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글모든게시글모음 인기글(7일간 조회수높은순서)
m-5.jpg
현재접속자

매주 주보에 넣기 좋은 기독교적인 글만 엄선하여 모았습니다.

예수님도 비유로

예화모음

  세상에서 가장 귀한 세가지 금은 황금, 소금, 지금 이라고 한다. 나도 좋아하는 세가지 금이 있다. 현금, 지금, 입금 이다 ㅋㅋㅋ(햇볕같은이야기 사역 후원 클릭!)

파스칼의 신앙관

이정수............... 조회 수 2547 추천 수 0 2005.05.17 08:30:54
.........
고전예화 333.파스칼의 신앙관

파스칼(Blaise Pascal 1623-1662)은 신앙이란 모든 사람에게 공통되는 상징적 논리에 근거한 합리적 동의가 아니라 각 개인이 결단을 내려야 할 <도박>과 같다고 하였습니다. 인간의 이성으로는 <하나님이 있다> 하는 것을 증명할 수 없고, <하나님이 없다> 하는 것도 증명할 수 없다고 주장하였습니다.

우리는 하나님이 어떤 존재인지 그리고 존재하는지? 혹은 존재하지 않는지? 조차 알 수 없다, 이성은 이런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 인간에게는 오직 끝없는 혼돈만이 펼쳐져 있을 뿐이다. 인간이 할 수 있는 것은 무한한 혼돈 앞에서 동전을 던져 앞면이 나올지 뒷면이 나올지 초조하게 기다리는 것뿐이다.

그러나 이러한 도박 행위가 비합리적인 것만은 아니다. 왜냐하면 이 도박에서 <하나님이 있다>는 쪽에 건 사람은 나중에 하나님이 없다고 판명이 나더라도 밑져야 본전인 셈이지만, <하나님이 없다>는 쪽에 건 사람은 나중에 하나님이 있다는 것이 판명될 경우 그 사람이 받아야 할 저주는 무한하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기독교인은 신앙의 성숙을 위하여 구원의 확실한 증표가 되는 <하나님의 현존 인식>을 부지런히 계발하여야 한다. 신앙은 스스로 내적으로 결단할 때 성장하는 것이다. 외적 권위에 의지하여서는 결코 신앙이 성장할 수 없다.

파스칼의 신앙은 <하나님이 있다>고 결단하고 믿고 살아가는 사람에게 숨어 계시던 하나님이 그 분 자신을 드러내신다는 실존적 신앙이었습니다. 그는 신앙이란 철학의 합리적 논증이나 기존 교회의 교리에 의해서가 아니라 각 사람이 스스로 하나님 앞에 엎드려 결단하고, 변화하는 자기 자신을 깨닫고, 사랑, 겸손, 감사, 선한 일로 가득한 예수 그리스도의 삶을 닮아 가는 데서 드러난다고 하였습니다.

파스칼에 있어서 기독교 신앙인이 된다는 것은 인생의 무의미와 인생의 절대 절망 속에서 하나님에 대한 새로운 인식을 발견하고 창조하여 인생의 의미를 재발견하는 것이라고 하였습니다. 파스칼에게 있어서 하나님은 살아 움직이는 실체였으며, 신앙은 막연한 어둠의 심연 속으로 과감히 뛰어드는 용기 있는 결단이며, 새로운 윤리 의식을 일깨우는 실존적 체험을 뜻하는 것이었습니다.

철저한 무신론자를 신앙인으로 인도할 수 있는 논증은 불가능하다. 신앙은 합리적 논증 문제가 아니라 선택과 결단의 문제라고 주장한 파스칼은 중세의 지루한 신앙 논증의 껍질을 벗은 최초의 근대인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카렌 암스트롱, 배국원 유지황 역, 신의 역사, 527-531 쪽, 동연>

댓글 '1'

양42

2010.12.08 13:00:29

좋은 책...나도 사 봐야 할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31779 어느 목사님의 회개 이정수 목사 2009-10-24 2550
31778 신앙의 본질 file 장자옥 2007-07-06 2550
31777 즐거운 사랑의 공동체 김학규 2011-08-25 2549
31776 개구리 신앙 예수웃음 2011-02-18 2549
31775 생명의 빛 이광호 목사 2010-04-19 2549
31774 하나님의 사랑 이영무 목사 2013-01-18 2548
31773 믿는 자들의 표적 김장환 목사 2012-04-24 2548
31772 복음을 전하라는 영감 김학규 2011-04-14 2548
31771 가장 중요했던 시험 문제 조안.C. 존스 2002-12-24 2548
31770 건강한 가정 공수길 목사 2013-07-27 2547
31769 십자가 묵상 이주연 목사 2012-09-06 2547
31768 액자 효과와 기독교 김필곤 목사 2012-02-29 2547
31767 엔돌핀의 4천 배 김동현 목사 2011-12-06 2547
31766 빵 한 덩어리 한태완 목사 2011-02-21 2547
31765 오직 한 분을 ‘희망’으로 세우자 정영관 목사 2011-02-13 2547
31764 분명한 목표,좋은 꿈 홍일권 목사 2010-04-23 2547
31763 교회의 의미 신경하 2009-02-07 2547
» 파스칼의 신앙관 [1] 이정수 2005-05-17 2547
31761 행복한 삶 김장환 목사 2014-09-04 2546
31760 죽을 때와 살 때를 아는 지혜는 축복이다. 명성조은교회노보현목사 2012-07-13 2546
31759 Not for Self, 나 자신을 위해서가 아닌 김동현 목사 2011-11-11 2546
31758 책임전가 김장환 목사 2010-06-17 2546
31757 계획과 결정 이동원 목사 2010-04-03 2546
31756 축복의 명령 file 정승룡 2008-09-15 2546
31755 반복의 힘 김필곤 목사 2013-02-23 2545
31754 우리는 진정 주님을 사랑하고 있는가 정원 목사 2011-06-15 2545
31753 너는 나만 바라봐라 [1] 조신형목사 2010-12-25 2545
31752 인생의 참 의미 설동욱 목사 2010-12-17 2545
31751 축복받은 속박 김장환 목사 2010-05-28 2545
31750 거룩한 삶 이광호 목사 2010-02-20 2545
31749 루디야드 키플링의 <IF> 이정수 목사 2009-12-19 2545
31748 하나님을 아는 방법 무명 2006-02-11 2545
31747 유별난 기도 응답 DC Talk 2005-08-27 2545
31746 12번째 이사 김필곤 목사 2012-06-08 2544
31745 잠언의 여성학 황성주 박사 2011-05-20 2544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