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글모든게시글모음 인기글(7일간 조회수높은순서)
m-5.jpg
현재접속자

햇볕같은이야기는 최용우가 1만편을 목표로 1995.8.12일부터 매일 한편씩 써오고 있는 1천자 길이의 칼럼입니다. 그동안 쓴 글이 15권의 단행본으로 만들어져 인터넷 교보문고에서 판매중입니다.글이 필요하시면 언제든지 동의 없이 가져다 쓰셔도 됩니다. 책구입 클릭!

수돗물과 우물물

2015년 나도할말 최용우............... 조회 수 459 추천 수 0 2015.09.18 10:10:17
.........

♣♣매일 아침 차 한잔 마시면서 전해드리는 햇볕같은이야기
♣♣그 5314번째 쪽지!


□수돗물과 우물물


자칭 하나님과 내통하는 선지자라고 하는 어떤 분이 10년 동안 300쪽 짜리 책 360권을 써서 펴냈다는 신문기사를 읽었습니다. 강대상 옆에 있는 의자에 앉아 “주님! 말씀하세요”하고 말하면 그때부터 주님이 새로운 말씀을 주셔서 그냥 받아 적어서 책으로 만들었다고 합니다.
호기심이 발동하여 그분의 글 두 편 읽어보니 100% 가짜 였습니다. 주님이 말씀을 주신 것이 아니라 자기 자신 안에 있는 상념(想念)들을 풀어놓은 것에 불과했습니다. 그러나 분별력이 없는 사람들이 보면 아주 잘 작성한 설교라며 깜빡 속을 정도로 문장력은 탁월했습니다.
사람의 마음속에는 엄청난 양의 생각의 가루(分心)가 있습니다. 그것을 ‘오만가지 생각’이라고 합니다. 그 먼지처럼 많은 생각의 가루 중에 어느 하나가 마음에 착상을 하면 그것이 의식을 통해 표현이 됩니다.
‘주님 말씀하세요’ 하고 기다리는데 그 많은 생각의 가루 중 하나가 ‘주님 말씀하세요’에 딱 달라붙으면 어떤 새로운 스토리가 됩니다. 그걸 하나님이 말씀하시는 것이라고 착각하는 것입니다. 흔히 우리가 큐티를 하면서 저지르는 잘못 중에 한 가지입니다. 가만히 기다리고 있으면 어떤 생각이 떠오른다고 하는 것에 주의해야 합니다.
하나님은 생각 속에 계시는 분이 아닙니다. 실존하시는 분입니다. 그분을 만나는 것을 가장 방해하는 것은 ‘생각’입니다. 오만가지 생각을 싹 지워버려야 그 뒤에 계신 하나님이 보입니다. 그게 진짜입니다.
마음속에 떠오르는 생각을 글로 옮기는 일은 글쓰기 훈련을 조금만 받으면 힘든 일이 아닙니다. 그러나 별 의미는 없습니다. 자기만족일 뿐이죠. 하나님의 말씀은 수도꼭지에서 틀면 아무 때나 그냥 콸콸 나오는 수돗물 같은 것이 아니라, 퍼내면 퍼낸 만큼 아침에 다시 채워지기까지 기다려야 하는 우물물 같은 것입니다. ⓒ최용우


♥2015.9.18. 쇠날에 좋은해, 밝은달 아빠 드립니다.


댓글 '2'

당당뉴스

2015.10.13 12:01:39

수돗물 같은 설교가 있고 샘물같은 설교가 잇지요.

푸른피

2015.11.21 12:27:50

수돗물은 많은데.. 먹을수 있는 마실물이 귀하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341 2015년 나도할말 죄법과 생명법 ④ 최용우 2015-10-22 340
5340 2015년 나도할말 죄법과 생명법 ③ 최용우 2015-10-21 338
5339 2015년 나도할말 죄법과 생명법 ② 최용우 2015-10-20 347
5338 2015년 나도할말 죄법과 생명법 ① [1] 최용우 2015-10-19 415
5337 2015년 나도할말 상담 보고 최용우 2015-10-17 386
5336 2015년 나도할말 예수에 미친 한국교회 [1] 최용우 2015-10-16 605
5335 2015년 나도할말 섬김(service) 최용우 2015-10-15 671
5334 2015년 나도할말 위로의 여행③ [1] 최용우 2015-10-14 353
5333 2015년 나도할말 위로의 여행② [2] 최용우 2015-10-13 365
5332 2015년 나도할말 위로의 여행① 최용우 2015-10-12 374
5331 2015년 나도할말 밖으로의 여행③ [1] 최용우 2015-10-10 314
5330 2015년 나도할말 밖으로의 여행② [2] 최용우 2015-10-08 289
5329 2015년 나도할말 밖으로의 여행① [1] 최용우 2015-10-07 321
5328 2015년 나도할말 안으로의 여행③ [2] 최용우 2015-10-06 322
5327 2015년 나도할말 안으로의 여행② [1] 최용우 2015-10-05 294
5326 2015년 나도할말 안으로의 여행① 최용우 2015-10-03 352
5325 2015년 나도할말 갈등 [2] 최용우 2015-10-02 436
5324 2015년 나도할말 영원한 신자 [2] 최용우 2015-10-01 386
5323 2015년 나도할말 베테랑(Veteran) [1] 최용우 2015-09-30 459
5322 2015년 나도할말 국민소득별 나라의 특징 최용우 2015-09-29 592
5321 2015년 나도할말 골리앗은 누가 죽였나? [13] 최용우 2015-09-26 908
5320 2015년 나도할말 화요일이 가장 좋은 날 최용우 2015-09-25 354
5319 2015년 나도할말 태초 이전에 최용우 2015-09-24 428
5318 2015년 나도할말 바람직한 현상 [1] 최용우 2015-09-23 349
5317 2015년 나도할말 시골사람 서울 구경 [2] 최용우 2015-09-22 456
5316 2015년 나도할말 중국과 한국 최용우 2015-09-21 341
5315 2015년 나도할말 사망의 음침한 골짜기에서 [1] 최용우 2015-09-19 594
» 2015년 나도할말 수돗물과 우물물 [2] 최용우 2015-09-18 459
5313 2015년 나도할말 있는 것으로 최용우 2015-09-17 337
5312 2015년 나도할말 뒤바뀐 상황 최용우 2015-09-16 440
5311 2015년 나도할말 어떤 기다림③ [1] 최용우 2015-09-15 404
5310 2015년 나도할말 어떤 기다림② 최용우 2015-09-14 382
5309 2015년 나도할말 어떤 기다림① 최용우 2015-09-12 563
5308 2015년 나도할말 수도사와 목사 최용우 2015-09-11 517
5307 2015년 나도할말 잘 삽시다 [1] 최용우 2015-09-10 604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