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숙 그냥생각

감사일기 참새에게 밝은눈을

해바라기 2023.06.05 08:14 조회 수 : 23

121. 들깨 씨앗을 뿌린 할머니의 텃밭에 참새들이 내려와 씨앗을 주워 먹습니다.

저 작은 깨알들을 흙속에서 어찌 구분하여 찾아내는지 가벼운 참새들은 한참이나

나뭇잎처럼 움직이며 먹이를 주워 먹었습니다. 참새에게 맑고 밝은 눈을 주신 하나님을

찬양하며 감사드립니다.

122. 새들은 밤이 되면 어디에서 지낼까! 궁금한적이 있었습니다. 어느날 저녁 어스름한

시간에 공원을 산책하는데 사방에서 새들이 한 나무안으로 날아드는 것이었습니다.

걸음을 멈추고 그 광경을 한참이나 바라보았습니다. 나무안에서는 수백마리의 

새들이 시끄럽게 떠들고 있었습니다. 아~ 여기서 밤을 보내는가보구나! 감탄이 절로

나왔습니다. 새들에게도 깃들곳을 주신 하나님을 찬양합니다.

 

잠이 덜 깬 이른 새벽에 부지런한 새들의 지저귐이 사방에서 아스라이 들려옵니다.

하루가 시작되었다고, 날이 밝아온다고, 어서들 일어나라고 깨우는 소리 같습니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945 [글씨21] 생각이 너무 없어 버리가 텅 빈 것 같다 newfile 2023.09.23 14
944 [글씨20] 시인은 쓰디쓴 외로움이 밥이다. file 2023.09.04 17
943 오이 생각 2023.08.08 17
942 선풍기 안녕 2023.08.05 24
941 [글씨19] 지갑 빈 것보다 [1] file 2023.08.02 34
940 [글씨18] 나중에 꼭 해야지 그때 꼭 할걸 file 2023.06.27 31
939 감기 아퍼 2023.06.24 14
938 고마워요 2023.06.10 33
937 태초에 2023.06.10 29
936 주님만 따라서 2023.06.07 26
935 천국이 왔다 2023.06.06 22
» 참새에게 밝은눈을 2023.06.05 23
933 하나님께만 2023.06.05 20
932 기회 주셔서 2023.06.04 21
931 2023.06.03 22
930 시험하지 말라 2023.06.03 24
929 연결 2023.05.30 13
928 하나님의 정원에 file 2023.05.29 15
927 평강의 예수님 2023.05.29 16
926 예수님처럼 2023.05.29 14
925 보리굴비 2023.05.29 10
924 비가 내려요 2023.05.28 16
923 저와 함께 2023.05.27 17
922 유일한 분 2023.05.27 24
921 더 써보자 2023.05.27 23
920 [글씨17] 지금 내가 거목 한그루를 먹어 버렸다. file 2023.05.24 31
919 오늘도 좋은 날 2023.05.19 21
918 오늘은 오늘로 file 2023.05.17 28
917 울타리엔 꽃이 피고 file 2023.05.16 29
916 나의 존재는 주님 능력 2023.05.14 36
915 사랑하며 살자 2023.05.13 41
914 나의 이름은 2023.05.07 29
913 가까이 계시네 2023.05.06 40
912 가족 2023.05.05 46
911 모두에게 유익을 2023.05.05 22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