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글모든게시글모음 인기글(7일간 조회수높은순서)
m-5.jpg
현재접속자

햇볕같은이야기는 최용우가 1만편을 목표로 1995.8.12일부터 매일 한편씩 써오고 있는 1천자 길이의 칼럼입니다. 그동안 쓴 글이 15권의 단행본으로 만들어져 인터넷 교보문고에서 판매중입니다.글이 필요하시면 언제든지 동의 없이 가져다 쓰셔도 됩니다. 책구입 클릭!

달팽이와 청상추

2009년 가슴을쫙 최용우............... 조회 수 2793 추천 수 0 2009.07.08 03:17:01
.........

♣♣매일 아침 차 한잔 마시면서 전해드리는 햇볕같은이야기
♣♣그 3552번째 쪽지!

        □ 달팽이와 청상추

달팽이는 한 몸에 암수기능이 같이 있는 양성동물입니다. 그래서 사랑이나 결혼 때문에 싸울 일도 없고, 시기 질투나 다툴 일도 없습니다. 그렇다고 해서 혼자 교미를 해서 스스로 번식하지는 않습니다.
두 마리의 달팽이가 만나 서로의 암기능에 수기능을 교차로 합체시켜 처음에는 둘 다 아버지였다가 잠시 후에는 둘 다 잉태한 어머니가 되는 신비한 사랑을 합니다. 느릿느릿 다니는 특성 때문일까요? 달팽이는 평생에 그렇게 한번의 교미로 약 150마리의 새끼를 낳게 됩니다.
만약 달팽이들에게 발이 달려 자주 사랑을 하게 된다면 이 세상은 온통 달팽이 세상이 되어버릴지도 모릅니다. 대만에서는 갑자기 번식한 달팽이떼가 기습하여 하룻밤 사이에 5백트럭분의 야채를 먹어버린 사건도 있었다고 하니 느림보 달팽이라고 얕잡아볼 일이 아닌 것 같습니다.
삼겹살 싸 먹으려고 정성껏 기르는 청상추 잎을 어떤 벌레가 자꾸 갉아먹기에 자세히 찾아 봤더니 달팽이였습니다. 상추밭을 샅샅이 수색하여 달팽이를 모두 잡아 우리 집에서 멀-----------------리 아주 멀리 떼어놓고 왔습니다. 고놈들이 우리 집에 다시 찾아오려면 시간 좀 걸리겠지요? 오기 전에 얼른 상추를 따서 먼저 삼겹살 싸 먹어부러야겠습니다. ⓒ최용우

♥2009.7.8 물날에 좋은해, 밝은달 아빠 드립니다.
♥홈페이지에 좋은 글이 더 많이 있습니다. http://cyw.pe.kr

 


댓글 '1'

수시모집

2009.07.16 11:30:27

우리교회로 가져갑니다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591 2009년 가슴을쫙 모깃불을 피우며 최용우 2009-09-11 2232
3590 2009년 가슴을쫙 습득식 기도와 주부적 기도 [1] 최용우 2009-09-10 2254
3589 2009년 가슴을쫙 아멘을 어떻게 해야 하나? 최용우 2009-09-08 1873
3588 2009년 가슴을쫙 순종이란? 최용우 2009-09-07 1118
3587 2009년 가슴을쫙 루빠바룰라디비디바바바 [1] 최용우 2009-09-04 2238
3586 2009년 가슴을쫙 신앙의 두 줄기 흐름 최용우 2009-09-03 2116
3585 2009년 가슴을쫙 사랑입니다 최용우 2009-09-02 2021
3584 2009년 가슴을쫙 오리들도 아는 것을 [1] 최용우 2009-08-29 1852
3583 2009년 가슴을쫙 오래참기 [3] 최용우 2009-08-28 2427
3582 2009년 가슴을쫙 많이 주기 [2] 최용우 2009-08-27 1970
3581 2009년 가슴을쫙 격려하기 최용우 2009-08-26 2454
3580 2009년 가슴을쫙 목소리 낮추기 최용우 2009-08-25 2479
3579 2009년 가슴을쫙 깊이 생각하기 file [2] 최용우 2009-08-20 2117
3578 2009년 가슴을쫙 따뜻해지기 [4] 최용우 2009-08-14 2007
3577 2009년 가슴을쫙 단순하게 살기 최용우 2009-08-14 1998
3576 2009년 가슴을쫙 욕심 버리기 최용우 2009-08-10 3159
3575 2009년 가슴을쫙 사랑하기 최용우 2009-08-08 2220
3574 2009년 가슴을쫙 록펠러의 후계자 최용우 2009-08-07 3217
3573 2009년 가슴을쫙 괴테의 짝사랑 최용우 2009-08-06 2507
3572 2009년 가슴을쫙 하나님의 말씀은 살아 운동력 있고 [2] 최용우 2009-08-05 9259
3571 2009년 가슴을쫙 옛날 빨래터 모습 [2] 최용우 2009-08-04 3187
3570 2009년 가슴을쫙 성 프란치스코의 기도 최용우 2009-08-03 4171
3569 2009년 가슴을쫙 증인의 증언 최용우 2009-08-01 1826
3568 2009년 가슴을쫙 뜸들이기 [1] 최용우 2009-07-29 2103
3567 2009년 가슴을쫙 비전과 소명 [1] 최용우 2009-07-28 2574
3566 2009년 가슴을쫙 지구는 거대한 보물창고 최용우 2009-07-27 1841
3565 2009년 가슴을쫙 예수의 십자가 피의 의미 [1] 최용우 2009-07-24 2625
3564 2009년 가슴을쫙 하나님이 쓰는 사람은 최용우 2009-07-23 2588
3563 2009년 가슴을쫙 100%받는 기도응답의 원리 한가지 [3] 최용우 2009-07-22 2561
3562 2009년 가슴을쫙 막장이야기 하지들 마세요 [4] 최용우 2009-07-21 2171
3561 2009년 가슴을쫙 미친놈과 멍청한놈 [5] 최용우 2009-07-20 2293
3560 2009년 가슴을쫙 다른 방법은 없다 [2] 최용우 2009-07-18 2239
3559 2009년 가슴을쫙 뒷모습이 아름다운 사람 최용우 2009-07-17 2324
3558 2009년 가슴을쫙 책은 사라지는가? 최용우 2009-07-16 1804
3557 2009년 가슴을쫙 태풍이 지나간 자리 [2] 최용우 2009-07-15 2953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