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글모든게시글모음 인기글(7일간 조회수높은순서)
m-5.jpg
현재접속자

햇볕같은이야기는 최용우가 1만편을 목표로 1995.8.12일부터 매일 한편씩 써오고 있는 1천자 길이의 칼럼입니다. 그동안 쓴 글이 15권의 단행본으로 만들어져 인터넷 교보문고에서 판매중입니다.글이 필요하시면 언제든지 동의 없이 가져다 쓰셔도 됩니다. 책구입 클릭!

반쪽 종교개혁

2024년 진여(眞如) 최용우............... 조회 수 36 추천 수 0 2024.06.21 06:05:54
.........

♣매일 아침 차 한잔 마시면서 전해드리는 햇볕같은이야기 그 7837번째 쪽지!

 

□반쪽 종교개혁

 

1.성경에 ‘목사 제도’가 있는가? 없습니다. 16세기 루터와 칼빈이 가톨릭 성직자들의 타락을 비판하면서 시작한 종교개혁은 사실 새로운 것이 아닙니다. 4세기 이후 기독교가 로마제국에 의해 국교화되면서 지배층에 편입되어 타락의 길로 들어섰을 때부터 산발적으로 ‘교회 개혁’의 시도는 꾸준히 존재해 왔었습니다. 중세의 신학은 교회를 잘못된 방향으로 끌고 가고 있었으며 면죄부나 사제, 수도원, 신자들의 타락은 그 부작용에 불과했습니다.

2.종교개혁의 폭탄에 불이 붙은 16세기의 종교개혁자들은 가장 먼저 4세기 중반에 암부로스(Ambrose)가 주장했던 화채설(化體說)에 대해 강력하게 반대했습니다. 그리고 교황의 베드로 계승설도 부인했고, 사제들만 가능했던 성례에 회중들도 참여하도록 제도를 새로 만들었습니다. 또한 감독의 직책을 폐지하고 사제의 권한을 대폭 줄여서 장로들에게 되돌려주었습니다. 

3.종교개혁의 가장 첫 번째 슬로건은 ‘만인제사장주의’의 회복이었습니다. 루터나 칼빈은 모든 신자들은 ‘제사장’이므로 중간에 중재자가 없이 하나님과 직접 만날 수 있다고 옳게 가르쳤습니다.그러나 안타깝게도 이 주장은 반쪽짜리 주장이 되고 말았습니다. 구속사적으로는 ‘만인제사장주의’를 주장하면서 교회사적으로는 가톨릭의 ‘사제와 평교인’제도를 그대로 가지고 와서 ‘목사와 평신도’제도가 되었으며, ‘안수 제도’와 ‘단일 감독제(담임 목사 제도)’를 그대로 교회에 도입하고 말았습니다.

4.종교개혁의 화염이 가라앉은 후에 보니 새롭게 태어난 ‘개신교’는 새로운 것이 아닌 가톨릭을 조금씩 변형시킨 가톨릭의 짝퉁에 불과한 모습이었습니다. ⓒ최용우 

 

♥2024.6.21. 금날에 좋은해, 밝은달 아빠 드립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861 2024년 진여(眞如) 빛의 기도 new 최용우 2024-07-20 9
7860 2024년 진여(眞如) 불의 기도 new 최용우 2024-07-19 22
7859 2024년 진여(眞如) 눈이 활짝 열린 사람 최용우 2024-07-18 17
7858 2024년 진여(眞如) 눈꺼플이 벗겨진 사람 최용우 2024-07-17 23
7857 2024년 진여(眞如) 비몽사몽 눈이 붙은 사람 최용우 2024-07-16 24
7856 2024년 진여(眞如) 조폭 두목 최용우 2024-07-15 23
7855 2024년 진여(眞如) 가운의 유래 최용우 2024-07-13 32
7854 2024년 진여(眞如) 가운이 성경적인가? 최용우 2024-07-12 26
7853 2024년 진여(眞如) 오늘날 긴 옷은? 최용우 2024-07-11 23
7852 2024년 진여(眞如) 그 받는 판결이 더욱 중하리라 [1] 최용우 2024-07-10 24
7851 2024년 진여(眞如) 외식으로 길게 기도하고 [1] 최용우 2024-07-09 32
7850 2024년 진여(眞如) 과부의 가산을 삼키며 최용우 2024-07-08 29
7849 2024년 진여(眞如) 잔치의 윗자리 [1] 최용우 2024-07-06 31
7848 2024년 진여(眞如) 회당의 높은 자리 최용우 2024-07-05 33
7847 2024년 진여(眞如) 시장에서 문안받는 것 최용우 2024-07-04 26
7846 2024년 진여(眞如) 예복을 입는 두 가지 이유 최용우 2024-07-03 36
7845 2024년 진여(眞如) 율법학자의 긴 옷 최용우 2024-07-02 21
7844 2024년 진여(眞如) 긴 옷을 입은 자들 [3] 최용우 2024-07-01 32
7843 2024년 진여(眞如) 이 세상에 오신 하나님 최용우 2024-06-28 59
7842 2024년 진여(眞如) 출산율 걱정마세요 [1] 최용우 2024-06-27 56
7841 2024년 진여(眞如) 목사 제도가 필요한가? 최용우 2024-06-26 24
7840 2024년 진여(眞如) 목회 제도가 필요한가? [4] 최용우 2024-06-25 40
7839 2024년 진여(眞如) 목사가 목회를 하게 된 이유 최용우 2024-06-24 40
7838 2024년 진여(眞如) 사제에서 목사로 최용우 2024-06-22 43
» 2024년 진여(眞如) 반쪽 종교개혁 최용우 2024-06-21 36
7836 2024년 진여(眞如) 기름부음과 안수 최용우 2024-06-20 37
7835 2024년 진여(眞如) 미화된 성직제도 최용우 2024-06-19 26
7834 2024년 진여(眞如) 기독교와 세상조직 최용우 2024-06-18 36
7833 2024년 진여(眞如) 기독교와 그리스로마 최용우 2024-06-17 26
7832 2024년 진여(眞如) 콘스탄티누스와 씨프리안 최용우 2024-06-15 43
7831 2024년 진여(眞如) 새싹 씨프리안 최용우 2024-06-14 37
7830 2024년 진여(眞如) 씨앗 이그나티우스 최용우 2024-06-13 41
7829 2024년 진여(眞如) 초대교회의 리더십 최용우 2024-06-12 42
7828 2024년 진여(眞如) 목사 제도의 뿌리 최용우 2024-06-11 30
7827 2024년 진여(眞如) 목사 제도 최용우 2024-06-10 35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