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가정의 달, 예수님을 믿는 우리가 그 권사님처럼 주변 사람에게 먼저 사랑의 마음을 담아 감사의 인사를 드렸으면 합니다.

지성호 목사(서울이태원교회)

<겨자씨/국민일보>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8849 한 번의 소중함 김장환 목사 2023-05-29 300
38848 분을 다스리라 김장환 목사 2023-05-29 212
38847 성경대로 산 남자 김장환 목사 2023-05-29 417
38846 정말로 믿습니까 김장환 목사 2023-05-29 312
38845 시선을 바꿔보라 김장환 목사 2023-05-29 389
38844 변화의 단초 김장환 목사 2023-05-29 303
38843 진리를 위해서라면 김장환 목사 2023-05-29 213
38842 생명수이신 예수님 김장환 목사 2023-05-29 257
38841 소경과 등불 풍성한 삶 2023-05-25 417
38840 시작도 끝도 없다! 풍성한 삶 2023-05-25 313
38839 경제 파탄의 해결책 풍성한 삶 2023-05-25 166
38838 헌신의 정신 풍성한 삶 2023-05-25 283
38837 하나님과의 약속 풍성한 삶 2023-05-25 302
38836 고작 두 통 풍성한 삶 2023-05-25 196
38835 사랑의 약속 풍성한 삶 2023-05-25 234
38834 루화난의 「인생의 레몬차」 중에서 풍성한 삶 2023-05-25 155
38833 즉각적인 순종 풍성한 삶 2023-05-25 438
38832 참된 순종 풍성한 삶 2023-05-25 391
38831 웨스트민스터 사원 풍성한 삶 2023-05-25 150
» 주님의 사랑을 싣고 file 지성호 목사 2023-05-22 376
38829 자존심을 지켜 드리자 file 조주희 목사 2023-05-22 222
38828 용산 어린이 정원 file 김종구 목사 2023-05-22 144
38827 하나님 나라의 주인 file 서재경 목사 2023-05-22 280
38826 영혼의 눈 file 안광복 목사 2023-05-22 328
38825 기도의 능력을 회복하자 file 고상섭 목사 2023-05-22 509
38824 예수만 섬기는 우리 집 file 지성호 목사 2023-05-22 269
38823 유산 읽기 file 조주희 목사 2023-05-22 139
38822 행복하기 file 김종구 목사 2023-05-22 298
38821 나를 환히 알고 계십니다 file 서재경 목사 2023-05-22 157
38820 그는 매사에 자기뿐(이기적)이었고, 결국 너에게 상처만 남겼다! 물맷돌 2023-05-19 150
38819 남의 평가를 너무나 두려워한 나머지, 저는 곧잘 거짓말을 했습니다. 물맷돌 2023-05-19 132
38818 마두역을 오가는 사람들은 복이 참 많은 사람들입니다! 물맷돌 2023-05-19 65
38817 남편이 저를 잘 아는 줄 알았습니다. 그러나 남편은 저를 몰랐습니다. 물맷돌 2023-05-19 121
38816 살아야 할 의미가 없어서 더 살고 싶지 않다’는 청년을 만났습니다. 물맷돌 2023-05-19 145
38815 돈이 더 많다고 더 행복해지는 것은 아닙니다! 물맷돌 2023-05-19 149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