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주보에 넣기 좋은 기독교적인 글만 엄선하여 모았습니다.

예수님도 비유로

예화모음

 

거룩한 흔적

안성국 목사............... 조회 수 262 추천 수 0 2018.12.17 20:24:23
.........

201806110001_23110923962638_1.jpg

[겨자씨] 거룩한 흔적
 
 기도자가 성소에서 하나님께 하소연을 쏟아놓았습니다. “하나님 이럴 수는 없습니다. 그가 제게 한 짓을 다 아시잖습니까. 제가 그에게 받은 상처를 다 아시지 않습니까. 그가 함부로 던진 말의 화살에 제 가슴은 찢어졌습니다. 그의 무례한 행동들과 교만한 횡포로 제 심장이 멈춰버리는 줄 알았습니다. 상처가 하도 깊어 도무지 회복될 기미가 보이지 않습니다. 상처가 낫는다한들 흉터는 고스란히 남을 것입니다. 사과 한마디에, 손 한번 잡는 것으로 어떻게 없던 일이 되겠습니까. 하나님 저는 절대 용서하지 못하겠습니다.”

기도자의 부르짖음을 잠잠히 들으시던 예수님은 조용히 손을 내미셨습니다. 그 손에는 굵은 못 자국이 선명합니다. 허리춤을 걷으셨습니다. 그곳에는 창에 찔린 상처가 뚜렷하게 보입니다. 주님은 한마디도 하지 않으시는데 그 상처들이 이렇게 아우성을 치는 듯합니다. ‘너 때문이야. 너로 인해 받은 상처다. 모르겠니? 너 때문에 이런 흉터가 생겼단다. 하지만 그는 너를 탓하지 않으며 원망하지도 않고 얼마든지 용서하고 있지.’

기도자는 말없이 눈물만 흘렸습니다. 그리고 알게 됐지요. 정의를 외치다 받은 상처, 사랑을 나누다 얻은 상처, 복음을 전하다 받은 상처, 선한 양심을 지키다 남은 상처… 이 모든 상처들은 주님께서 먼저 가지셨던 상처, 바로 그분의 흔적이라는 것을요.

안성국 목사(익산 평안교회)
<겨자씨/국민일보>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4064 믿는 나라의 분열 김장환 목사 2019-01-14 180
34063 축복의 사람으로 file 김석년 목사 2019-01-12 436
34062 휴가철의 개구리 교향곡 file 한상인 목사 2019-01-12 168
34061 혹독한 비방을 이기는 길 file 박성규 목사 2019-01-12 175
34060 동거함의 축복 file 안성국 목사 2019-01-12 155
34059 전능 환상을 경계하라 file 곽주환 목사 2019-01-12 136
34058 성냥과 핵폭발 file 한재욱 목사 2019-01-12 181
34057 절영지회의 은혜 file 김석년 목사 2019-01-12 220
34056 인생의 춘하추동 file 한상인 목사 2019-01-12 233
34055 패망의 선봉 4가지 새벽기도 2019-01-11 265
34054 일당천의 삶을 꿈꾸라 새벽기도 2019-01-11 202
34053 백해무익한 것 3가지 새벽기도 2019-01-11 244
34052 지혜롭게 사는 3가지 방법 새벽기도 2019-01-11 297
34051 즐거운 기부문화 김장환 목사 2019-01-10 135
34050 어둠에서 찾은 빛 김장환 목사 2019-01-10 396
34049 신앙의 비결 김장환 목사 2019-01-10 445
34048 탈북자를 섬기는 지혜 김장환 목사 2019-01-10 117
34047 성도의 눈물 김장환 목사 2019-01-10 448
34046 멋대로 세운 잘못된 기준 김장환 목사 2019-01-10 312
34045 더 중요한 것을 지켜라 김장환 목사 2019-01-10 362
34044 짐이 아니라 십자가를 지십시오 file 이주연 목사 2019-01-09 252
34043 마지막 절망으로 소망을 file 이주연 목사 2019-01-09 168
34042 그저 바라만 봅니다 file 이주연 목사 2019-01-09 111
34041 십자가는 완전한 사랑입니다. file 이주연 목사 2019-01-09 220
34040 새해에는 십자가로 새롭게 file 이주연 목사 2019-01-09 115
34039 돌아오지 않는 시간의 강물 위에서 file 이주연 목사 2019-01-09 97
34038 8복의 영으로 살아있게 하소서 file 이주연 목사 2019-01-09 88
34037 결코 꿈을 포기하지 말라. 새벽기도 2019-01-08 182
34036 복된 가문을 여는 길 새벽기도 2019-01-08 221
34035 믿음을 유산으로 남기라 새벽기도 2019-01-08 180
34034 위기 때 인물이 나온다. 새벽기도 2019-01-08 151
34033 지금 전도가 필요한 이유 김장환 목사 2019-01-07 284
34032 작은 습관이 더 중요하다 김장환 목사 2019-01-07 292
34031 장애물이 높을수록 김장환 목사 2019-01-07 253
34030 믿음과 양심의 가책 김장환 목사 2019-01-07 181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