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글모든게시글모음 인기글(7일간 조회수높은순서)
m-5.jpg
현재접속자

햇볕같은이야기는 최용우가 1만편을 목표로 1995.8.12일부터 매일 한편씩 써오고 있는 1천자 길이의 칼럼입니다. 그동안 쓴 글이 15권의 단행본으로 만들어져 인터넷 교보문고에서 판매중입니다.글이 필요하시면 언제든지 동의 없이 가져다 쓰셔도 됩니다. 책구입 클릭!

내 인생의 금칙어

2008년 한결같이 최용우............... 조회 수 1962 추천 수 0 2008.07.05 10:45:55
.........
♣♣매일 아침 차 한잔 마시면서 전해드리는 햇볕같은이야기
♣♣그 3264번째 쪽지!

        □ 내 인생의 금칙어

제 머리 숲을 헤치고 들어가 자세히 살펴보면 마치 골프장에 골프공이 들어가는 홀처럼 생긴 구멍이 하나 있습니다. 그것의 이름이 일명 '땜빵'이라는 것을 미장원에 가서 알았습니다. (그 사실을 친절하게 알려준 안산의 신영순 미장원... 두고두고 잊지 못할 것이여 잉... 부르르르)
제 머리에 땜빵의 정체는 초등학교 다닐 때 어뜬 개 같은 선배와 한 판 붙었다가 비겁하게 그놈에게 머리를 물렸습니다. 다행이 입이 작았으니 망정이지... 불독같이 생긴 선배인데 어찌나 쎄게 물렸던지 머리까지 뽑혀 나갔습니다. 피를 철철 흘리며 집으로 달려갔더니, 우리 어머니 망설이지도 않고 장독대로 달려가 된장 한바가지 퍼와서 구멍을 막아버리시더군요. 어찌나 쓰리던지...
그런데 그 싸움의 원인을 지금도 생생하게 기억합니다. "야! 이 병신아!"그놈이 그랬습니다. 저는 그 단어에 일종의 강박관념 같은 반응을 합니다. 지금도 어떤 놈이든 그 단어를 입밖에 내기만 하면 달려들어 한 입 뜯어 먹어버립니다. 제가 어떤 번역성경을 읽다가 화가 나서 집어 던져버린 적이 있습니다.(오..하나님 회개해요)그 성경은 장애인을 '병신'으로 번역을 했더군요.
제가 왜 그렇게 그 단어에 민감하게 반응을 하냐면요. 저의 어머니가 바로 장애인이시거든요. 하지만, 반쪽 몸으로 서른 여섯에 남편을 여의고도 자식 셋을 믿음으로 잘 키워내신 건강한 장애인입니다. 몸은 멀쩡한데 입에 그런 몹쓸 단어나 말하는 사람은 그놈이 바로 '병신'입니다. 그 단어를 쓰다가 저한테 걸리면 또 대가리에 땜빵을 하는 일이 있더라도 한 판 붙는 수가 있으니, 조심하셔요.^^ 그 단어는 내 인생에 영원한 '금칙어'입니다. ⓒ최용우

♥2008.7.5 날에 좋은해, 밝은달 아빠 드립니다.
♥홈페이지에 좋은 글이 더 많이 있습니다. http://cyw.kr

댓글 '2'

헬리강

2008.07.23 10:56:11

오늘따라 돌쇠전도사님이 무섭습니다^^;;여러분들도 걸리지 않도록 조심하세요^^

신이나네

2008.08.03 10:14:00

ㅎㅎ 이해합니다. 사실 장애인이란 말 자채가 없어져야 할 것 같습니다. 우리는 신체에 대한 심각한 결벽증이 있는 것 같습니다. 마음의 부족한 면에 더욱 신경을 써야하는데 말입니다. 그리고 훌륭하신 어머님을 두셨군요. 자식 셋을 훌륭히 기우셨다니... 부디 주님의 날개 아래에서 행복한 나날이 되시길 기도드립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582 2009년 가슴을쫙 많이 주기 [2] 최용우 2009-08-27 1970
3581 2009년 가슴을쫙 격려하기 최용우 2009-08-26 2454
3580 2009년 가슴을쫙 목소리 낮추기 최용우 2009-08-25 2478
3579 2009년 가슴을쫙 깊이 생각하기 file [2] 최용우 2009-08-20 2117
3578 2009년 가슴을쫙 따뜻해지기 [4] 최용우 2009-08-14 2007
3577 2009년 가슴을쫙 단순하게 살기 최용우 2009-08-14 1998
3576 2009년 가슴을쫙 욕심 버리기 최용우 2009-08-10 3159
3575 2009년 가슴을쫙 사랑하기 최용우 2009-08-08 2220
3574 2009년 가슴을쫙 록펠러의 후계자 최용우 2009-08-07 3217
3573 2009년 가슴을쫙 괴테의 짝사랑 최용우 2009-08-06 2506
3572 2009년 가슴을쫙 하나님의 말씀은 살아 운동력 있고 [2] 최용우 2009-08-05 9259
3571 2009년 가슴을쫙 옛날 빨래터 모습 [2] 최용우 2009-08-04 3186
3570 2009년 가슴을쫙 성 프란치스코의 기도 최용우 2009-08-03 4170
3569 2009년 가슴을쫙 증인의 증언 최용우 2009-08-01 1826
3568 2009년 가슴을쫙 뜸들이기 [1] 최용우 2009-07-29 2102
3567 2009년 가슴을쫙 비전과 소명 [1] 최용우 2009-07-28 2574
3566 2009년 가슴을쫙 지구는 거대한 보물창고 최용우 2009-07-27 1841
3565 2009년 가슴을쫙 예수의 십자가 피의 의미 [1] 최용우 2009-07-24 2624
3564 2009년 가슴을쫙 하나님이 쓰는 사람은 최용우 2009-07-23 2587
3563 2009년 가슴을쫙 100%받는 기도응답의 원리 한가지 [3] 최용우 2009-07-22 2560
3562 2009년 가슴을쫙 막장이야기 하지들 마세요 [4] 최용우 2009-07-21 2171
3561 2009년 가슴을쫙 미친놈과 멍청한놈 [5] 최용우 2009-07-20 2293
3560 2009년 가슴을쫙 다른 방법은 없다 [2] 최용우 2009-07-18 2239
3559 2009년 가슴을쫙 뒷모습이 아름다운 사람 최용우 2009-07-17 2323
3558 2009년 가슴을쫙 책은 사라지는가? 최용우 2009-07-16 1804
3557 2009년 가슴을쫙 태풍이 지나간 자리 [2] 최용우 2009-07-15 2952
3556 2009년 가슴을쫙 나는 거부한다! [1] 최용우 2009-07-14 2209
3555 2009년 가슴을쫙 자녀를 형통하고 장수하게 하려면 [1] 최용우 2009-07-13 2095
3554 2009년 가슴을쫙 마가복음 11장 23절의 비밀 [2] 최용우 2009-07-11 4655
3553 2009년 가슴을쫙 의무 바구니 [2] 최용우 2009-07-10 1990
3552 2009년 가슴을쫙 약 봉투에 적혀있는 건강수칙 10가지 [2] 최용우 2009-07-09 2105
3551 2009년 가슴을쫙 달팽이와 청상추 [1] 최용우 2009-07-08 2792
3550 2009년 가슴을쫙 느릿느릿 느긋한 마음 [3] 최용우 2009-07-07 1901
3549 2009년 가슴을쫙 나를 상징하는 딱 한 단어는? [3] 최용우 2009-07-06 5546
3548 2009년 가슴을쫙 기도의 원리 [5] 최용우 2009-07-04 2857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