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글모든게시글모음 인기글(7일간 조회수높은순서)
m-5.jpg
현재접속자

매주 주보에 넣기 좋은 기독교적인 글만 엄선하여 모았습니다.

예수님도 비유로

예화모음

  세상에서 가장 귀한 세가지 금은 황금, 소금, 지금 이라고 한다. 나도 좋아하는 세가지 금이 있다. 현금, 지금, 입금 이다 ㅋㅋㅋ(햇볕같은이야기 사역 후원 클릭!)

곧 석양이 될 것 같아서 일어섰습니다.

물맷돌............... 조회 수 342 추천 수 0 2021.01.14 22:05:38
.........

[아침편지2644] 2021년 1월 11일 월요일

 

곧 석양이 될 것 같아서 일어섰습니다.

 

샬롬! 어저께 주일은 은혜롭게 잘 보내셨는지요? 오늘도 평안하심을 기원합니다. 이맘때쯤이면, 후식이나 간식으로 귤을 자주 먹게 됩니다. 유튜브에서 귤을 간편하게 까먹는 법을 소개하고 있어서 그리 했더니, 편하고 좋았습니다. 꼭지가 밑으로 하고, 칼로 중심부에서 열십자를 그어 자르되, 밑부분은 남겨둡니다. 그리고 포크 두 개를 이용하면 편히 먹을 수 있습니다.

 

서울대 김태길 교수는 법학에서 윤리학으로 전공을 바꾼 분이기 때문에 철학도로서 휴머니즘 본분과 종교적 신앙문제로 고민하는 경우가 여러 차례 있었습니다. / 은사인 박종홍 교수는 평소 ‘철학자는 신앙을 가질 수 없고 가져서도 안 된다’고 주장하다가, 암으로 작고하기 얼마 전에 신앙으로 귀의하여 세례를 받고 세상을 떠났습니다. 그 장례예배에서 김 교수가 제자들을 대표하는 책임을 맡기도 했습니다. / 김 교수는 불행하게도 사랑하는 따님을 잃었습니다. 그 사실이 장안에 충격적인 사건으로 보도되기도 했습니다. 가장(家長)과 아버지로서 견딜 수 없는 비참에 빠졌습니다. 너무 슬픈 일이었습니다. 나도 그 사실을 알고 있었으나 위로할 방법을 찾을 수가 없었습니다. ‘안정기에 접어들었을까?’싶었을 때, 전화를 걸었습니다. “많이 힘드시지요?”라는 내 목소리도 슬픔에 젖어 있었습니다. 김 교수는 “철학이나 윤리학은 이런 때 아무 의미도 없어졌습니다. ‘김 선생 같으면 신앙으로 이겨낼 수 있었을까?’ 하는 생각도 했습니다.”라고 했습니다. 김 교수도 말년에는 신앙을 받아들이고 우리 곁을 떠났습니다. / 재작년 늦은 여름에 김 교수의 묘소를 찾아갔습니다. 조용한 산자락 노송들이 내려다보는 가정묘지였습니다. 묘비 앞에 앉아서 사라져 가는 옛날 일들을 회상해보았습니다. 이것이 처음이면서 마지막 방문이겠기에 떠나고 싶지 않았으나, 곧 석양이 될 것 같아서 일어섰습니다.(출처; 백세일기, 김형석 연세대명예교수)

 

그 누구를 막론하고, 죽음 앞에서는 겸손해지게 마련입니다. 우리가 여행을 나설 때에는 그 목적지를 확실히 해놓습니다. ‘인생은 나그네’라는 것, 모를 사람이 없을 겁니다. 하지만, 그 목적지가 불분명한 사람이 적잖습니다. 막연히 ‘그냥 가면 되는 거지…’라고 생각하는 이가 많습니다.(물맷돌)

 

[그 무엇으로 무덤으로 내려가는 생명을 건져내며 영원토록 사람을 살려내랴!(시49:9) 사람이 한 번 죽는 것은 정해진 운명이지만, 죽은 후에는 심판이 있습니다.(히9:27)]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6413 제가 언니에게 준 상처는 생각하지 않고 물맷돌 2021-02-15 127
36412 왜, 나는 잘하는 게 하나도 없을까? 물맷돌 2021-02-15 201
36411 아들아, 너는 어느 때가 가장 행복하니? 물맷돌 2021-02-15 318
36410 화합의 정신 김장환 목사 2021-02-11 538
36409 승리의 DNA 김장환 목사 2021-02-11 771
36408 성령님의 감화 김장환 목사 2021-02-11 996
36407 제대로 읽는 성경 김장환 목사 2021-02-11 540
36406 먼저 시작하는 사람 김장환 목사 2021-02-11 523
36405 이해할 수 있게 전하라 김장환 목사 2021-02-11 316
36404 사랑으로 교제하는 법 김장환 목사 2021-02-11 480
36403 힘들다고 생각하십니까? 김장환 목사 2021-02-11 585
36402 좋은 담 한재욱 목사 2021-02-09 842
36401 정말로 걱정해야 할 것 한희철 목사 2021-02-09 431
36400 생활신앙 이성준 목사 2021-02-09 578
36399 옥합을 깨뜨릴 수 있을 때 차진호 목사 2021-02-09 412
36398 말씀하신 그대로 하라 전담양 목사 2021-02-09 550
36397 예배당에 날아든 새 손석일 목사 2021-02-09 366
36396 골리앗이 땅에 엎드러지니라 한재욱 목사 2021-02-09 315
36395 당신이 가는 곳이라면… 한희철 목사 2021-02-09 288
36394 백발이 아름다운 사람이 되고 싶습니다 물맷돌 2021-02-03 490
36393 얼굴 좀 들어봐요! 물맷돌 2021-02-03 322
36392 사내는 함부로 눈물을 보여서는 안 된다 물맷돌 2021-02-03 219
36391 누가 좀 뭐라고 하면 어떻습니까? 물맷돌 2021-02-03 259
36390 저는 ‘산다는 것’ 그 자체가 두려웠습니다. 물맷돌 2021-02-03 213
36389 제 마음속의 태풍은 조용히 사라졌습니다. 물맷돌 2021-02-03 223
36388 사는 게 어떠세요? 물맷돌 2021-02-03 269
36387 늙어가고 있지요 물맷돌 2021-02-03 262
36386 위험할 땐 뭉쳐라 김장환 목사 2021-01-31 614
36385 개미 한마리 김장환 목사 2021-01-31 621
36384 문제를 해결하는 법 김장환 목사 2021-01-31 697
36383 하나님의 심판 김장환 목사 2021-01-31 794
36382 지혜로운 독장수 김장환 목사 2021-01-31 561
36381 신앙 안에서 성장하라 김장환 목사 2021-01-31 624
36380 정직의 가치 김장환 목사 2021-01-31 481
36379 조깅을 전파한 사람 김장환 목사 2021-01-31 264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