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글모든게시글모음 인기글(7일간 조회수높은순서)
m-5.jpg
현재접속자

햇볕같은이야기는 최용우가 1만편을 목표로 1995.8.12일부터 매일 한편씩 써오고 있는 1천자 길이의 칼럼입니다. 그동안 쓴 글이 15권의 단행본으로 만들어져 인터넷 교보문고에서 판매중입니다.글이 필요하시면 언제든지 동의 없이 가져다 쓰셔도 됩니다. 책구입 클릭!

하하, 너무 진짜 같아

2008년 한결같이 최용우............... 조회 수 1899 추천 수 0 2008.05.21 08:47:12
.........
♣♣매일 아침 차 한잔 마시면서 전해드리는 햇볕같은이야기
♣♣그 3226번째 쪽지!

        □ 하하, 너무 진짜 같아

인터넷으로 어떤 목사님의 설교를 듣는데 배의 '운항'에 대해 이야기를 하시더라구요. '운항'이라는 말은 보통사람들은 잘 사용하지 않는 단어라서 귀를 쫑긋 세우고 들었는데, 누구에게 들었는지는 모르겠지만 엉터리 정보를 정말 진짜처럼 전달하시고... 그것도 모르고 우렁차게 '아멘' 으로 화답하는 성도들은 또 모냐고요.
저는 해사고등학교 '운항과'에서 공부를 했고 실제로 3년 동안 '운항'을 해 본 사람이라 잘못된 정보를 전달하고 계시다는 것을 그냥 알잖아요. 뭐, 그게 구원과 관계된 중요한 실책은 아니기에 그나마 다행이지만요.
황소그림의 대가로 불리는 어떤 화가가 온갖 정성을 다하여 황소 두 마리가 치열하게 싸우고 있는 투우도를 그렸습니다. 평론가들은 소가 살아있는 것 같다며 온갖 좋은 소리를 다 해 댔지만, 한 목동이 그림을 보고 포복 절도를 하며 비웃었습니다.
"야, 이 버르장머리 없는 놈아! 왜 남의 그림을 보고 웃어?"
"아저씨? 혹시 소들이 싸우는 것 한번이라도 본 적이 있으세요? 소들은 싸울 때 백이면 백 모두 두려움을 감추기 위해 꼬리를 가랑이 사이로 감추고 싸우거든요 그런데 이 그림을 좀 보세요. 워째 꼬리가 깃발처럼 하늘로 나부낄까요?"
멋진 상상력을 발휘한 화가와 전문가라고 자처하는 평론가들은 부끄러워 꼬리를 내려 가랑이 사이로 숨길 수밖에 없었다는 것 아닙니까.
예수님이 인간으로 오셔서 인간의 삶을 경험해 보지 않으셨다면 어찌 "나를 따르라"고 말씀하실 수 있었겠습니까? 안 그렇슙니꺄?  ⓒ최용우

♥2008.5.21 물 날에 좋은해, 밝은달 아빠 드립니다.
♥홈페이지에 좋은 글이 더 많이 있습니다. http://cyw.kr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582 2009년 가슴을쫙 많이 주기 [2] 최용우 2009-08-27 1970
3581 2009년 가슴을쫙 격려하기 최용우 2009-08-26 2454
3580 2009년 가슴을쫙 목소리 낮추기 최용우 2009-08-25 2478
3579 2009년 가슴을쫙 깊이 생각하기 file [2] 최용우 2009-08-20 2117
3578 2009년 가슴을쫙 따뜻해지기 [4] 최용우 2009-08-14 2007
3577 2009년 가슴을쫙 단순하게 살기 최용우 2009-08-14 1998
3576 2009년 가슴을쫙 욕심 버리기 최용우 2009-08-10 3159
3575 2009년 가슴을쫙 사랑하기 최용우 2009-08-08 2220
3574 2009년 가슴을쫙 록펠러의 후계자 최용우 2009-08-07 3217
3573 2009년 가슴을쫙 괴테의 짝사랑 최용우 2009-08-06 2506
3572 2009년 가슴을쫙 하나님의 말씀은 살아 운동력 있고 [2] 최용우 2009-08-05 9259
3571 2009년 가슴을쫙 옛날 빨래터 모습 [2] 최용우 2009-08-04 3186
3570 2009년 가슴을쫙 성 프란치스코의 기도 최용우 2009-08-03 4170
3569 2009년 가슴을쫙 증인의 증언 최용우 2009-08-01 1826
3568 2009년 가슴을쫙 뜸들이기 [1] 최용우 2009-07-29 2102
3567 2009년 가슴을쫙 비전과 소명 [1] 최용우 2009-07-28 2574
3566 2009년 가슴을쫙 지구는 거대한 보물창고 최용우 2009-07-27 1841
3565 2009년 가슴을쫙 예수의 십자가 피의 의미 [1] 최용우 2009-07-24 2624
3564 2009년 가슴을쫙 하나님이 쓰는 사람은 최용우 2009-07-23 2587
3563 2009년 가슴을쫙 100%받는 기도응답의 원리 한가지 [3] 최용우 2009-07-22 2560
3562 2009년 가슴을쫙 막장이야기 하지들 마세요 [4] 최용우 2009-07-21 2171
3561 2009년 가슴을쫙 미친놈과 멍청한놈 [5] 최용우 2009-07-20 2293
3560 2009년 가슴을쫙 다른 방법은 없다 [2] 최용우 2009-07-18 2239
3559 2009년 가슴을쫙 뒷모습이 아름다운 사람 최용우 2009-07-17 2323
3558 2009년 가슴을쫙 책은 사라지는가? 최용우 2009-07-16 1804
3557 2009년 가슴을쫙 태풍이 지나간 자리 [2] 최용우 2009-07-15 2952
3556 2009년 가슴을쫙 나는 거부한다! [1] 최용우 2009-07-14 2209
3555 2009년 가슴을쫙 자녀를 형통하고 장수하게 하려면 [1] 최용우 2009-07-13 2095
3554 2009년 가슴을쫙 마가복음 11장 23절의 비밀 [2] 최용우 2009-07-11 4655
3553 2009년 가슴을쫙 의무 바구니 [2] 최용우 2009-07-10 1990
3552 2009년 가슴을쫙 약 봉투에 적혀있는 건강수칙 10가지 [2] 최용우 2009-07-09 2105
3551 2009년 가슴을쫙 달팽이와 청상추 [1] 최용우 2009-07-08 2792
3550 2009년 가슴을쫙 느릿느릿 느긋한 마음 [3] 최용우 2009-07-07 1901
3549 2009년 가슴을쫙 나를 상징하는 딱 한 단어는? [3] 최용우 2009-07-06 5546
3548 2009년 가슴을쫙 기도의 원리 [5] 최용우 2009-07-04 2857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