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글모든게시글모음 인기글(7일간 조회수높은순서)
m-5.jpg
현재접속자

햇볕같은이야기는 최용우가 1만편을 목표로 1995.8.12일부터 매일 한편씩 써오고 있는 1천자 길이의 칼럼입니다. 그동안 쓴 글이 15권의 단행본으로 만들어져 인터넷 교보문고에서 판매중입니다.글이 필요하시면 언제든지 동의 없이 가져다 쓰셔도 됩니다. 책구입 클릭!

사는 것이란

2008년 한결같이 최용우............... 조회 수 2215 추천 수 0 2008.04.18 07:06:21
.........
♣♣매일 아침 차 한잔 마시면서 전해드리는 햇볕같은이야기
♣♣그 3201번째 쪽지!

        □ 사는 것이란

누가 그러더군요. "아이고... 사는 게 뭔지 모르겠다"
사는 게 뭔지 짧은 식견이지만 제가 가르쳐 드릴께요.
아침에 일어나 "오늘도 신나고 즐거운 하루다" 하고 소리 지르는 것
숨이 탁 막히고 심장이 터질 것 같은 순간까지 전력 질주 해 보는 것
까짓거 하루 종일 아무것도 하지말고 그냥 빈둥대는 것
하루 날 잡아서 전기 코드를 뽑아버리고 촛불을 켜고 살아보는 것
꽃향기를 들이마시고 자세히 들여다보는 것
강아지랑 장난치면서 놀아보는 것... 강아지가 없으면 놀이터에서 아이들이랑 놀기... (아고 요건 안 되겠다. 요즘 놀이터에 아이들이 다 학원가고 없지.)
자동차 구석구석 쓸고 닦고 왁스 발라 윤내고 청소하는 것
새벽기도 참석하여 목사님 놀래주는 것
혼자 하루산행을 하든지 호숫가를 혼자 어슬렁거리며 돌아다니는 것
거울 앞에 서서 온갖 개폼 똥폼 다 잡아보는 것
찬송 메들리로 불러보는 것. 한 72곡 정도 쉬지 말고 연속으로...
시골 5일 장터에서 막국수 한 그릇 사먹고 오는 것
이런 것들이 바로 사는 것입니다.
저는 사는 게 뭔지 밤새도록 써보라고 해도 쓸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우리는 종종 생존경쟁에 시달리고 생활에 지쳐서 내가 살아있다는 것을 잊고 살 때가 많습니다. 하지만 가만히 생각해 보면 지친 몸과 마음을 '벌떡!' 일으킬만한 기발한 방법들이 얼마나 많은지 모릅니다. ⓒ최용우

♥2008.4.18 쇠날에 좋은해, 밝은달 아빠 드립니다.
♥홈페이지에 좋은 글이 더 많이 있습니다. http://cyw.kr

댓글 '8'

이선옥

2008.04.21 07:56:56

태평양 건너 멀리서 늘 감사하게 잘 읽고 있습니다. 그런데 오늘은 그냥 갈 수가 없었습니다 . 살아있기에 할 수 있는 일들 얼마나 감사한지요. 햇볕같은 이야기에 사는 맛이 나게 하시는 것 같애요.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틀채

2008.04.21 07:57:21

새로운 하루를 기억하게 되어 기쁩니다 하나님이 주신 하루가 얼마나 귀한데 사는것이 이리도 힘이든는가 라고 한탄한 어제가 부끄럽습니다 감사합니다 건강하시고 주안에서 평안하세요

주원엄마

2008.04.21 07:59:43

ㅎㅎ.. 사는 것.. 그거 별거 아니네요..?! 근데.. 왜 다들 힘들다고 어렵다고 하는 것인지.. 암튼.. 맘이 가벼워져서 갑니다.. 감사합니다.. 평안하세요..

구병삼

2008.04.21 08:00:05

사는 것...나와 다른 모든 것을 경험하는 것...아닐까요?^^

봄샘

2008.04.21 08:00:29

사는 것이란에 100%공감^^ 날씨가 따뜻해서 더 하기 쉽겠어요.ㅎㅎㅎ 자동차 윤내기는 꼭 해야하는딩

생수의 강

2008.05.14 00:06:16

오늘도 신나고 즐거운 하루다...^^ 선포하고 외치면서 만들어 가야 겠어요.

100수지

2008.05.14 00:06:38

아침에 일어나서 오늘도 신나고 수지 맞을 것 같은 하루다라고 생각 하면 하루가 즐겁죠...
약간의 색다른 소품이 첨가되면 금상첨화...

Acts 29

2008.05.14 00:06:56

하루가 소중한것은 내안에 나를 사랑하시는 성령님이 게시기 때문입니다. 나를 사랑하는 사람이 없다면.. 그 사람은 불행한 사람입니다. 그런데..햇볕 같은 이야기님은 인기가 많으신것 같죠! 잘사용 하겠습니다.감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284 2008년 한결같이 사람을 이해하기 [2] 최용우 2008-08-02 2158
3283 2008년 한결같이 가장 멋진 휴가 장소 [2] 최용우 2008-08-01 2030
3282 2008년 한결같이 잘 풀리는 사람과 안 풀리는 사람 [3] 최용우 2008-07-31 2660
3281 2008년 한결같이 더러운 귀신 [4] 최용우 2008-07-29 2027
3280 2008년 한결같이 응답과 축복 [2] 최용우 2008-07-28 2007
3279 2008년 한결같이 독사를 먹은 농부 [6] 최용우 2008-07-26 2140
3278 2008년 한결같이 저 푸른 초원 위에 [2] 최용우 2008-07-25 2419
3277 2008년 한결같이 정말 잘 살고 싶다면 [2] 최용우 2008-07-24 1897
3276 2008년 한결같이 가지치기 안 하면 개복숭아 됩니다 [3] 최용우 2008-07-23 3989
3275 2008년 한결같이 정복당하지 않으려면 최용우 2008-07-22 1819
3274 2008년 한결같이 잘 살아야되는 이유 [2] 최용우 2008-07-21 2022
3273 2008년 한결같이 두 가지 유형의 지도자 [3] 최용우 2008-07-19 2089
3272 2008년 한결같이 5분 결혼식 [1] 최용우 2008-07-18 1960
3271 2008년 한결같이 기차와 달팽이 [2] 최용우 2008-07-16 2090
3270 2008년 한결같이 바꿔놓기 [2] 최용우 2008-07-15 1957
3269 2008년 한결같이 감자는 없었습니다 [4] 최용우 2008-07-14 1912
3268 2008년 한결같이 이 모습이 이렇게 변했습니다 최용우 2008-07-12 1929
3267 2008년 한결같이 사훈 가훈 교훈 표어 [2] 최용우 2008-07-11 4330
3266 2008년 한결같이 움직이는 것 중에 가장 빠른 것은? [2] 최용우 2008-07-10 1982
3265 2008년 한결같이 농부의 유언을 지키자 [1] 최용우 2008-07-09 1967
3264 2008년 한결같이 기독교는 '서로' 종교 [3] 최용우 2008-07-08 2071
3263 2008년 한결같이 내 인생의 금칙어 [2] 최용우 2008-07-05 1959
3262 2008년 한결같이 진주 목걸이와 기도 목걸이 [3] 최용우 2008-07-04 2388
3261 2008년 한결같이 수지맞는 일 [3] 최용우 2008-07-03 1996
3260 2008년 한결같이 퇴화해버린 영적 감각 [3] 최용우 2008-07-02 2008
3259 2008년 한결같이 아침에 일어나 드리는 기도 [2] 최용우 2008-07-01 2201
3258 2008년 한결같이 거룩한 삶을 위한 갈망 [3] 최용우 2008-06-30 1957
3257 2008년 한결같이 이제야 죽을 자격을 얻었구나 [2] 최용우 2008-06-28 1992
3256 2008년 한결같이 예배에 대하여 [2] 최용우 2008-06-27 2190
3255 2008년 한결같이 꿀벌과 채송화 [1] 최용우 2008-06-26 1845
3254 2008년 한결같이 반드시 준비해야 할 것 [1] 최용우 2008-06-25 1877
3253 2008년 한결같이 뇌 속에 남는 광고 [1] 최용우 2008-06-24 2156
3252 2008년 한결같이 진짜 성공의 법칙 최용우 2008-06-23 2051
3251 2008년 한결같이 무서운 것 세 가지 [2] 최용우 2008-06-21 2054
3250 2008년 한결같이 꽃이 하는 일 최용우 2008-06-20 2183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