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글모든게시글모음 인기글(7일간 조회수높은순서)
m-5.jpg
현재접속자

햇볕같은이야기는 최용우가 1만편을 목표로 1995.8.12일부터 매일 한편씩 써오고 있는 1천자 길이의 칼럼입니다. 그동안 쓴 글이 15권의 단행본으로 만들어져 인터넷 교보문고에서 판매중입니다.글이 필요하시면 언제든지 동의 없이 가져다 쓰셔도 됩니다. 책구입 클릭!

내가 너를 기뻐하노라

2021년 성동 최용우............... 조회 수 173 추천 수 0 2021.02.17 05:58:07
.........

 

♣매일 아침 차 한잔 마시면서 전해드리는 햇볕같은이야기 그 6873번째 쪽지!


□내가 너를 기뻐하노라


1.하늘로부터 들려온 소리는 예수님에게 “내가 너를 기뻐하노라”고 합니다. 내가 너를 기뻐한다는 말은 자존감의 문제입니다. 예수님은 지금 공생애의 시작 전이라 아무 일도 하지 않았습니다. 하나님은 예수님이 무슨 일을 많이 해서 기뻐하시는 것이 아니라, 예수님의 존재 자체를 기뻐하신 것입니다.
2.앞으로 예수님이 감당해야 될 공생애 사역과 십자가 사역은 결코 만만한 일이 아닙니다. 그러한 일을 감당해 나갈 때마다 “내가 너를 사랑하노라”고 격려하시는 아버지가 배후에 있다고 생각하면 아무리 힘들어도 그 사역을 재미있게 감당할 것입니다.
3.예수 그리스도를 믿고 구원을 받아 하나님의 자녀라는 신분을 획득한 우리에게도 하나님께서는 ‘내가 너를 기뻐한다’고 말씀하십니다. “너의 하나님 여호와가 너의 가운데에 계시니 그는 구원을 베푸실 전능자이시라 그가 너로 말미암아 기쁨을 이기지 못하시며 너를 잠잠히 사랑하시며 너로 말미암아 즐거이 부르며 기뻐하시리라 하리라”(습3:17) 하나님이 우리를 기뻐하시는 이유는 우리에게 선한 것이 있기 때문이 아니라, 그리스도께서 우리를 위하여 행하신 것 때문에 그냥 기뻐하신다는 놀라운 말씀입니다.
4.복음을 경험하면 자존감이 높아집니다. 하나님이 우리를 위해 행하신 것이 우리의 자존감의 근거입니다. 우리는 우리의 노력이나 어떤 행위로 하나님 앞에 나아갈 수 없습니다. 우리의 의는 더러운 옷과 같으며 도무지 자랑할 것이 없습니다. 하나님은 우리가 쓸모 있어서 부른 것이 아닙니다. 쓸모없는 우리를 불러서 쓸모 있게 만드시려고 부르신 것입니다. 그런 하나님을 생각하면 자존감이 충만해집니다. ⓒ최용우


♥2021.2.17. 물날에 좋은해, 밝은달 아빠 드립니다.


댓글 '1'

천하제일

2021.02.18 11:11:28

할렐루야 .~
아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943 2021년 성동 생활신앙 [1] 최용우 2021-05-14 228
6942 2021년 성동 왜 절은 산속에 있나? [1] 최용우 2021-05-13 196
6941 2021년 성동 열매같은 성령님 최용우 2021-05-12 123
6940 2021년 성동 불의 혀 같은 성령님 최용우 2021-05-11 139
6939 2021년 성동 이슬 같은 성령님 최용우 2021-05-10 124
6938 2021년 성동 단비 같은 성령님 최용우 2021-05-08 118
6937 2021년 성동 도장같은 성령님 최용우 2021-05-07 119
6936 2021년 성동 바람 같은 성령님 최용우 2021-05-06 120
6935 2021년 성동 물같은 성령님 [1] 최용우 2021-05-05 107
6934 2021년 성동 비둘기 같은 성령님 [1] 최용우 2021-05-04 129
6933 2021년 성동 불 같은 성령님 최용우 2021-05-03 174
6932 2021년 성동 기름같은 성령님 최용우 2021-05-01 137
6931 2021년 성동 음으로 성령 풀기 [1] 최용우 2021-04-28 175
6930 2021년 성동 양으로 성령 풀기 [1] 최용우 2021-04-27 148
6929 2021년 성동 무슨 일이 있었을까? 최용우 2021-04-26 144
6928 2021년 성동 좀비 최용우 2021-04-24 120
6927 2021년 성동 가장 귀한 지식은? [2] 최용우 2021-04-23 210
6926 2021년 성동 교만(驕慢) 최용우 2021-04-22 129
6925 2021년 성동 자만심(自慢心) 최용우 2021-04-21 120
6924 2021년 성동 태만(怠慢) 최용우 2021-04-20 94
6923 2021년 성동 낙심(落心) 최용우 2021-04-19 129
6922 2021년 성동 분노(忿怒) 최용우 2021-04-17 140
6921 2021년 성동 탐욕(貪慾) [2] 최용우 2021-04-16 177
6920 2021년 성동 부정(不淨) 최용우 2021-04-15 128
6919 2021년 성동 버릴 것 여덟가지 최용우 2021-04-14 215
6918 2021년 성동 사랑 하나님 [2] 최용우 2021-04-13 166
6917 2021년 성동 할 수 있게 하는 대화 최용우 2021-04-12 150
6916 2021년 성동 까만영화 [2] 최용우 2021-04-10 150
6915 2021년 성동 미운놈과 우는 놈 [2] 최용우 2021-04-09 236
6914 2021년 성동 권세주시는 성령님 최용우 2021-04-08 144
6913 2021년 성동 예수를 시인하게 하시는 성령님 최용우 2021-04-07 150
6912 2021년 성동 봉사하게 하시는 성령님 [1] 최용우 2021-04-06 116
6911 2021년 성동 용서하게 하시는 성령님 [1] 최용우 2021-04-05 124
6910 2021년 성동 열매 맺게 하시는 성령님 최용우 2021-04-03 146
6909 2021년 성동 은사 주시는 성령님 최용우 2021-04-02 111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