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글모든게시글모음 인기글(7일간 조회수높은순서)
m-5.jpg
현재접속자

매주 주보에 넣기 좋은 기독교적인 글만 엄선하여 모았습니다.

예수님도 비유로

예화모음

  세상에서 가장 귀한 세가지 금은 황금, 소금, 지금 이라고 한다. 나도 좋아하는 세가지 금이 있다. 현금, 지금, 입금 이다 ㅋㅋㅋ(햇볕같은이야기 사역 후원 클릭!)

관공서와 학교에서만이라도 동태꽃을 심어야 한다!

물맷돌............... 조회 수 114 추천 수 0 2021.01.03 19:08:37
.........

.[아침편지2618] 2020년 12월 11일 금요일

 

“관공서와 학교에서만이라도 동태꽃을 심어야 한다!”

 

샬롬! 지난밤 평안하셨는지요? 오늘 하루도 내내 건강하고 행복하시기를 기원합니다. 잘 아시겠지만, 혈압이 높으면 혈관이 두꺼워지거나 딱딱해진다고 합니다. 그 결과, 뇌경색과 뇌출혈로 인한 치매 위험이 커진다는 겁니다. 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열심히 유산소운동을 해야 하고, 식습관을 개선해야 하며, 금연은 필수라고 합니다.

 

어젯밤 ‘생활의 달인’에서 ‘탬버린치기’로 소문난 달인이 소개되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그때 마침, ‘오늘 타이어 네 짝을 다 갈았다’면서 흐뭇해하는 큰애에게, 저는 달인의 모습이 너무 신기한 나머지 “야야, 저기 봐라! 저 양반이 ‘타이어의 달인’이란다.”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식구들이 어리둥절해 하자, 그 순간 아차 싶었습니다. 저는 분명히 ‘탬버린의 달인’이라고 말할 참이었는데 말입니다. / 생각하고 말하는 것이 교차하는 바로 그 순간, 새로운 단어를 만들어내는 이 엄청난 언어실력을, 저는 언제인가부터 발휘하게 되었습니다. 우습기도 하지만, ‘혹시 뇌 기능에 이상이 온 것은 아닐까?’하여 염려가 앞서기도 합니다. 머릿속에 거대한 지우개가 들어 있어서, 안방에서 냉장고 가는 그 사이 생각이 달아나고, 다시 원점으로 돌아가야 생각이 되살아나곤 합니다. 이제는 정말 차분하게 가라앉히고 천천히 말하는 습관을 가져야겠습니다. 이런 일이 비단 저한테서만 일어나는 일이 아닌 것 같습니다. / 주일예배를 함께 드린 한 자매가 ‘우리나라 꽃은 무궁화인데, 정작 무궁화는 보기가 어렵다’고 하면서 ‘길거리마다 벚꽃천지라서 안타깝다’고 하는 말에, 저는 수없이 고개를 끄덕였습니다. 남편과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그 말이 생각나서 한 마디 했습니다. “관공서와 학교에서만이라도 동태꽃을 심어야 한다.”고 말입니다. 저는 분명히 ‘무궁화 꽃을 심어야 한다!’고 열을 올렸던 건데, 창밖으로 동태국 한다는 음식점 간판을 슬쩍 지나쳐오면서 그리 말하고 말았던 것입니다.(출처; 상처와 무늬, 김난주)

 

제가 조기 은퇴한 이유 중 하나가 ‘성경인물을 바꿔 말한다.’는 것 때문입니다. 그러니까, ‘이삭을 야곱으로, 아브라함을 모세로 바꿔 말하는 실수’를 하곤 했던 겁니다. 아내에게 ‘나와의 약속을 잘 잊어버린다.’고 하자, 아내는 ‘당신도 마찬가지’라고 했습니다. 그야말로, 피장파장입니다.(물맷돌)

 

[누군들 자기 허물을 다 알 수 있을까요? 미처 깨닫지 못한 죄까지도 깨끗하게 씻어주십시오.(시19:12) 만일 여러분이 잘못을 저질렀다면, 자녀가 부모에게 꾸지람을 듣듯 하나님의 질책을 받는 것도 당연합니다. 그렇지 않다면, 여러분은 하나님의 자녀도 가족도 될 수 없습니다.(히12:8, 현대어)]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6413 제가 언니에게 준 상처는 생각하지 않고 물맷돌 2021-02-15 127
36412 왜, 나는 잘하는 게 하나도 없을까? 물맷돌 2021-02-15 201
36411 아들아, 너는 어느 때가 가장 행복하니? 물맷돌 2021-02-15 318
36410 화합의 정신 김장환 목사 2021-02-11 538
36409 승리의 DNA 김장환 목사 2021-02-11 771
36408 성령님의 감화 김장환 목사 2021-02-11 996
36407 제대로 읽는 성경 김장환 목사 2021-02-11 540
36406 먼저 시작하는 사람 김장환 목사 2021-02-11 523
36405 이해할 수 있게 전하라 김장환 목사 2021-02-11 316
36404 사랑으로 교제하는 법 김장환 목사 2021-02-11 480
36403 힘들다고 생각하십니까? 김장환 목사 2021-02-11 585
36402 좋은 담 한재욱 목사 2021-02-09 842
36401 정말로 걱정해야 할 것 한희철 목사 2021-02-09 431
36400 생활신앙 이성준 목사 2021-02-09 578
36399 옥합을 깨뜨릴 수 있을 때 차진호 목사 2021-02-09 412
36398 말씀하신 그대로 하라 전담양 목사 2021-02-09 550
36397 예배당에 날아든 새 손석일 목사 2021-02-09 366
36396 골리앗이 땅에 엎드러지니라 한재욱 목사 2021-02-09 315
36395 당신이 가는 곳이라면… 한희철 목사 2021-02-09 288
36394 백발이 아름다운 사람이 되고 싶습니다 물맷돌 2021-02-03 490
36393 얼굴 좀 들어봐요! 물맷돌 2021-02-03 322
36392 사내는 함부로 눈물을 보여서는 안 된다 물맷돌 2021-02-03 219
36391 누가 좀 뭐라고 하면 어떻습니까? 물맷돌 2021-02-03 259
36390 저는 ‘산다는 것’ 그 자체가 두려웠습니다. 물맷돌 2021-02-03 213
36389 제 마음속의 태풍은 조용히 사라졌습니다. 물맷돌 2021-02-03 223
36388 사는 게 어떠세요? 물맷돌 2021-02-03 269
36387 늙어가고 있지요 물맷돌 2021-02-03 262
36386 위험할 땐 뭉쳐라 김장환 목사 2021-01-31 614
36385 개미 한마리 김장환 목사 2021-01-31 621
36384 문제를 해결하는 법 김장환 목사 2021-01-31 697
36383 하나님의 심판 김장환 목사 2021-01-31 794
36382 지혜로운 독장수 김장환 목사 2021-01-31 561
36381 신앙 안에서 성장하라 김장환 목사 2021-01-31 624
36380 정직의 가치 김장환 목사 2021-01-31 481
36379 조깅을 전파한 사람 김장환 목사 2021-01-31 264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