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글모든게시글모음 인기글(7일간 조회수높은순서)
m-5.jpg
현재접속자

매주 주보에 넣기 좋은 기독교적인 글만 엄선하여 모았습니다.

예수님도 비유로

예화모음

  세상에서 가장 귀한 세가지 금은 황금, 소금, 지금 이라고 한다. 나도 좋아하는 세가지 금이 있다. 현금, 지금, 입금 이다 ㅋㅋㅋ(햇볕같은이야기 사역 후원 클릭!)

마귀의 본진을 깨는 전략

전병욱 목사............... 조회 수 2892 추천 수 0 2010.05.20 08:18:03
.........

전병욱 칼럼(19)/2001.8.5. 주일

 

마귀의 본진을 깨는 전략

 

  일본은 물가가 비싼 것으로 유명하다. 실제로 생활비가 가장 많이 드는 도시로 항상 동경이 꼽히곤 한다. 그러나 언제나 비싼 것만은 아니다. 가난한 사람도 살 수 있도록 일주일에 하루 정도 매우 싸게 파는 시간이 있다고 한다. 보통 가난한 사람들은 이 시간을 정해 놓고, 똑같은 물건을 거의 반 가격에 사곤 한다고 한다.
  나는 예수님이 성도들에게 "세상의 빛이 되라"고 말씀하신 것은 영향력있는 존재가 되라는 뜻으로 이해한다. 우리는 어떤 의미에서든 세상에 충격을 주고, 영향을 주어야 한다.  영향을 미치기 위해서는 도덕적인 힘이든 영적인 힘이든 힘이 있어야 한다. 힘이 있어야 강한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이다. 지상명령에서도 "가르쳐 지키게 하라"고 말씀하신다. 가르치는데서 멈추지 말고, 지킬 수 있는 곳까지 가라는 말씀이다.  지키게 하기 위해서는 우리가 가지고 있는 힘을 사용해서 지킬 수 있도록 만들어야 한다.
  나는 한국의 모든 죄의 뿌리가 밤문화에 있다고 확신한다. 우리의 싸움은 실제로 문화싸움이다. 밤문화를 깨고, 새벽문화를 만들 수 있다면, 이것은 마귀의 본진을 깨는 강력이 될 것이다. 일본청년을 만나면서 이런 생각을 했다. 우리보다 소심하고, 우리보다 진취성도 없고, 우리보다 개성도 약한 이들이 왜 우리보다 강한가?  우리의 이기적이고, 소모적이고, 죄악의 온상이 되는 문화때문이다. 우리 민족은 밤문화만 깨면, 세상 어디에서도 눌리지 않을 강한 민족이 될 것이다.
  삼일교회 청년들은 장차 이런 꿈을 꾸기를 바란다. 자신이 가진 모든 영향력을 동원해서 새벽 문화를 만들라. 

* 미래의 꿈과 지침들:
1. 새벽 4시부터 5시까지 할인하라.  전자제품 장사를 하는가? 이 시간대에 최소의 마진만 붙이고 팔라. 아마도 사람들이 몰려들어서 더 큰 수익을 맛볼 지도 모른다.

2. 새벽 4시부터 아침 7시까지는 지하철 요금을 50원만 받으라. 그리고 저녁 9시 이후에는 5,000원쯤 받으라.  이런 결정권을 가질 위치에 놓이면 반드시 시행해 보라. 아마도 많은 사람들이 밤 9시 이후에는 나돌아 다니지 않을 것이다.

3. 밤에는 일부러 치안을 엉성하게 하라. 그러나 낮이나 새벽에는 철저하게 치안을 강화하라. 그러면 밤늦게는 두려움 때문이라도 다니지 못할 것이다.

4. 텔리비전 제작자들은 밤 9시 이후에는 가장 재미없는 프로들로 채우라. 보는 순간 자도록 만들 프로그램이 최고의 프로그램이다.

5. 인터넷에서도 야밤에 쓰는 글은 쓰레기로 여기라. 야밤에 아무리 옳은 소리를 해도, 이렇게 외치라. "너나 잘해!"

  일본의 청년들에게 이렇게 말했었다. "이제 한국을 주목하라. 삼일교회를 주목하라. 이 새벽 정신으로 이 민족을 바꾸어 나갈 것이다. 하나님의 백성의 강함을 보일 것이다. 아마도 예배의 능력으로 세상을 바꾸게 될 것이다."  주의 은혜 가운데 이 비전을 볼 날이 속히 올 것이다.


댓글 '1'

나무

2010.05.20 08:25:39

오욱..미래의 꿈과 계획들...공감100%...
여기에 한가지 덧붙이면 담배값을 한갑에 1만원정도로 올려야 합니다.
담배값이 너무 쌉니다.(웬 쌩뚱맞게 담배 이야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33441 개성 봉정리 봉정역 자전거 file [1] 김민수 목사 2013-03-26 2897
33440 함께 나누는 이웃 사랑 조만재 2011-02-13 2897
33439 삼일교회는 늙은 교회(?)입니다. [1] 전병욱 목사 2010-07-20 2897
33438 감사가 있는 사람 예수감사 2010-06-20 2897
33437 멈춤의 힘 고도원 2009-11-06 2897
33436 누림보다 희생이 더 아름답습니다 김필곤 목사 2011-06-12 2896
33435 깨어진 물 항아리 김장환 목사 2011-01-20 2896
33434 아버지의 사랑 강안삼 2008-10-26 2896
33433 최고의 만남 file 설동욱 2007-09-03 2896
33432 뜨거운 기도의 회복 심발라 2006-09-21 2896
33431 욕심의 종말 김필곤 목사 2012-05-22 2895
33430 미래 예측과 준비 김필곤 목사 2011-07-20 2895
33429 화려한 승리는 화려하지 않은 준비에서 온다 전병욱 목사 2010-07-11 2895
33428 성탄절을 앞둔 추운 겨울이었습니다. file [1] 오인숙 2005-01-04 2895
33427 음악이 식물의 성장에 미치는 영향 임한창 2003-11-27 2895
33426 긍정적인 인생관의 승리 예수감사 2012-12-17 2894
33425 차지도 덥지도 않으면 쉽니다. 김필곤 목사 2010-05-13 2894
33424 80세에 얻은 아들 최용우 2010-04-15 2894
33423 자살의 원인 김장환 목사 2012-09-18 2893
33422 항복과 행복, 획 하나의 차이 김동현 목사(라스베가스 복된교회) 2011-12-13 2893
33421 믿음과 양심 한태완 목사 2011-04-29 2893
33420 자족하는 마음 김영석 2008-09-23 2893
33419 핸리 스몰스의 도전정신 김학규 2011-06-24 2892
33418 예수는 누구를 닮았는가? 김장환 목사 2011-06-18 2892
33417 너희 하나님이 어디 있느냐? - 시79편 이동원 목사 2011-04-08 2892
» 마귀의 본진을 깨는 전략 [1] 전병욱 목사 2010-05-20 2892
33415 내려놓는 행복 김장환 목사 2010-02-23 2892
33414 구원받을 자격 권종수 2007-10-11 2892
33413 가벼운 십자가 file 최낙중 2006-03-13 2892
33412 거룩한 용기 file 손달익 목사(서울 서문교회 목사) 2011-11-12 2891
33411 불 시험 file 최낙중 2006-06-24 2891
33410 두 종류의 배신 최홍준 2005-02-10 2891
33409 나는 얼마 짜리로 살고 있는가? [1] 이정수 목사 2002-11-15 2891
33408 고통의 마침표와 안식의쉼표 김필곤 목사 2011-04-27 2890
33407 한번 마시면 죽지않는 물이 있다면 김필곤 목사 2011-03-23 2890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