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글모든게시글모음 인기글(7일간 조회수높은순서)
m-5.jpg
현재접속자

매주 주보에 넣기 좋은 기독교적인 글만 엄선하여 모았습니다.

예수님도 비유로

예화모음

  세상에서 가장 귀한 세가지 금은 황금, 소금, 지금 이라고 한다. 나도 좋아하는 세가지 금이 있다. 현금, 지금, 입금 이다 ㅋㅋㅋ(햇볕같은이야기 사역 후원 클릭!)

루이 암스트롱

이만재............... 조회 수 2450 추천 수 0 2012.06.03 09:33:49
.........
루이 암스트롱

1901년 뉴올리언즈의 빈민가 음침한 뒷골목 사창가에서 그 방면의 불우한 흑인여성을 어머니로 하여 세상에 태어났습니다. 뒷골목에 버려지다시피 한 성장환경에서 가난한 한 흑인소년이 겪을 수 있는 거의 모든 고초를 다 겪으면서 컸으니 학교교육을 제대로 받았을 리 없습니다.
부모 사랑은 고사하고 최소한의 정상적 가정환경조차 경험해보지 못한 채 성장한 불쌍한 소년한테 하나님께서는 남다른 음악적 재능을 허락하신 모양입니다. 원래부터 미국 남부 뉴올리언즈는 재즈의 본바닥이었습니다. 밤거리의 어느 골목, 어느 접객업소에서나 으레 흘러나오는 것이 흐느적거리는 재즈가락의 흥이었습니다. 소년 루이는 술집에서 잡일이나 심부름을 하면서 드나드는 악단 사람들로부터 틈틈이 악기를 배우기 시작했습니다.
소년의 천재성을 알아본 악단 사람이 어느 날 그를 견습생 단원으로 고용한 것이 소위 아메리칸 재즈의 전설을 새로 쓰게 한 위대한 역사의 시작인 셈이 되었습니다. 가슴 깊은 곳으로부터 끌어 올려 영혼을 울리는 듯한 그의 강렬한 트럼펫 연주 소리는 진정한 음악에 목말라하던 북미대륙을 전율시키기에 충분했습니다. 약관 20대 초중반에 자신의 밴드를 소유하게 되었고, 귀 밝은 레코드 업자들이 다투어 루이를 데려다 연주 취입을 했습니다.
라스베이거스, LA, 시카고, 뉴욕으로 불려 다니다가 나중에는 유럽에까지 진출하여 흥겨운 미국식 재즈를 대중화하는데 앞장섰습니다. 1971년 70세를 일기로 세상을 하직하기까지 그는 자타가 공인하는 ‘재즈의 황제’였고, 사후에는 ‘재즈의 영원한 전설’이 되었습니다.
실제로 그의 이름은 20세기의 미국문화에 가장 큰 영향을 끼친 인물 상위순위에 꼽힌다고 합니다. 그런 얘기를 들을 때마다 나는 하나님께 감사합니다. 그 분이 숨겨놓은 세상사는 맛의 묘미가 바로 ‘인간승리’라고 하는 히든카드임이 입증된 것에 다름이 아니라고 믿어지기 때문입니다.
뒷골목 흑인창녀의 아들도 내버리지 않는 분이 바로 우리의 하나님이심을 기억하면서 그분의 눈으로 주위의 불우 소년 소녀들을 다시 봐야겠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이만재 (카피라이터,‘막쪄낸 찐빵’저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30918 풀은 마르고 시드나 이주연 목사 2009-12-18 2452
30917 한 선교사의 고난 다람지 2009-03-07 2452
30916 유통기간이 없는 삶 김학규 2007-08-12 2452
30915 부부사랑 file 최낙중 2007-06-11 2452
30914 사다리 or 십자가 2006-08-03 2452
30913 하인리히 하이네 공수길 목사 2013-06-29 2451
30912 함께 일할 줄 아는 사람 전병욱 목사 2010-08-21 2451
30911 색깔의 힘(Color Therapy) 임용택 목사 2010-08-05 2451
30910 쫓겨난 천사의 수수께끼 고용봉 목사 2010-05-03 2451
30909 함께함’의 위력 양승헌 2009-11-22 2451
30908 니느웨를 향한 소망 file 박종화 2008-05-14 2451
30907 기도의 사람,쓰임 받는다 file 김상복 2005-08-06 2451
30906 부활의 신앙으로 사는 자 김학규 2014-04-25 2450
30905 하나님의 흔적 장경철 교수 2013-10-26 2450
30904 사계처럼 file [1] 김민수 목사 2013-07-05 2450
» 루이 암스트롱 이만재 2012-06-03 2450
30902 눈물이 많아졌다 file 장봉생 목사(서울 서대문교회> 2012-02-24 2450
30901 어느 눈먼 이의 헌금 김장환 목사 2010-09-13 2450
30900 도움의 출발점 한기채 목사 2010-07-04 2450
30899 하나님이 삶의 중심에 계시다면! 토미 테니 2009-11-22 2450
30898 핍박하는 이들을 축복하기 마르바 2009-08-26 2450
30897 하나님의 유머 이동원 2009-01-24 2450
30896 운명 file 김민수 목사 2013-02-25 2449
30895 가면을 벗읍시다 박경열 목사 2011-07-24 2449
30894 암을 이기는 비결 김학규 2010-10-30 2449
30893 성공을 막는 12가지 성격 김장환 목사 2010-08-18 2449
30892 버스 기사의 선택 김장환 목사 2010-01-12 2449
30891 예수 그리스도 때문에 서재일 목사 2009-12-25 2449
30890 감사가 낳은 감격 김장환 목사 2009-11-17 2449
30889 사랑의 희생 이동원 목사 2009-09-07 2449
30888 등잔 file [1] 김민수 목사 2013-06-03 2448
30887 고통앞에서 김필곤 목사 2012-02-29 2448
30886 웃음의 위력 김필곤 2011-09-07 2448
30885 잃었다고 생각하지 맙시다 김필곤 목사 2010-11-19 2448
30884 공부를 많이 할수록 성공확률은 줄어든다 전병욱 목사 2010-08-21 2448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