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글모든게시글모음 인기글(7일간 조회수높은순서)
m-5.jpg
현재접속자

햇볕같은이야기는 최용우가 1만편을 목표로 1995.8.12일부터 매일 한편씩 써오고 있는 1천자 길이의 칼럼입니다. 그동안 쓴 글이 15권의 단행본으로 만들어져 인터넷 교보문고에서 판매중입니다.글이 필요하시면 언제든지 동의 없이 가져다 쓰셔도 됩니다. 책구입 클릭!

치통과 순종

2007년 오직예수 최용우............... 조회 수 824 추천 수 0 2007.09.12 11:06:46
.........
♣♣매일 아침 차 한잔 마시면서 전해드리는 햇볕같은이야기
♣♣그 3033번째 쪽지!

        □ 치통과 순종

동네에 치과가 하나 있는데 어찌나 사람이 많은지 아침부터 사람들이 줄을 서 있고, 예약을 하고 가도 한참을 기다려야 차례가 옵니다. 그만큼 이가 아픈 사람이 많다는 뜻이며, 다른 곳이 아프면 참을 수 있지만 천하장사라도 이 아픈 것은 참을 수 없다는 뜻이겠지요?
누구에게나 치과는 공포의 대상입니다. 간호사들도 이쁘고 의사도 친절하지만 그래도 치과 가는 것은 싫습니다. 그래서 많은 사람들이 차일피일 미루다가 참을 수 없을 만큼 욱신거려야 오만상을 다 찡그리면서 치과에 찾아가, 간단하게 치료하면 될 것을 가지고 대 공사를 합니다.
마취주사를 맞거나, 드르륵거리며 이를 가는 드릴소리, 핀셋이 부딪치는 소리, 마스크 위에서 뚫어지게 내 속을 들여다 빤히 들여다보는 의사의 초롱초롱한 눈동자... 와웅~ 생각만 해도 소름과 전율이...
그래도 어쩝니까. 밤새 치통으로 끙끙대다가 날이 새자마자 새벽 5시부터 병원에 달려가서 '치과는 왜 이렇게 문을 늦게 열어?'하면서 문고리 한번 돌려보고 집에 갔다가 금방 병원으로 다시 가 의사가 출근 할 때까지 아예 소파에 앉아서 기다렸다는 사람의 이야기도 들었습니다.
그런데 저는 치과를 생각하면 동시에 '순종'이라는 단어가 떠오릅니다. 일단 명령이 떨어지면 결국 안 할 수 없는 것이 순종인데, 꼭 끝까지 버티다가 일이 커져야 부랴부랴 허둥대는 모습이 영락없는 치과 가기 전과 같으니 원, ⓒ최용우

♥2007.9.12 물날에 좋은해, 밝은달 아빠 드립니다.
♥홈페이지에 좋은 글이 더 많이 있습니다. http://cyw.kr

댓글 '3'

종촌촌놈

2007.09.13 00:10:36

마자요!.. 오죽하면 앓던 이 뺀거 같다고 하겠습니~~~. 갈건 갈고, 뺄건 빼고 그래야지요.. 그리고 저도 치과가는거 무섭습니다..ㅋㅋ. 글 잘 보았습니다. 형통하십시요!~~~

정계숙

2007.09.13 11:00:18

정말 치통과 순종 깊은 관계이네요. 그생각까지는 못했었는데.....

대평촌놈

2007.09.13 23:20:48

마자요! 이렇게 자주 오셔서 댓글을 남겨 주시니 더욱 가까워진 느낌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066 2007년 오직예수 뒷문을 닫아라 [3] 최용우 2007-10-26 730
3065 2007년 오직예수 보석과 촛불 [1] 최용우 2007-10-25 758
3064 2007년 오직예수 지금 하는 일은 가치 있는 일인가? [6] 최용우 2007-10-24 754
3063 2007년 오직예수 늘 깨어 기도하라 [2] 최용우 2007-10-23 1232
3062 2007년 오직예수 나의 두 가지 욕구는? [2] 최용우 2007-10-22 721
3061 2007년 오직예수 어떻게 하면 잘 믿을까? [2] 최용우 2007-10-20 754
3060 2007년 오직예수 이빨 하나는 희네 최용우 2007-10-19 709
3059 2007년 오직예수 뿌리깊은 나무는 [1] 최용우 2007-10-18 815
3058 2007년 오직예수 와우 호잇 으아 이잇 [2] 최용우 2007-10-17 780
3057 2007년 오직예수 코끼리 죽이는 법 [4] 최용우 2007-10-16 854
3056 2007년 오직예수 넘어지는 법 [1] 최용우 2007-10-15 770
3055 2007년 오직예수 하면서 살고 싶은 것 10가지 [2] 최용우 2007-10-13 759
3054 2007년 오직예수 호랑이와 개구리 [6] 최용우 2007-10-12 774
3053 2007년 오직예수 똥 고집 [4] 최용우 2007-10-11 697
3052 2007년 오직예수 날마다 대단한 일 [3] 최용우 2007-10-10 732
3051 2007년 오직예수 왜 그냥 두었을까? [4] 최용우 2007-10-08 702
3050 2007년 오직예수 잘 먹었다 이 돼지야 [5] 최용우 2007-10-06 1058
3049 2007년 오직예수 아름다운 섬김 [3] 최용우 2007-10-05 864
3048 2007년 오직예수 텅 빈 인간들 [2] 최용우 2007-10-04 879
3047 2007년 오직예수 포기는 좋은 것이다. [1] 최용우 2007-10-02 742
3046 2007년 오직예수 판단 받지 않으시는 예수님 [3] 최용우 2007-10-01 663
3045 2007년 오직예수 나무 높이 만큼 [3] 최용우 2007-09-29 816
3044 2007년 오직예수 대책이 있어요, 있어 [2] 최용우 2007-09-28 719
3043 2007년 오직예수 가장 무서운 벌 [1] 최용우 2007-09-27 1112
3042 2007년 오직예수 기쁜 소식-복음(福音) [2] 최용우 2007-09-27 791
3041 2007년 오직예수 자랑스러운 이름 [1] 최용우 2007-09-22 710
3040 2007년 오직예수 환상과 현실 [2] 최용우 2007-09-20 649
3039 2007년 오직예수 어떤 목사님 [6] 최용우 2007-09-19 665
3038 2007년 오직예수 하나님 만나기 최용우 2007-09-18 719
3037 2007년 오직예수 식욕과 정욕 [5] 최용우 2007-09-17 954
3036 2007년 오직예수 무례한 그리스도인 [7] 최용우 2007-09-15 797
3035 2007년 오직예수 새로운 소리의 세계 [1] 최용우 2007-09-14 774
3034 2007년 오직예수 한강에 빠진 사람 [2] 최용우 2007-09-13 741
» 2007년 오직예수 치통과 순종 [3] 최용우 2007-09-12 824
3032 2007년 오직예수 하나님의 음성을 듣는 방법 최용우 2007-09-11 1342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