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글모든게시글모음 인기글(7일간 조회수높은순서)
m-5.jpg
현재접속자

햇볕같은이야기는 최용우가 1만편을 목표로 1995.8.12일부터 매일 한편씩 써오고 있는 1천자 길이의 칼럼입니다. 그동안 쓴 글이 15권의 단행본으로 만들어져 인터넷 교보문고에서 판매중입니다.글이 필요하시면 언제든지 동의 없이 가져다 쓰셔도 됩니다. 책구입 클릭!

이상한 책도둑

햇볕같은이야기2 최용우............... 조회 수 1268 추천 수 0 2002.03.12 18:12:38
.........
♣♣매일 아침 차 한잔 마시면서 전해드리는 햇볕같은 이야기
♣♣그 1090번째 쪽지!

□ 이상한 책도둑

책읽기를 무척 좋아하는 어떤 한사람이 있었답니다. 그는 매일 시립도서관을 방문하였습니다. 그리고 어느 특정 분야에 치우치지 않고 여러 가지 책들을 두루 섭렵하였습니다. 어느날은 세익스피어의 작품들을 보기도 하였고, 어느날은 첨단과학에 관한 책을 보기도 하였고, 어느날은 역사책을 읽기도 하였습니다. 그의 책 읽는 방법은 다른 사람들 보다 조금 독특하였습니다. 우선 책을 빼 든 다음 표지를 가볍게 쓰다듬어 봅니다. 그리고 책을 펼쳐서 손가락으로 글씨를 짚어가며 마치 점자책을 읽듯이 보는 것입니다.
이러한 행동은 어느새 도서관 직원들과 도서관에 자주 오는 사람들 사이에 소문이 났습니다. 그리고 책을 무척 사랑하며, 책을 많이 읽는 그 사람을 칭찬하고 화제의 대상으로 삼았습니다.
그런데 이상하게 그 사람이 본 책들이 가끔 한권씩 행방불명이 되기 시작하였습니다. 직원 한사람이 숨어서 그 사람을 유심히 살폈더니, 다 본 책을 슬펴시 소매 속에 감추는게 아닙니까!
현장에서 잡힌 그 사람의 집에 가보니 그 동안 없어진 책들이 다 있었습니다. 왜 이런 일을 하였느냐는 질문에
"아! 저는 책을 읽고 싶습니다. 저는 책을 사랑합니다. 저는 책속에 길이 있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저는 책이 너무너무 갖고 싶어서 훔치지 않을수가 없었습니다. 저는 책이 손에 닿는 감촉이 너무나 좋습니다.... 그런데 저는 글을 읽을 줄 모른답니다.흑흑!"
어떤 그리스도인들은 성경책을 마치 이와 같이 대합니다. 성경책을 어디를 가든지 가지고 다니며, 소중히 다루며, 성경책을 사랑하며, 그 속에 길이 있고, 뜻이 있고, 희망이 있다는 것을 압니다. 그러나 그 성경책을 읽지는 않습니다. 읽어도 어찌나 건성으로 읽는지 그 뜻을 이해하지 못합니다! 얼마나 부끄러운 일입니까!
성경은 놀라운 하나님의 선물입니다. 우리가 그것을 그저 들고만 다닌다면 그것은 귀고리와 같은 장식품일 뿐입니다.

♥1999.5.3달의날에 웃음과 사랑과 기쁨을 드리는 좋은이 아빠였습니다.♥그동안 쓴 글을 모은 세 번째 책 <기쁨만들기>(은혜출판사,가격5,800원)가 나왔습니다. 전국의 기독교서점에서 구할수 있습니다.♥홈페이지 http://cyw.pe

댓글 '1'

전도주보

2004.01.06 23:37:47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3303 햇볕같은이야기1 어떤부부가 오래살까? 최용우 2002-02-24 1269
3302 2014년 인생최대 덩달이 믿음 최용우 2014-02-04 1268
» 햇볕같은이야기2 이상한 책도둑 [1] 최용우 2002-03-12 1268
3300 2017년 예수님을 하나님의 시간과 인간의 시간 최용우 2017-02-04 1267
3299 햇볕같은이야기1 장애인 자원 봉사 때 알아두어야 할 점 최용우 2002-02-24 1267
3298 햇볕같은이야기1 국회의원과 거지 최용우 2002-01-31 1267
3297 햇볕같은이야기1 성공한 사람 최용우 2002-01-13 1267
3296 2014년 인생최대 비정상회담 최용우 2014-10-07 1265
3295 2014년 인생최대 다시 태어나고 싶지 않다 [1] 최용우 2014-03-30 1265
3294 햇볕같은이야기2 약한쪽 편들기 최용우 2002-03-20 1265
3293 햇볕같은이야기2 멍청한 사람 최용우 2002-03-18 1265
3292 햇볕같은이야기1 사랑입니다. 최용우 2001-12-28 1265
3291 2013년 가장큰선 최대의 사업 최용우 2013-07-10 1264
3290 햇볕같은이야기1 4등칸이 없어서 최용우 2001-12-29 1264
3289 햇볕같은이야기1 울새와 참새 최용우 2001-12-28 1264
3288 햇볕같은이야기1 정말 비참한 일은 최용우 2002-02-16 1263
3287 햇볕같은이야기1 좋은 태도 최용우 2002-01-28 1263
3286 햇볕같은이야기1 할 말, 안 할말 최용우 2002-02-03 1262
3285 햇볕같은이야기2 너희도 살아가는구나! 최용우 2002-03-15 1261
3284 햇볕같은이야기2 우리집은 책이 엄청 많어 최용우 2002-03-12 1261
3283 햇볕같은이야기1 가을밤의 연주회 최용우 2002-03-09 1261
3282 햇볕같은이야기1 거짓말 안하기 최용우 2002-03-07 1261
3281 햇볕같은이야기1 친절 최용우 2002-02-21 1261
3280 햇볕같은이야기1 사람이 꽃보다 아름답다 최용우 2002-02-16 1261
3279 햇볕같은이야기1 세종대왕 동상의 비밀 최용우 2002-02-10 1261
3278 햇볕같은이야기1 봄 꽃 잔치 최용우 2002-02-24 1260
3277 햇볕같은이야기1 생존전략 10가지 최용우 2002-02-24 1260
3276 햇볕같은이야기1 좋은 밭, 나쁜 밭 최용우 2002-02-03 1260
3275 2013년 가장큰선 점점 퇴보하는 인간 최용우 2013-07-11 1259
3274 2013년 가장큰선 책을 읽어야 합니다. [1] 최용우 2013-03-21 1258
3273 햇볕같은이야기2 아빠의 책상 최용우 2002-03-18 1258
3272 2014년 인생최대 선을 베풀어야 하는 이유① 최용우 2014-03-03 1257
3271 햇볕같은이야기1 엉뚱한 신입사원 최용우 2002-03-09 1257
3270 햇볕같은이야기1 부드러운 피부를 갖는 비결 최용우 2002-01-21 1257
3269 햇볕같은이야기1 사랑해요 라고 말해주세요 최용우 2002-01-11 1257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