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글모든게시글모음 인기글(7일간 조회수높은순서)
m-5.jpg
현재접속자

햇볕같은이야기는 최용우가 1만편을 목표로 1995.8.12일부터 매일 한편씩 써오고 있는 1천자 길이의 칼럼입니다. 그동안 쓴 글이 15권의 단행본으로 만들어져 인터넷 교보문고에서 판매중입니다.글이 필요하시면 언제든지 동의 없이 가져다 쓰셔도 됩니다. 책구입 클릭!

물과 같은 겸손

2023년 수덕의삶 최용우............... 조회 수 45 추천 수 0 2023.06.05 08:31:49
.........

♣매일 아침 차 한잔 마시면서 전해드리는 햇볕같은이야기 그 7535번째 쪽지!

 

□물과 같은 겸손

 

1.겸손한 사람은 곤란하거나 불편한 상황이 되었을 때, 그 상황을 불평하지 않고, 자신의 마음을 돌아봅니다. 어려움을 당할 때도 원인을 밖에서 찾는 것이 아니라 자신 안에서 찾습니다. ‘세째 하늘에 이끌려’(고후12:2)올라가 천국을 봤을 정도로 엄청난 영광을 누렸던 바울 같은 사람도 “오호라 나는 곤고한 사람이로다. 이 사망의 몸에서 누가 나를 건져내랴.”(롬7:24)하고 자신의 마음을 돌아보며 탄식합니다. 

2.그러나 교만한 사람은 항상 어려운 상황의 원인을 외부에서 찾으며 변명으로 위기를 넘기려고 합니다. 우리나라에는 잘나고 똑똑한 사람들이 얼마나 많습니까?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무도 우리 사회가 직면하고 있는 여러 가지 문제를 자신의 문제로 인식하고 낮은 자세로 묵묵히 해결하려는 지도자는 거의 없습니다. 그것은 종교 지도자들도 마찬가지입니다. 세습이나 자신들의 기득권과 밥그릇 챙길 때만 큰 목소리를 냅니다. 

3.겸손은 물과 같습니다. 그래서 노자(老子)는 ‘상선약수(上善若水)’라, 물은 만물을 생육하게 해주고, 세상의 더러운 것을 다 씻어주며, 가장 낮은 곳에 처해도 묵묵히 자기의 역할을 다하는 겸손함의 상징입니다. 공자(孔子)는 ‘물과 같은 친구를 사귀라’고 했습니다. 불교에서는 ‘물로 번뇌를 씻는다’고 합니다. 기독교에서는 물로 세례를 주는데 그것은 씻을 세(洗), 예식 예(禮), 즉 죄를 씻는 예식이라는 뜻입니다. 

4.오 주님! 저에게 저의 무지와 믿음이 부족함과 교만을 알게 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그러니 더욱 주님께서 저를 불쌍히 여겨주시기를 간구할 뿐이옵니다. ⓒ최용우 

 

♥2023.6.5 달날에 좋은해, 밝은달 아빠 드립니다.


댓글 '1'

Jo Han

2023.06.06 09:37:25

아멘아멘! 귀한 글을 보게 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553 2023년 수덕의삶 전인지애(全人之愛) 최용우 2023-06-26 54
7552 2023년 수덕의삶 저언심음(低言心音) 최용우 2023-06-24 44
7551 2023년 수덕의삶 희소불명(喜小不鳴) 최용우 2023-06-23 42
7550 2023년 수덕의삶 침묵묵언(沈默默言) 최용우 2023-06-22 33
7549 2023년 수덕의삶 타인존중(他人尊重) 최용우 2023-06-21 42
7548 2023년 수덕의삶 무종노예(無從奴隷) 최용우 2023-06-20 44
7547 2023년 수덕의삶 양보배려(讓步配慮) 최용우 2023-06-19 40
7546 2023년 수덕의삶 절대정직(絶對正直) [1] 최용우 2023-06-17 48
7545 2023년 수덕의삶 인내연단(忍耐鍊鍛) [1] 최용우 2023-06-16 60
7544 2023년 수덕의삶 존경순종(尊敬純宗) 최용우 2023-06-15 44
7543 2023년 수덕의삶 순응복종(順應服從) [1] 최용우 2023-06-14 34
7542 2023년 수덕의삶 신경외심(神敬畏心) 최용우 2023-06-13 63
7541 2023년 수덕의삶 낮은데 처하고 [2] 최용우 2023-06-12 59
7540 2023년 수덕의삶 겸손은 자족하는 마음 [1] 최용우 2023-06-10 96
7539 2023년 수덕의삶 어시스트(assist) [1] 최용우 2023-06-09 66
7538 2023년 수덕의삶 죄에 대한 책망 [2] 최용우 2023-06-08 49
7537 2023년 수덕의삶 예수님만 바라보는 겸손 최용우 2023-06-07 65
7536 2023년 수덕의삶 고난의 날에 찬송 최용우 2023-06-06 52
» 2023년 수덕의삶 물과 같은 겸손 [1] 최용우 2023-06-05 45
7534 2023년 수덕의삶 자신에 대한 인색한 평가 [2] 최용우 2023-06-03 68
7533 2023년 수덕의삶 타인을 더 낫게 여김 최용우 2023-06-02 51
7532 2023년 수덕의삶 스스로 작게 여김 최용우 2023-06-01 58
7531 2023년 수덕의삶 겸손한 사람과 교만한 사람 최용우 2023-05-29 80
7530 2023년 수덕의삶 겸손의 두 단계 최용우 2023-05-26 100
7529 2023년 수덕의삶 겸손과 자기의(自己義) 최용우 2023-05-25 64
7528 2023년 수덕의삶 겸손의 선물 [1] 최용우 2023-05-24 54
7527 2023년 수덕의삶 회개와 겸손 최용우 2023-05-23 52
7526 2023년 수덕의삶 내가 더 잘났어 [2] 최용우 2023-05-22 68
7525 2023년 수덕의삶 온유하고 겸손한 사람 [1] 최용우 2023-05-20 68
7524 2023년 수덕의삶 의복과 겸손 [7] 최용우 2023-05-19 81
7523 2023년 수덕의삶 바리새인과 세리 [1] 최용우 2023-05-18 60
7522 2023년 수덕의삶 바울과 겸손 [1] 최용우 2023-05-17 62
7521 2023년 수덕의삶 일상생활 가운데 겸손 최용우 2023-05-16 63
7520 2023년 수덕의삶 겸손한 사람 [1] 최용우 2023-05-15 52
7519 2023년 수덕의삶 제자들의 겸손 [1] 최용우 2023-05-13 76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