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글모든게시글모음 인기글(7일간 조회수높은순서)
m-5.jpg
현재접속자

매주 주보에 넣기 좋은 기독교적인 글만 엄선하여 모았습니다.

예수님도 비유로

예화모음

  세상에서 가장 귀한 세가지 금은 황금, 소금, 지금 이라고 한다. 나도 좋아하는 세가지 금이 있다. 현금, 지금, 입금 이다 ㅋㅋㅋ(햇볕같은이야기 사역 후원 클릭!)

.........

d1456.gif[아침편지3533] 2023년 11월 16일 목요일

 
우리 며느리는 지금도 저에게 거절을 많이 하는 ‘좋은 며느리’입니다.
 
샬롬! 지난밤 편안히 잘 쉬셨는지요? 11월 16일 목요일 아침입니다. 오늘 하루도 건강하고 행복한 날이 되시길 진심으로 기원합니다. ‘습관 7가지를 방심하면, 중장년이 가장 두려워하는 질병에 걸린다.’ 그 두 번째는, ‘운동하기’입니다. ‘규칙적인 운동이 두뇌인지력을 보호하는데 매우 효과적이며, 또 우울증 등 정신건강에도 좋다’고 합니다. 그리고 ‘노인들은 걷기를 포함해서, 일주일에 150분간 유산소 운동을 하는 것을 권장하고 있습니다.’
 
며느리가 마음을 연 것은 식사당번 때입니다. 우리 부부와 아들 내외가 모두 일을 하기 때문에, 네 사람이 돌아가면서 식사당번을 하자고, 제가 제안했습니다. 당번이 어떤 밥상을 차리든지 싫은 내색 하지 말고, 당번은 자기가 먹고 싶은 음식을 준비하자고 했습니다. 건강이나 칼로리는 따지지 않기로 했습니다. 중국음식을 배달해도 괜찮다고 했습니다.
 
하루는 제가 당번이라 주방에서 밥을 하고 있는데, 며느리가 슬그머니 옆에서 채소를 다듬었습니다. 그래서 제가 말했습니다. “너, 당번 아니잖니? 나 도와주려고? 그러려면, 당번을 왜 정했겠니? 시아버지 당번 때 도와주고, 시어머니 당번 때 나서고, 신랑 일한다고 거들면, 앞으로 너는 계속 식사 당번해야 한다.” 그러자, 며느리는 얼른 손을 털고 주방에서 나갔습니다. 아마도, 그때 며느리는 ‘아, 우리 시부모님한테는 속마음을 드러내도 되겠구나! 싫으면 싫다고 말해도 되겠구나!’라고 생각했던 것 같습니다.
 
누구나 거절은 불편합니다. 그래서 연습이 필요합니다. 훈련을 통하여 거절을 잘하고, 또한 그 거절을 잘 받아들이기 시작하면, 감정에 대하여 솔직해집니다. 웬만한 거절에도 상처받지 않습니다. 이런 토대 위에서 시부모와 며느리는 인간 대 인간으로 진정한 배려를 할 수 있게 됩니다. 서로를 행복하게 해주려는 진정한 마음이 자동으로 나옵니다.
 
며느리는 지금도 저에게 거절을 많이 하는 ‘좋은 며느리’입니다. 오늘 아침에도 외출할 일이 있어서 며느리에게 전화를 걸었습니다. “나, 오늘 일산 갈 일이 있는데 차 좀 태워줄 수 있니?” “아버님, 오늘은 약속이 있어서 안 되겠어요.” “그래, 알았다!” 저는 택시를 타고 일산에 갔습니다. 다른 사람 눈엔 며느리의 거절이 싹수없는 것처럼 보이겠지만, 며느리는 저의 몸종이 아닙니다. 저도 아들내외의 이런저런 부탁을 거절한 적이 한두 번 아닙니다.(출처; 나는 죽을 때까지 재미있게 살고 싶다, 이근후 / 이대명예교수)
 
오늘의 제목을 보면, 서로 상충되는 두 단어가 있습니다. ‘거절’과 ‘좋은 며느리’입니다. 이 박사의 며느리는 시아버지가 부탁하는 말에 ‘예’하고 순종도 잘하지만, ‘그렇게 하지 못하겠노라’고 ‘거절’하는 경우도 많다는 겁니다. 그런데, 그런 며느리가 ‘좋은 며느리’라고, 이 박사는 말하고 있습니다. 어른이 부탁한다고 해서, 자신의 사정을 고려하지 않고 무조건 ‘예’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그래도 시아버지의 부탁이니, 자신의 스케줄을 조정할 수도 있으련만, ‘무조건 그냥 안 된다고 거절하는 것이 과연 옳은가?’싶기도 합니다. 아무튼, ‘참으로 대단한 가정’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이 박사의 가정에서는 ‘3대(代) 13명의 식구가 한 집에서 함께 산다.’고 합니다. 이 박사 내외와 두 아들, 그리고 두 딸 내외와 손자들까지 모두 함께 살고 있는 것입니다. 그리고 위의 글에서도 밝히고 있듯이, 식사당번은 네 사람이 번갈아 담당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아무튼, 이 박사님은 ‘여러 면에서 선구자(先驅者)적인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는 생각이 듭니다.(물맷돌)
 
[집사는, 한 사람만을 아내로 맞아야 하며, 자녀들이 순종하는 ‘행복하고 원만한 가정’을 이루어야 합니다.(딤전3:12,현대어)]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9808 오직 은혜만이 김장환 목사 2024-03-10 245
39807 말씀만이 가능하다 김장환 목사 2024-03-10 172
39806 인간의 본성 김장환 목사 2024-03-10 110
39805 하나님께 맞추라 김장환 목사 2024-03-10 177
39804 부인할 수 없는 이유 김장환 목사 2024-03-10 108
39803 목숨보다 소중한 것 김장환 목사 2024-03-10 169
39802 성령의 바람 골목길묵상 2024-03-07 235
39801 엉덩이 크리스찬 골목길묵상 2024-03-07 243
39800 바늘같은 리더 골목길묵상 2024-03-07 140
39799 영적 자폐아 file 박지웅 목사 2024-03-05 265
39798 당신의 소망은 무엇입니까 file 이장균 목사 2024-03-05 266
39797 짬뽕에서 얻는 지혜 file 조주희 목사 2024-03-05 232
39796 2·29 프러포즈 file 김종구 목사 2024-03-05 150
39795 예’ 할 때와 ‘아니오’ 할 때 file 서재경 목사 2024-03-05 192
39794 천 개의 생명 file 안광복 목사 2024-03-05 248
39793 주께 하듯 하라 file 박지웅 목사 2024-03-05 176
39792 신앙의 채널 골목길묵상 2024-03-02 169
39791 책받침의 추억 골목길묵상 2024-03-02 81
39790 올바른 신앙의 자세 골목길묵상 2024-03-02 136
39789 30년이 된 3개월 김장환 목사 2024-03-02 312
39788 그리스도인의 정체성 김장환 목사 2024-03-02 275
39787 주님만 드러내라 김장환 목사 2024-03-02 183
39786 하나님이 아신다 김장환 목사 2024-03-02 285
39785 만물의 창조주 김장환 목사 2024-03-02 137
39784 끈기가 비결이다 김장환 목사 2024-03-02 204
39783 번성의 축복 김장환 목사 2024-03-02 214
39782 윤리와 신앙 김장환 목사 2024-03-02 120
39781 주님과 함께라면 김장환 목사 2024-03-02 203
39780 주께 하듯 하라 file 박지웅 목사 2024-02-28 309
39779 빛이 드리운 자리 file 이장균 목사 2024-02-28 242
39778 교회학교의 과제 file 조주희 목사 2024-02-28 104
39777 부활로 가는 오솔길 file 김종구 목사 2024-02-28 331
39776 어리석은 자, 지혜로운 자 file 서재경 목사 2024-02-28 223
39775 성언운반일념 file 안광복 목사 2024-02-28 110
39774 구멍 뚫린 배 file 박지웅 목사 2024-02-28 235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