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글모든게시글모음 인기글(7일간 조회수높은순서)
m-5.jpg
현재접속자

매주 주보에 넣기 좋은 기독교적인 글만 엄선하여 모았습니다.

예수님도 비유로

예화모음

  세상에서 가장 귀한 세가지 금은 황금, 소금, 지금 이라고 한다. 나도 좋아하는 세가지 금이 있다. 현금, 지금, 입금 이다 ㅋㅋㅋ(햇볕같은이야기 사역 후원 클릭!)

내가 하나님이다

이동원 목사............... 조회 수 2156 추천 수 0 2009.10.19 15:51:33
.........
이동원 목사의 짧은 이야기 긴 감동Ⅱ -  99. 내가 하나님이다     

제가 예전에 들었던 유머입니다.
어떤 정신병원에 한 정신병자가 들어왔습니다.
그는 늘 하는 소리가 “나는 하나님의 아들이다.
나는 하나님의 아들이다”라고 외쳐대는 것입니다.
같은 병원 안에 있는 다른 정신병자 한 사람이
매일 그 소리를 듣는 게 너무 지겨웠든지 어느 날 그러더랍니다.
“야, 나는 너 같은 아들 둔 일이 없다.”

AD 44년 경에 유대 땅에 드다라는 사람이 나타났습니다.
그는 사도행전 5장 36절에 나오는 인물인데,
예수님이 승천을 하시고 나서 한 10년쯤 지난 후에 태어난 사람입니다.
이 사람은 자기가 부활하고 승천하셨던 예수님의 환생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즉 자기가 예수님이 승천하신 이후 다시 오신 재림한 메시야라는 거지요.
그가 아주 확신 있게 주장을 하니까 그를 따라다니는 사람들이 생겼습니다.
그를 따르는 사람들이 많아지자
이 드다라는 인물이 한동안 유대 땅에서 문제가 되었습니다.

그런데 그 시대의 역사를 읽어보면 이런 재미나는 얘기가 있습니다.
정말 예수님을 사랑했던 예수님의 제자 중 한 사람이
이 드다라는 사람에게 가서 이렇게 말합니다.

“당신이 다시 온 메시야라면,
정말 다시 재림한 예수 그리스도라면 당신의 손을 보여주십시오.
당신의 손에 십자가에 못 박혔던 못 자국이 있다면
당신은 진실로 우리가 기다리는 메시야일 것이요.”
제자의 이런 요구에 드다는 자기의 손을 펴지 못하고
그 자리에서 도망갔다고 합니다.

★ 가라사대 미혹을 받지 않도록 주의하라
많은 사람이 내 이름으로 와서 이르되
내가 그로라 하며 때가 가까왔다 하겠으나 저희를 좇지 말라  -누가복음 21:8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28244 예수 천당 김학규 2011-03-25 2157
28243 갱신된 믿음 예수마음 2011-03-10 2157
28242 연 날리는 아이는 바람을 기다립니다. 김필곤 2010-05-13 2157
28241 홈런을 치고 싶으세요? 김장환 목사 2010-05-10 2157
28240 지도자의 도덕성 이동원 목사 2010-03-22 2157
28239 [산마루서신] 가장 큰 성취는 file 이주연 2005-01-09 2157
28238 (이한규의 사랑칼럼) 자녀들에게 보내는 편지 이한규 2004-09-24 2157
28237 그리스도의 공동체 양창삼 2007-06-24 2157
28236 생명을 구하는 포옹 조엘 2006-01-02 2157
28235 전도는 특권입니다 공수길 목사 2014-03-15 2156
28234 용서의 파도 김장환 목사 2013-01-24 2156
28233 사랑은 보이지 않는 힘 file 최승일 목사(서울 상도교회) 2012-11-26 2156
28232 문자 그대로 자신을 병나게 하는 것 김계환 2012-04-06 2156
28231 가짜행복 김장환 목사 2011-12-16 2156
28230 단단한 나무를 베는 톱 김장환 목사 2010-10-31 2156
28229 나눔의 미덕 김장환 목사 2010-10-23 2156
28228 자전거가 주는 정신적 유익 전병욱 목사 2010-07-31 2156
28227 채소와 쇠고기 이동원 목사 2010-04-26 2156
28226 어려움에 빠진 사람들과 연대(連帶)할 줄 아는 마음 박동현 교수 2010-04-11 2156
28225 미리 비틀거리지 마십시오 이한규 목사 2010-02-18 2156
28224 위독의 소식 이주연 2009-10-23 2156
» 내가 하나님이다 이동원 목사 2009-10-19 2156
28222 복음없는 교회 서재일 2009-02-16 2156
28221 심판집행관의 나팔소리 [1] 다람지 2008-06-02 2156
28220 얼굴이 부끄럽지 않게 고요한 2006-01-19 2156
28219 먼저 정결케 하라 김장환 목사 2013-08-09 2155
28218 박경림, 장나라 공수길 목사 2013-03-29 2155
28217 신을 부르기만 하는 사람 김용호 2012-10-07 2155
28216 누군가 당신을 위하여 김장환 목사 2012-05-14 2155
28215 기막히게 하는 치이타 김계환 2012-02-11 2155
28214 젓가락질을 못하는 것을 부끄럽게 생각할 필요는 없습니다 이외수 2011-06-27 2155
28213 세상을 확 바꾸고 싶으세요? 전병욱 목사 2010-02-12 2155
28212 친밀감에 대한 욕구 강안삼 장로 2009-12-24 2155
28211 변화의 법칙 이동원 목사 2009-03-21 2155
28210 구원받은 사람은 몇 명인가? 이동원 2009-01-27 2155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