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글모든게시글모음 인기글(7일간 조회수높은순서)
m-5.jpg
현재접속자

매주 주보에 넣기 좋은 기독교적인 글만 엄선하여 모았습니다.

예수님도 비유로

예화모음

  세상에서 가장 귀한 세가지 금은 황금, 소금, 지금 이라고 한다. 나도 좋아하는 세가지 금이 있다. 현금, 지금, 입금 이다 ㅋㅋㅋ(햇볕같은이야기 사역 후원 클릭!)

두 죽음

최한주 목사............... 조회 수 610 추천 수 0 2017.02.02 22:31:07
.........

<2005년 4월 12일 조선일보에 난 기사>

 

기사 1/ 남편의 자살을 도운 부인 이야기

하반신이 마비된 남편을 30년 넘게 돌봐 온 부인이 남편의 자살을 도운 혐의로 결찰에 체포된 사건이다. 이 여인의 남편은 척수염으로 하반신이 마비된 사람이다. 그러나 그는 술주정뱅이였고 술만 먹으면 폭력을 행하였다. 그래도 그 부인은 견디면서 포장마차와 계단 청소등을 하면서 자식을 공부시키고 30년이 넘게 남편 뒷바라지를 해왔다.

어느 날 집에 돌아와 보니 남편이 독약을 마시고 신음하고 있었다. 남편이 자신의 처지를 한탄하여 죽으리라고 독약을 마셨는데 죽지 못하고 더 고통하면서 아내에게 “나를 죽게 도와 달라”고 요청하였다. 순간 부인은 뒤를 생각지 않고 남편을 목을 졸라 죽였다. 그리고 경찰에 가서 자신이 저지른 일을 그대로 고백하였다. 이를 알고 찾아온 자식들도 엄마를 용서해 달라고 간청하였다.

살인은 극한 죄를 짓는 것이다. 그러나 같은 살인이라 할지라도 살인에 이르게 되는 동기는 다양하다. 이런 경우의 살인은 인간적인 면에서 측은한 마음을 갖게 한다. 잘 했다는 이야기가 아니라 그 동기가 이해가 된다는 뜻이다.

 

기사 2/ 스스로 자살한 고등학교 3학년 학생의 이야기

서울 과학고 3학년 이 모군이 자기가 사는 아파트 7층에서 뛰어내려 자살을 했다는 기사다. 그런데 이 학생의 경우를 보면 여간해서는 이해하기 힘든 자살이다. 그는 중학교 내신 1% 이내의 학생들만 합격한다는 서울의 어느 과학고의 학생이고 회장이었다. 183cm의 훤칠한 키, 초등학교 때 탈랜트 이휘향씨와 CF 모델이 되기도 했다. 스포츠도 잘하고 실로폰 연주도 환상적으로 했다고 한다. 교장 선생님의 말씀은 “항상 밝았고 교우관계가 모범”이었다고 한다.

자식이 이정도면 부러울 게 없지 않을까? 이런 아이가 자살을 했다는 것은 상식적으로는 이해가 안 된다. 그런데 이 학생이 자살한 이유는 자기 친구들은 2학년 마치고 조기에 대학에 진학하는 데, 자기는 처져 있다는 것이 이유였다. 목표가 공부 잘하는 것이었으니까 그게 잘 안되니까 결국 끝을 맺지 못하고 곁길로 가버렸다.

이 기사를 보면서 부아가 치밀었다. 그는 남보다 더 해 준 그의 부모에게 평생 한이 되게 한 것이다. 뿐 아니라 수많은 사람들에게 고통을 주었다. 만일 다른 사람보다 못하다는 것 때문에 목숨을 끊어야 한다면 인류는 모두 자살을 해야 한다. 왜냐하면 남보다 나은 것만 가진 사람이 없기 때문이다. 아무리 이 세상에서 우수한 사람이라 할지라도 건강, 가정, 재물, 성격, 환경 들을 살펴보면 한두 가지는 못하게 되어 있다. 그렇다고 자살을 한다면 모든 인류가 다 죽어야 하지 않겠는가? 

최한주 목사 <푸른숲교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3278 말(言)이 말(馬)보다 많구나 file 한재욱 목사(서울 강남비전교회 2018-06-16 297
33277 모든 것을 사랑으로 file 김석년 목사(서울 서초성결교회 2018-06-16 419
33276 두 가지 종교 김장환 목사 2018-06-12 869
33275 빛과 소금의 사명 김장환 목사 2018-06-12 765
33274 헌신의 즐거움 김장환 목사 2018-06-12 788
33273 낭비한 죄 김장환 목사 2018-06-12 382
33272 한국의 헬렌켈러 김장환 목사 2018-06-12 398
33271 네 가지 믿음 김장환 목사 2018-06-12 819
33270 구원의 증표 김장환 목사 2018-06-12 715
33269 사랑받을 자격 김장환 목사 2018-06-12 437
33268 백화점의 타이어 이야기 김용호 2018-06-09 412
33267 3초의 생각 김용호 2018-06-09 571
33266 기다림 김용호 2018-06-09 778
33265 숨겨진 시간 김용호 2018-06-09 308
33264 금덩이와 돌덩이 김용호 2018-06-09 430
33263 겸손과 화평으로 file 이주연 목사 2018-06-09 413
33262 사랑하면 닮아갑니다 file [1] 이주연 목사 2018-06-09 523
33261 좋은 것에 익숙해지십시오 file 이주연 목사 2018-06-09 254
33260 악의 조장을 넘어서 file 이주연 목사 2018-06-09 121
33259 기쁨으로 끝나게 하는 은총 file 이주연 목사 2018-06-09 250
33258 어른들이 조심할 것 file 이주연 목사 2018-06-09 198
33257 가족 관계의 위기 file 이주연 목사 2018-06-09 282
33256 없이 살게 하소서 file 이주연 목사 2018-06-09 154
33255 야곱과 후츠파 file 한상인 목사(광주순복음교회 2018-06-06 429
33254 돈으로부터 자유로운 교회 file 박성규 목사(부산 부전교회 2018-06-06 523
33253 아름다운 말, ‘우리’ file 안성국 목사(익산 평안교회 2018-06-06 398
33252 종교개혁의 정신을 잃어버리지 맙시다 file 곽주환 목사(서울 베다니교회 2018-06-06 365
33251 그리운 사람 무서운 사람 file 한재욱 목사(서울 강남비전교회 2018-06-06 468
33250 날마다 살아있는 신앙고백 file 김석년 목사(서울 서초성결교회 2018-06-06 933
33249 순애보의 참사랑 file 한상인 목사(광주순복음교회 2018-06-06 255
33248 작은 차이의 결과 file 박성규 목사(부산 부전교회 2018-06-06 495
33247 하나님 말씀을 가까이 하는 자가 복이 있다. 한태완 2018-06-04 2485
33246 천국 최혜경전도사 2018-06-02 692
33245 합심기도 최혜경전도사 2018-06-02 627
33244 세상 속의 그리스도인 김장환 목사 2018-05-31 768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