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글모든게시글모음 인기글(7일간 조회수높은순서)
m-5.jpg
현재접속자

매주 주보에 넣기 좋은 기독교적인 글만 엄선하여 모았습니다.

예수님도 비유로

예화모음

  세상에서 가장 귀한 세가지 금은 황금, 소금, 지금 이라고 한다. 나도 좋아하는 세가지 금이 있다. 현금, 지금, 입금 이다 ㅋㅋㅋ(햇볕같은이야기 사역 후원 클릭!)

전혀 그렇지 않다’에 표시 혀!

물맷돌............... 조회 수 364 추천 수 0 2016.12.09 23:38:12
.........

[아침편지 1364] 2016년 12월 9일 (Tel.010-3234-3038)


‘전혀 그렇지 않다’에 표시 혀!


샬롬! 늘 평안하심을 기원합니다. 요즘에는 햇살이 방안 깊숙이 들어오고 있습니다. 오랫동안 남향집과는 인연이 없었습니다. 그런데, 이처럼 남향집에서 살고 보니, 좋은 점이 많아 보입니다. 특히, 겨울철에는 난방비가 적잖이 절약될 것 같아서 남향집이 더욱 좋게 여겨집니다.


간호학원에 다니며 한 병원에서 실습할 때였습니다. 업무를 끝내고 야간수업까지 듣느라 점점 지칠 즈음이었습니다. ‘나는 과연 뭣 하려고 열심히 사는 걸까?’하는 의문이 생겼습니다. 하루는 건물 청소하는 아주머니가 건강검진을 하러 왔습니다. 문진표에 표시할 항목이 많아서 아주머니를 도와드렸습니다. 항목 중엔 ‘노후우울증’에 관한 것으로 ‘자신이 쓸모없는 존재라고 생각합니까?’라는 질문이 있었습니다. 속으로 ‘매우 그렇다’에 표시해야 되겠지 생각했습니다. 그런데, 아주머니는 깔깔 웃으면서 말씀했습니다. “안 그려! 난 아직도 쓸모 있는 존재여! 내가 청소 안하면 누가 혀? 내 삶은 아직도 희망으로 가득 차 있지. ‘전혀 그렇지 않다’에 표시 혀!” 그 순간, 힘들다고 불만을 품었던 내 모습이 후회가 되었습니다. 그날 이후, 나의 하루는 희망으로 빛났습니다. 똑같은 날의 반복이었지만, 마음가짐이 변하자 생기가 돌았습니다.(출처: 좋은생각)

밝음과 어둠은 어느 시대 어디에서나 공존했습니다. 문제는, 자신이 어느 쪽을 바라보느냐에 따라 그 인생관이 정해지게 마련입니다. 물론, 어두운 쪽에 대해서도 관심 갖고 빛이 비치도록 힘써야 합니다. 하지만, 어두움에 있으면서 빛을 비출 수는 없습니다. 요컨대, 선하신(빛이 되시는) 하나님을 믿고 긍정(희망)적으로 살아야 합니다.(물맷돌)

[하나님은 빛이시며, 그 분에게는 어둠이 조금도 없습니다. 이 말씀은 하나님이 여러분에게 전하라고 우리에게 이르신 것입니다(요일1:5)]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1785 예수님의 보혈의 3대 효능 새벽기도 2017-01-27 525
31784 성육신이 주는 3대 교훈 새벽기도 2017-01-27 370
31783 생각은 축복을 좌우한다 새벽기도 2017-01-27 552
31782 고난을 두려워 하지 말라 새벽기도 2017-01-27 591
31781 갈라파고스 교회 file [1] 최효석 무지개언약교회 목사 2017-01-25 633
31780 쉽게 쓰여진 시 file 한재욱 서울 강남비전교회 목사 2017-01-25 341
31779 그 길을 따르라 file 김석년 서울 서초성결교회 목사 2017-01-25 503
31778 고난을 만났을 때 file 고경환 순복음원당교회 목사 2017-01-25 666
31777 마라나타 file 강신욱 남서울평촌교회 목사 2017-01-25 646
31776 1전(傳), 1소(素), 1감(感) file 백영기 청주 쌍샘자연교회 목사 2017-01-25 439
31775 당신의 풀밭은 아직도 푸릅니까 file 정학진 포천 일동감리교회 목사 2017-01-25 318
31774 교회 사랑하기 -헨리 나우웬의 묵상 글 나우웬 2017-01-23 334
31773 교회 안에서 그리스도를 만나다 -헨리 나우웬의 묵상 글 나우웬 2017-01-23 235
31772 자비와 권위 -헨리 나우웬의 묵상 글 나우웬 2017-01-23 247
31771 용서받을 교회, 용서하는 교회 -헨리 나우웬의 묵상 글 나우웬 2017-01-23 343
31770 영적 지도자들 -헨리 나우웬의 묵상 글 나우웬 2017-01-23 158
31769 한 몸의 여러 지체들 -헨리 나우웬의 묵상 글 나우웬 2017-01-23 255
31768 가장 약한 자를 중심으로 -헨리 나우웬의 묵상 글 나우웬 2017-01-23 198
31767 가난한 이에게 초점을 -헨리 나우웬의 묵상 글 나우웬 2017-01-23 138
31766 사회의 변두리로 -헨리 나우웬의 묵상 글 나우웬 2017-01-23 94
31765 누가 가난한 사람인가? -헨리 나우웬의 묵상 글 나우웬 2017-01-23 291
31764 그래도 기뻐하라 박종순 목사 2017-01-21 745
31763 현대선교의 아버지 월리암 캐리 채수덕 2017-01-21 584
31762 추수할 일군 최용우 2017-01-21 290
31761 한 명의 아프리카 크리스천 한태완 목사 2017-01-21 398
31760 미 앨라배마주 교도소의 ‘기적’ 김병철 기자 2017-01-21 491
31759 순교자 고수철 목사 2017-01-21 455
31758 섬기고 베푸는 삶 한태완 목사 2017-01-21 836
31757 놀라운 변화 한태완 목사 2017-01-21 709
31756 참된 회개가 살 길이다 새벽기도 2017-01-20 750
31755 타협에 넘어가지 말라 새벽기도 2017-01-20 511
31754 잘못된 고집을 버리라 새벽기도 2017-01-20 682
31753 변화를 즐기라 새벽기도 2017-01-20 470
31752 회개를 조작하지 말라 새벽기도 2017-01-20 604
31751 자기 자신을 직면하는 시간 영혼의정원 2017-01-20 276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