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글모든게시글모음 인기글(7일간 조회수높은순서)
m-5.jpg
현재접속자

매주 주보에 넣기 좋은 기독교적인 글만 엄선하여 모았습니다.

예수님도 비유로

예화모음

  세상에서 가장 귀한 세가지 금은 황금, 소금, 지금 이라고 한다. 나도 좋아하는 세가지 금이 있다. 현금, 지금, 입금 이다 ㅋㅋㅋ(햇볕같은이야기 사역 후원 클릭!)

그녀의 입꼬리가 살짝 올라갔다 내려갔습니다

물맷돌............... 조회 수 132 추천 수 0 2021.06.18 23:14:45
.........

[아침편지2775] 2021년 6월 12일 토요일

 

그녀의 입꼬리가 살짝 올라갔다 내려갔습니다.

 

샬롬! 유월 들어 두 번째로 맞이하는 주말아침입니다. 즐겁고 건강한 하루가 되시길 기원합니다. 암이 발생하는 요인을 다음 4가지로 정리할 수 있답니다. 첫째, 식생활의 변화로 인한 고칼로리 고단백 고지방 식품의 과도한 섭취. 둘째, 현대생활로 인한 스트레스 증가. 셋째, 환경공해로 인한 유해물질의 섭취증가(매연, 흡연, 화학물질 등). 넷째, 유전자 변형

 

오래전 일입니다. 사무실에서 밤새 영상을 편집한 후 집에 가려고 지하철 첫차를 탔습니다. 자리에 앉으면 잠들어서 내릴 역을 지나칠까 봐 열리지 않는 출입문 앞에 섰습니다. 그러곤 배낭의 어깨끈을 양손으로 부여잡고 꾸벅꾸벅 졸았습니다.

뭔가가 머리를 때리는 느낌에 정신을 차리니, 제 앞의 지하철문이 열렸다 닫힌 모양입니다. 출입문 가운데를 감싼 고무 패킹이 길지 않은 제 머리카락을 붙들고 있었습니다. 있는 힘껏 고개를 들어도 빠지지 않았습니다. 본능적으로 고개를 약간 돌려 다른 사람이 보고 있는지 살폈습니다. 대부분 자리에 앉아 눈을 감고 있었습니다. 멀지 않은 곳에 서있는 세미정장의 젊은 여성도 손잡이를 잡고 고개를 숙인 채 눈을 감고 있었습니다. 안도하려는 찰나, 그녀의 입꼬리가 살짝 올라갔다 내려갔습니다.

저는 급히 힘주어 고개를 들었습니다. 결국 빠졌습니다. 아니, 뽑혔습니다. 열 가닥 남짓한 머리카락이 출입문 사이에 자라나 있었습니다. 순간 ‘컥’하는 소리를 분명 들었습니다. 곁눈질하니, 그녀가 고개를 더 수그리고 있었습니다. 다음 역에서 내려야 하나, 몹시 피곤한데 부끄럽기도 하다고 생각할 때, 그녀가 걸음을 옮겨 다른 칸으로 갔습니다. 천만다행이었습니다. 그다음 역에서 탄 아주머니가 눈앞에 날리는 검은 머리카락 때문에 놀라는 모습을 봤으면, 아마 그녀도 더 이상은 참지 못했을 겁니다. 덕분에, 편히 집에 와서는 한참 웃다가 곯아떨어졌습니다.(출처; 좋은생각, 영화감독 안슬기)

 

글쓴이는, 글머리에서 ‘다른 사람 일에 모르는 척해야 할 때가 있다.’고 적은 다음, 글 마무리를 ‘그녀의 마음 씀씀이이가 두고두고 고맙다.’고 기록했습니다. 하지만, 저는 그렇지 못한 편입니다. 너무 솔직한 나머지, 제 아내와 주변사람들을 당황하게 만든 적이 참 많습니다. 아무튼, 남의 허물이나 단점은 드러내기보다는 감춰주는 것이 백 번 옳은 일입니다.(물맷돌)

 

[남의 허물을 덮어주면 사람을 얻고, 거듭거듭 허물을 들추어내면 친한 벗도 등을 돌린다.(잠17:9) 무엇보다도 서로를 깊이 사랑하십시오. 사랑은 다른 사람의 허물과 죄를 덮어줍니다.(벧전4:8)]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6898 저는 ‘모르는 것은 모른다.’고 인정하기로 했습니다 물맷돌 2021-08-20 139
36897 혼자 힘으로는 바지도 입을 수 없지만 물맷돌 2021-08-20 218
36896 제가 다른 말을 하지 않아도 물맷돌 2021-08-20 175
36895 괴롭고 두렵고 안타깝고, 잠을 잘 수가 없었습니다. 물맷돌 2021-08-20 179
36894 성도들의 나쁜 습관 김장환 목사 2021-08-18 654
36893 주님이 임하시는 곳 김장환 목사 2021-08-18 565
36892 공의와 사랑 김장환 목사 2021-08-18 435
36891 5%의 그리스도인 김장환 목사 2021-08-18 751
36890 한 변호사의 죽음 김장환 목사 2021-08-18 328
36889 거리의 등불 김장환 목사 2021-08-18 279
36888 세상을 보는 프레임 김장환 목사 2021-08-18 300
36887 절대 포기하지 않는 사랑 김장환 목사 2021-08-18 552
36886 지금 이성준 목사 2021-08-16 323
36885 주님이여, 내 손을 변성우 목사 2021-08-16 309
36884 stay strong 전담양 목사 2021-08-16 188
36883 기도하지 않는 게 실패다 손석일 목사 2021-08-16 590
36882 껍질이 없으면 알맹이도 없습니다 한재욱 목사 2021-08-16 293
36881 웃음이 가능한 교회 한희철 목사 2021-08-16 269
36880 시간 부자 이성준 목사 2021-08-16 176
36879 형통의 은혜 변성우 목사 2021-08-16 368
36878 승강기 안에서 만난 ‘귀한 스승’ 물맷돌 2021-08-13 336
36877 그의 아내가 있었기 때문입니다 물맷돌 2021-08-13 177
36876 지금도 저는 여전히 죄인입니다. 물맷돌 2021-08-13 220
36875 그날의 하늘은 정말 푸르고 높았습니다. 물맷돌 2021-08-13 111
36874 우리가 살아있는 매일 매일이 특별한 날입니다! 물맷돌 2021-08-13 198
36873 다시 한 번 말합니다. 일을 즐기시기 바랍니다! 물맷돌 2021-08-13 103
36872 이유 없는 결과는 없습니다! 물맷돌 2021-08-13 201
36871 남편을 너무 미워하니까, 하나님이 저에게 이런 병을 주셨나 봐요 물맷돌 2021-08-13 162
36870 거꾸로 사는 사람 김장환 목사 2021-08-11 603
36869 복음의 행진 김장환 목사 2021-08-11 419
36868 반드시 나가야 하는 이유 김장환 목사 2021-08-11 393
36867 평가를 두려워마라 김장환 목사 2021-08-11 260
36866 자존심이 부른 재난 김장환 목사 2021-08-11 293
36865 말씀에 개입하라 김장환 목사 2021-08-11 349
36864 받지 않으시는 예배 김장환 목사 2021-08-11 462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