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글모든게시글모음 인기글(7일간 조회수높은순서)
m-5.jpg
현재접속자

매주 주보에 넣기 좋은 기독교적인 글만 엄선하여 모았습니다.

예수님도 비유로

예화모음

  세상에서 가장 귀한 세가지 금은 황금, 소금, 지금 이라고 한다. 나도 좋아하는 세가지 금이 있다. 현금, 지금, 입금 이다 ㅋㅋㅋ(햇볕같은이야기 사역 후원 클릭!)

자전거가 주는 정신적 유익

전병욱 목사............... 조회 수 2156 추천 수 0 2010.07.31 13:56:49
.........
자전거가 주는 정신적 유익"(4.29.2005)

1. 기마민족과 자전거 : 기마민족은 광대한 땅을 돌아다니며 정복했다. 도대체 그 힘의 근원은 어디에 있는가? 그 이유는 말을 타고 다녔기 때문이다. 나는 말 타는 사람의 심정을 자전거를 통해서 이해하게 되었다. 일단 마운틴 바이크를 타면, 활동영역이 평상시의 자신의 영역보다 몇배는 늘어나게 된다. 걸어서 의정부를 간다는 것을 상상할 수 있겠는가? 그런데 자전거를 타면, 의정부 정도는 쉽게 가게 된다. 그러다 보면, 거리 관념이 혁명적으로 변화되게 되어 있다. 지금 이 글을 쓰는 곳은 전북 정읍이다. 서울에서 이곳까지의 거리가 250킬로 정도된다. 자전거 타고 10시간 정도 오면 되겠구나하는 생각이 든다. 거리에 주눅들지 않고, 만만하게 보게 된다. 자전거는 기마민족과 같이 폭넓은 세계를 밟아보고 싶은 충동을 느끼게 한다. 우리의 민족성 속에 숨겨져 있는 기마민족성을 되살리는 길은 자전거 밖에 없다. 기마민족인 몽골은 말타고, 유럽을 정복했다. 있을 법한 발상이다.

2. 난관을 이기는 태도 : 사람은 본능적으로 평탄한 길을 좋아한다. 물론 자전거를 타는 사람도 잘 닦인 포장도로를 좋아한다. 그런데 어느 정도 수준이 되면, 포장보다는 비포장도로가 더 재미있다는 것을 알게 된다. 그래서 자꾸 비포장도로를 찾아다니게 된다. 이것은 삶의 태도에도 영향을 주어서 어려운 난관을 어렵게 느끼는 것이 아니라 재미있게 느끼게 된다. 그래서 강한 도전정신으로 고난과 난관을 향해 돌진하는 것이다. 삼일교회에서도 자전거를 타는 지도자와 타지 않는 지도자가 있다. 자전거 파가 훨씬 사역에서도 탁월함을 보이는 것을 알 수 있다. 왜? 난관을 두려워하지 않고, 즐기기 때문이다. 자전거는 태도도 바꾸어 놓는다.

3. 자신감의 회복 : 자전거는 인류의 발명품 가운데 최고라고 말한다. 왜? 걷는 속도보다 자전거는 5배 정도 빠르다. 그리고 힘은 5배 정도 덜 든다. 그래서 자전거는 같은 힘으로 걷는 것보다 25배의 효율이 있다고 한다. 자전거를 타면, 오직 자기의 힘으로 엄청나게 많은 거리를 갈 수 있다는 성취감을 느낄 수 있다. 이 성취감은 그 어떤 것으로도 얻을 수 없는 귀중한 자신감을 갖게 한다. 자전거를 많이 타면, 소극적인 사람이 적극적인 사람으로 변화된다. 어떤 사람은 우울질적인 기질이 사라졌다고 말하기도 한다. 어쨌든 자전거를 타는 것은 복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28244 예수 천당 김학규 2011-03-25 2157
28243 갱신된 믿음 예수마음 2011-03-10 2157
28242 연 날리는 아이는 바람을 기다립니다. 김필곤 2010-05-13 2157
28241 홈런을 치고 싶으세요? 김장환 목사 2010-05-10 2157
28240 지도자의 도덕성 이동원 목사 2010-03-22 2157
28239 [산마루서신] 가장 큰 성취는 file 이주연 2005-01-09 2157
28238 (이한규의 사랑칼럼) 자녀들에게 보내는 편지 이한규 2004-09-24 2157
28237 그리스도의 공동체 양창삼 2007-06-24 2157
28236 생명을 구하는 포옹 조엘 2006-01-02 2157
28235 전도는 특권입니다 공수길 목사 2014-03-15 2156
28234 용서의 파도 김장환 목사 2013-01-24 2156
28233 사랑은 보이지 않는 힘 file 최승일 목사(서울 상도교회) 2012-11-26 2156
28232 문자 그대로 자신을 병나게 하는 것 김계환 2012-04-06 2156
28231 가짜행복 김장환 목사 2011-12-16 2156
28230 단단한 나무를 베는 톱 김장환 목사 2010-10-31 2156
28229 나눔의 미덕 김장환 목사 2010-10-23 2156
» 자전거가 주는 정신적 유익 전병욱 목사 2010-07-31 2156
28227 채소와 쇠고기 이동원 목사 2010-04-26 2156
28226 어려움에 빠진 사람들과 연대(連帶)할 줄 아는 마음 박동현 교수 2010-04-11 2156
28225 미리 비틀거리지 마십시오 이한규 목사 2010-02-18 2156
28224 위독의 소식 이주연 2009-10-23 2156
28223 내가 하나님이다 이동원 목사 2009-10-19 2156
28222 복음없는 교회 서재일 2009-02-16 2156
28221 심판집행관의 나팔소리 [1] 다람지 2008-06-02 2156
28220 얼굴이 부끄럽지 않게 고요한 2006-01-19 2156
28219 먼저 정결케 하라 김장환 목사 2013-08-09 2155
28218 박경림, 장나라 공수길 목사 2013-03-29 2155
28217 신을 부르기만 하는 사람 김용호 2012-10-07 2155
28216 누군가 당신을 위하여 김장환 목사 2012-05-14 2155
28215 기막히게 하는 치이타 김계환 2012-02-11 2155
28214 젓가락질을 못하는 것을 부끄럽게 생각할 필요는 없습니다 이외수 2011-06-27 2155
28213 세상을 확 바꾸고 싶으세요? 전병욱 목사 2010-02-12 2155
28212 친밀감에 대한 욕구 강안삼 장로 2009-12-24 2155
28211 변화의 법칙 이동원 목사 2009-03-21 2155
28210 구원받은 사람은 몇 명인가? 이동원 2009-01-27 2155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