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글모든게시글모음 인기글(7일간 조회수높은순서)
m-5.jpg
현재접속자

햇볕같은이야기는 최용우가 1만편을 목표로 1995.8.12일부터 매일 한편씩 써오고 있는 1천자 길이의 칼럼입니다. 그동안 쓴 글이 15권의 단행본으로 만들어져 인터넷 교보문고에서 판매중입니다.글이 필요하시면 언제든지 동의 없이 가져다 쓰셔도 됩니다. 책구입 클릭!

예수의 십자가 피의 의미

2009년 가슴을쫙 최용우............... 조회 수 2625 추천 수 0 2009.07.24 09:33:49
.........

♣♣매일 아침 차 한잔 마시면서 전해드리는 햇볕같은이야기
♣♣그 3566번째 쪽지!

        □ 예수의 십자가 피의 의미

사람은 태어날 때 본능(本能, instinct)을 가지고 태어납니다.
방금 태어난 아기가 젖을 물려주면 저절로 빤다든지, 병아리가 알을 깨고 나오는 것처럼 가르쳐 주지도 않았는데 저절로 하는 행동이나 생각을 본능이라고 합니다.
그런데 성경은 본능이라는 것은 '혈기'라고(레17:11) 합니다.
혈기(血氣)는 말 그대로 피의 기운이고, 그것은 환경에 대한 공격성을 가지고 있습니다. 쉽게 말하면 본능이란 다른 놈을 잡아서 뜯어먹어야 자기사 살 수 있다는 의식입니다. 동물들은 다른 놈을 잡아먹어야 자기가 삽니다. 사람도 당연히 다른 사람을 잡아먹어야 자기가 삽니다.(밷후2:12)
그래서 본능에 충실한 삶을 사는 사람들은 끊임없이 다른 사람을 괴롭히며 그 사람을 뜯어먹고 사는 것입니다.
아이들은 힘이 없기 때문에 부모를 뜯어먹고 자랍니다. 그러다가 점점 나이가 들면 세상에 나가 다른 사람을 뜯어먹기 시작합니다. 뜯어먹는 방법도 아주 고차원적이 됩니다. 그래서 세상은 먹고 먹히는 정글과 같은 곳이라고 하잖아요.
이 무시무시한 본능을 따라 짐승같이 먹고 먹히며 살벌하게 살지 않으려면 본능을 다른 것으로 바꾸어야 하는데 그것이 바로 '믿음'입니다. 그래서 이 세상은 '본능'으로 사는 사람과 '믿음'으로 사는 사람만 있을 뿐입니다.
믿음을 따라 사는 사람은 본능을 따르지 않습니다. 세상 사람들이 본능을 따라 아무리 '약육강식'으로 살아도 거기에는 별로 관심이 없습니다.
예수님이 십자가에 달려 마지막 피 한 방울까지 다 흘려버렸습니다. 왜 하필이면 '피'입니까? 피를 원하는 본능의 사람들에게 마지막 한방울 까지 다 줘버린 것입니다. 그래서 이제는 혈기를 따라 사는 것이 아니라 믿음을 따라 살라는 의미입니다.
노루의 목에 빨대를 꼽고 피를 빨아먹는다고 새 힘이 생기는 게 아닙니다. 새 힘은 '본능'을 점점 죽이고 '믿음'을 점점 키우는데서 나옵니다.
본능을 죽이고 믿음으로 살면 세상에서는 지지리도 궁상떠는 사람처럼 보이나, 하늘나라에서는 큰사람이 됩니다. ⓒ최용우

♥2009.7.24 쇠날에 좋은해, 밝은달 아빠 드립니다.
♥홈페이지에 좋은 글이 더 많이 있습니다. http://cyw.pe.kr


댓글 '1'

최용우

2009.07.24 10:55:07

죄송합니다. 오늘은 제목으로 장난을 한번 쳐 봤습니다. 다른 게시판에는 '노루의 목에 빨대를 꼽고'로 내보냈습니다. 제목을 어떻게 짓느냐에 따 클릭숫자가 달라지는데,오늘은 오랫만에 클릭이 되는 제목으로 한번 제목질을 해 보았습니다.신문들이 주로 이런 제목질을 잘하지요. 거기에 속아 시간을 낭비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러나 오늘 제 글의 제목질은 매우 중요한 내용이 담겨 있어서 우연히 제목에 걸려들어 보신 분들은 수지 맞은거에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591 2009년 가슴을쫙 모깃불을 피우며 최용우 2009-09-11 2232
3590 2009년 가슴을쫙 습득식 기도와 주부적 기도 [1] 최용우 2009-09-10 2254
3589 2009년 가슴을쫙 아멘을 어떻게 해야 하나? 최용우 2009-09-08 1873
3588 2009년 가슴을쫙 순종이란? 최용우 2009-09-07 1118
3587 2009년 가슴을쫙 루빠바룰라디비디바바바 [1] 최용우 2009-09-04 2238
3586 2009년 가슴을쫙 신앙의 두 줄기 흐름 최용우 2009-09-03 2116
3585 2009년 가슴을쫙 사랑입니다 최용우 2009-09-02 2021
3584 2009년 가슴을쫙 오리들도 아는 것을 [1] 최용우 2009-08-29 1852
3583 2009년 가슴을쫙 오래참기 [3] 최용우 2009-08-28 2427
3582 2009년 가슴을쫙 많이 주기 [2] 최용우 2009-08-27 1970
3581 2009년 가슴을쫙 격려하기 최용우 2009-08-26 2454
3580 2009년 가슴을쫙 목소리 낮추기 최용우 2009-08-25 2479
3579 2009년 가슴을쫙 깊이 생각하기 file [2] 최용우 2009-08-20 2117
3578 2009년 가슴을쫙 따뜻해지기 [4] 최용우 2009-08-14 2007
3577 2009년 가슴을쫙 단순하게 살기 최용우 2009-08-14 1998
3576 2009년 가슴을쫙 욕심 버리기 최용우 2009-08-10 3159
3575 2009년 가슴을쫙 사랑하기 최용우 2009-08-08 2220
3574 2009년 가슴을쫙 록펠러의 후계자 최용우 2009-08-07 3217
3573 2009년 가슴을쫙 괴테의 짝사랑 최용우 2009-08-06 2507
3572 2009년 가슴을쫙 하나님의 말씀은 살아 운동력 있고 [2] 최용우 2009-08-05 9259
3571 2009년 가슴을쫙 옛날 빨래터 모습 [2] 최용우 2009-08-04 3187
3570 2009년 가슴을쫙 성 프란치스코의 기도 최용우 2009-08-03 4171
3569 2009년 가슴을쫙 증인의 증언 최용우 2009-08-01 1826
3568 2009년 가슴을쫙 뜸들이기 [1] 최용우 2009-07-29 2103
3567 2009년 가슴을쫙 비전과 소명 [1] 최용우 2009-07-28 2574
3566 2009년 가슴을쫙 지구는 거대한 보물창고 최용우 2009-07-27 1841
» 2009년 가슴을쫙 예수의 십자가 피의 의미 [1] 최용우 2009-07-24 2625
3564 2009년 가슴을쫙 하나님이 쓰는 사람은 최용우 2009-07-23 2588
3563 2009년 가슴을쫙 100%받는 기도응답의 원리 한가지 [3] 최용우 2009-07-22 2561
3562 2009년 가슴을쫙 막장이야기 하지들 마세요 [4] 최용우 2009-07-21 2171
3561 2009년 가슴을쫙 미친놈과 멍청한놈 [5] 최용우 2009-07-20 2293
3560 2009년 가슴을쫙 다른 방법은 없다 [2] 최용우 2009-07-18 2239
3559 2009년 가슴을쫙 뒷모습이 아름다운 사람 최용우 2009-07-17 2324
3558 2009년 가슴을쫙 책은 사라지는가? 최용우 2009-07-16 1804
3557 2009년 가슴을쫙 태풍이 지나간 자리 [2] 최용우 2009-07-15 2953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