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글모든게시글모음 인기글(7일간 조회수높은순서)
m-5.jpg
현재접속자

밥드세요 밥!

따뜻한 밥상

[예수어록241] 뿌리를 내려야

마태예수어록 최용우............... 조회 수 25 추천 수 0 2022.08.29 06:17:53
.........
성경 : 마13:6 

<말씀>

 해가 돋은 후에 타서 

 뿌리가 없으므로 말랐고(마13:6) 

 

<응답>

 예! 그렇습니다. 돌밭에 떨어진 씨는 

 뿌리도 못 내린 채 땡볕에 말라 죽어버렸습니다.

 

<묵상>

 흙이 얕은 돌자갈 밭에 떨어진 씨는 

 당연히 그 흙의 두께 만큼 밖에 뿌리를 내리지 못하니 

 해가 나면 말라버릴 수밖에 없다. 

 그러나 산행을 하다보면 커다란 바위틈 벌어진 

 그 틈새기에 뿌리를 내려 오랫동안 자라는 나무도 많이 본다. 

 시간과의 싸움이다.

 씨뿌리는 일은 다른 일도 다 그렇지만 적잖은 손실을 감수해야 한다. 

 하늘나라 복음을 전하는 일은 생각처럼 쉽게 결실을 거둘 수 있는 일이 아니다. 

 기대를 하되 그 기대에 스스로 얽매이지 않는 사람만 할 수 있는 일다. 

 관심을 갖고 오래 기다려야 하는 

 시간과의 싸움이다.

 

<기도>

 주님!

 말씀의 씨앗을 소중히 품어 내는 옥토와 같은 마음 밭이 되고 싶나이다. 

 제 마음 밭을 주님이 갈아엎어 주시옵소서.

 제 마음이 뿌리를 내려 든든히 자랄 수 있는 옥토가 되게 하소서. 아멘

 

<성경> 마태복음13장6절(마13:6) -뿌리를 내려야

------------------------------ 

1.(개정) 해가 돋은 후에 타서 뿌리가 없으므로 말랐고

2.(개역) 해가 돋은 후에 타져서 뿌리가 없으므로 말랐고

3.(바른) 해가 뜨자 그것들이 타서 뿌리가 없어 말라 버렸다.

4.(표준) 해가 뜨자 타버리고, 뿌리가 없어서 말라버렸다.

5.(킹제) 해가 솟아오르자 시들었으며, 뿌리가 없으므로 말라 버렸고

6.(쉬운) 해가 뜨자 시들어 버렸고, 뿌리가 없어서 곧 말라 버렸다.

7.(우리) 해가 뜨자 그 싹은 시들어 버리고 뿌리가 없어서 말라 버렸다.

8.(현어) 뜨거운 태양에 말라 죽어 버렸다. 뿌리가 깊이 박히지 않았기 때문이다.

9.(현대) 해가 돋자 뿌리를 박지 못한 싹은 타서 말라 버렸다. 

10.(공동) 해가 뜨자 타 버려 뿌리도 붙이지 못한 채 말랐다.

11.(가톨) 해가 솟아오르자 타고 말았다. 뿌리가 없어서 말라 버린 것이다.

12.(조선) 해가 뜨자 타 버려 뿌리도 붙이지 못한 채 말라버렸다.

13.(메시) 해가나자 곳 시들어버렸다.

14.(성경) 뿌리도 못 내린 채 땡볕에 말라 죽고

15.(믿음) 땡볕에 뿌리도 못 내린 채 말라 죽고

------------------------------

1.(개정) 개역개정성경 /대한성서공회

2.(개역) 개역한글성경/대한성서공회

3.(바른) 바른성경 /대한성경공회

4.(표준) 표준새번역 성경/대한성서공회

5.(킹제) 킹제임스성경 /말씀보존학회

6.(쉬운) 쉬운성경 /아가페

7.(우리) 우리말성경 /두란노

8.(현어) 현대어성경 /성서원

9.(현대) 현대인의성경 /생명의말씀사

10.(공동) 공동번역성경 /대한성서공회

11.(가톨) 가톨릭성경 /한국천주교주교회의

12.(조선) 조선어성경 /조선기독교연맹

13.(메시) 메시지성경 /유진피터슨 복있는사람

14.(성경) 성경 /이현주 삼인

15.(믿음) 믿음성경/최용우개인역

------------------------------


댓글 '2'

니이가타

2022.08.30 06:00:28

아멘. 주님. 엉뚱한 곳에 씨뿌리지 않게 지혜를 주옵소서.

최용우

2022.09.05 22:05:36

주님!
저와 아내와 좋은이와 밝은이 마음이
뿌리를 내려 든든히 자랄 수 있는 옥토가 되게 하소서. 아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성경 날짜 조회 수
2943 마태예수어록 [예수어록310] 칠병이어 [4] 마15:34  2022-11-06 46
2942 마태예수어록 [예수어록309] 굶겨 보내지 못하겠노라 [2] 마15:32  2022-11-05 55
2941 마태예수어록 [예수어록308] 여자의 믿음 [2] 마15:28  2022-11-04 123
2940 마태예수어록 [예수어록307] 자녀의 떡 [2] 마15:26  2022-11-03 53
2939 마태예수어록 [예수어록306] 잃어버린 양 [2] 마15:24  2022-11-02 40
2938 마태예수어록 [예수어록305] 사람을 더럽히는 것은 [2] 마15:20  2022-11-01 20
2937 마태예수어록 [예수어록304] 마음에서 나오는 것 [2] 마15:19  2022-10-31 37
2936 마태예수어록 [예수어록303] 입에서 나오는 것 [2] 마15:18  2022-10-30 33
2935 마태예수어록 [예수어록302] 입으로 들어가는 것 [2] 마15:17  2022-10-29 68
2934 마태예수어록 [예수어록301] 깨달음이 없느냐? [2] 마15:16  2022-10-28 38
2933 마태예수어록 [예수어록300] 그냥 두라 [3] 마15:14  2022-10-27 27
2932 마태예수어록 [예수어록299] 아버지가 심은 나무 [2] 마15:13  2022-10-26 40
2931 마태예수어록 [예수어록298] 더러운 것 [2] 마15:11  2022-10-25 39
2930 마태예수어록 [예수어록297] 듣고 깨달으라 [2] 마15:10  2022-10-24 27
2929 마태예수어록 [예수어록296] 사람의 계명 [2] 마15:9  2022-10-23 26
2928 마태예수어록 [예수어록295] 마음은 멀다 [2] 마15:8  2022-10-22 44
2927 마태예수어록 [예수어록294] 위선자들 [2] 마15:7  2022-10-21 23
2926 마태예수어록 [예수어록293] 전통 [2] 마15:6  2022-10-20 25
2925 마태예수어록 [예수어록292] 잘못 가르침 [2] 마15:5  2022-10-19 25
2924 마태예수어록 [예수어록291] 말씀 인용 [2] 마15:4  2022-10-18 30
2923 마태예수어록 [예수어록290] 전통과 계명 [2] 마15:3  2022-10-17 20
2922 마태예수어록 [예수어록289] 믿음이 작은 자여 [2] 마14:31  2022-10-16 55
2921 마태예수어록 [예수어록288] 오라 [2] 마14:29  2022-10-15 32
2920 마태예수어록 [예수어록287] 안심하라 [2] 마14:27  2022-10-14 39
2919 마태예수어록 [예수어록286] 가져오라 [2] 마14:18  2022-10-13 29
2918 마태예수어록 [예수어록285] 먹을 것을 주라 [2] 마14:16  2022-10-12 28
2917 마태예수어록 [예수어록284] 고향에서는 [2] 마13:57  2022-10-11 24
2916 마태예수어록 [예수어록283] 천국의 제자된 서기관 [2] 마13:52  2022-10-10 63
2915 마태예수어록 [예수어록282] 깨달았느냐? [2] 마13:51  2022-10-09 24
2914 마태예수어록 [예수어록281] 불구덩이 [2] 마13:50  2022-10-08 39
2913 마태예수어록 [예수어록280] 의인 중에 악인 [2] 마13:49  2022-10-07 75
2912 마태예수어록 [예수어록279] 분류 [2] 마13:48  2022-10-06 25
2911 마태예수어록 [예수어록278] 그물같은 천국 [2] 마13:47  2022-10-05 34
2910 마태예수어록 [예수어록277] 값진 진주 [2] 마13:46  2022-10-04 35
2909 마태예수어록 [예수어록276] 좋은 진주 [2] 마13:45  2022-10-03 35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