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글모든게시글모음 인기글(7일간 조회수높은순서)
m-5.jpg
현재접속자

어여 어서 올라오세요

대청마루(자유게시판)

동네 사람들의 정담이 오고가는 대청마루입니다. 무슨 글이든 좋아요.

계시와 이성

묵상나눔 Navi Choi............... 조회 수 33 추천 수 0 2022.07.31 10:34:50
.........

계시와 이성
시편 89:38~52

--------------------------------------------------------------------------------
오늘 시편에서 하나님은 자신이 세운 다윗에게 모질게 대하십니다. 원수의 편을 들어주시고, 칼날을 무디게 하여서 전쟁에서 이기지 못하게 하십니다. 무슨 억하심정이 있어서 그렇게 하시는 것일까요? 이는 앞서 시인이 고백한 하나님의 성실하심을(89:33~35) 역행하는 일입니다. 다윗의 큰 죄도 용서하신 하나님이 낯섭니다. 나는 오늘의 탄식 시가 이사야 53장으로 연결된다고 해석합니다. 아무 이유 없이 버림받아 고난당하여 버림받는 하나님의 종(사 53:3~5), 하나님의 어린양(사 53:7)을 이 탄식 시에서 마주합니다.
--------------------------------------------------------------------------------

하나님께서 주시는 은총과 평강이 구원의 기쁨을 주신 주님을 찬양하며 덧거친 세상에서도 절망하지 않고 평화와 공의를 추구하는 하늘 백성 가운데에 함께 있기를 바랍니다.

초대교회는 안팎으로 어려움이 많았습니다. 첫째, 유대교의 핍박과 방해가 극심했습니다. 유대교의 한 분파에 머물 것인지, 신학적 대결을 통하여 독자노선을 걸을 것인지를 결정해야 했습니다. 둘째, 그리스도의 재림이 늦어지는 것에 대한 설명이 필요하였습니다. 셋째, 자꾸 늘어만 가는 그리스도인을 어떻게 가르쳐 신앙고백에 이르게 하고, 세례와 예전을 어떻게 할지에 대한 숙제였습니다. 넷째, 로마 제국으로부터 극심한 핍박을 받고 있다는 점입니다. 핍박의 주된 이유는 황제 숭배 거절에 있습니다. 남녀 ‧ 빈부 ‧ 귀천 없이 서로를 평등하게 대하고, 그리스도의 성찬에 참여하는 것도 오해의 소지가 되었습니다.

초대교회의 지도자들이 할 일은 이런 문제에 대하여 답을 내어놓는 일이었습니다. 특히 무서운 핍박을 가해오는 로마 정치 권력의 칼날을 피해 도망만 다닐 수는 없었습니다. 당시 교회 지도자들은 기독교 신앙을 지키는 일에 이성을 동원하였습니다. 순교자 저스틴은 로마 황제에게 <변증서>를 보내 기독교가 몰상식의 종교가 아니고 이성과 도덕의 터 위에 있음을 밝혔습니다. 기독교의 하나님은 반이성적인 존재가 아니라 초이성적인 존재라며 기독교를 변호하고 황제를 설득하였습니다. 당시 기독교 지도자들은 계시만 믿은 것이 아니라, 신앙을 이성으로 설명하므로 박해하는 자들을 설득하려고 노력하였습니다.

오늘 시편에서 하나님은 자신이 세운 다윗에게 모질게 대하십니다. 원수의 편을 들어주시고, 칼날을 무디게 하여서 전쟁에서 이기지 못하게 하십니다. 무슨 억하심정이 있어서 그렇게 하시는 것일까요?
“주님은, 주님께서 기름을 부어서 세우신 왕에게 노하셨습니다. 그를 물리치시고 내버리셨습니다. 주님은 주님의 종과 맺으신 언약을 파기하시고, 그의 왕관을 땅에 내던져 욕되게 하셨습니다. 주님께서 모든 성벽을 허무시고, 요새를 폐허로 만드셨습니다.”(89:38~40 새번역)
이는 앞서 시인이 고백한 하나님의 성실하심을(89:33~35) 역행하는 일입니다. 다윗의 큰 죄도 용서하신 하나님이 낯섭니다. 나는 오늘의 탄식 시가 이사야 53장으로 연결된다고 해석합니다. 아무 이유 없이 버림받아 고난당하여 버림받는 하나님의 종(사 53:3~5), 하나님의 어린양(사 53:7)을 이 탄식 시에서 마주합니다.

하나님은 우리의 이성으로 다 이해할 수 없는 분이십니다. 물론 인간의 이성으로 다 파악하는 하나님이라면 그것이 도리어 이상합니다. 하나님은 비이성적인 존재가 아니라 이성을 초월하여 계십니다. 인류 구원을 위한 하나님의 의도하심은 비밀일 때가 많습니다.

하나님, 이유 없는 고난 앞에서 함부로 불평하지 않겠습니다. 그 깊은 뜻을 찾는 묵상의 훈련을 게을리 하지 않겠습니다.

찬송 : 400 험한 시험 물 속에서
https://www.youtube.com/watch?v=ZNz9s8afezA

2022. 7. 31 주일

295955266_7757392854301936_6817595899210027333_n.jpg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258 묵상나눔 차별금지와 동해보복법(同害報復法) newfile Navi Choi 2022-08-13 16
11257 묵상나눔 파라오적 노동관 file Navi Choi 2022-08-12 26
11256 가족글방 진리는 이미 알려져 김홍한 목사 2022-08-12 22
11255 묵상나눔 공생 file Navi Choi 2022-08-11 26
11254 묵상나눔 쉼의 은총 file [1] Navi Choi 2022-08-10 20
11253 무엇이든 신전지가 알려준 사실 -김경렬 file 정진숙 2022-08-10 23
11252 묵상나눔 밥상머리에서 file Navi Choi 2022-08-09 21
11251 가족글방 김동호 목사 제거하기. 김동호 목사 2022-08-09 24
11250 가족글방 작디작은 교회에서의 예배 김완섭 목사 2022-08-09 16
11249 묵상나눔 file [1] Navi Choi 2022-08-08 10
11248 무엇이든 새숨-맴~맴~ 맴~ 매애~~~~나는 매미입니다. file Navi Choi 2022-08-07 14
11247 묵상나눔 역설 file [1] Navi Choi 2022-08-07 11
11246 묵상나눔 무당 전성시대 Navi Choi 2022-08-06 52
11245 묵상나눔 몰상식 종교 file Navi Choi 2022-08-06 28
11244 가족글방 하루살이는 걸러내고 낙타를 집어삼키는 목사와 설교자들 최주훈 목사 2022-08-04 24
11243 묵상나눔 하이브리드 시대의 순수 file [1] Navi Choi 2022-08-04 19
11242 묵상나눔 사회윤리 file Navi Choi 2022-08-03 16
11241 묵상나눔 건강한 성 file Navi Choi 2022-08-03 17
11240 묵상나눔 성 윤리 file Navi Choi 2022-08-01 40
» 묵상나눔 계시와 이성 file Navi Choi 2022-07-31 33
11238 묵상나눔 새숨- 동물나라 뿔 큰 사슴이 왕의 자리에서 file Navi Choi 2022-07-30 39
11237 무엇이든 효율성이 커진다고 해서 사람의 삶이 여유로워지는 것은 아니다. 김홍한 목사 2022-07-30 24
11236 묵상나눔 그리스도인의 열심 file [1] Navi Choi 2022-07-30 33
11235 무엇이든 [대전택시] 여름날 일하다 더위먹다 file 김만승 2022-07-29 26
11234 묵상나눔 하나님의 열심 file [1] Navi Choi 2022-07-29 20
11233 묵상나눔 철학적 인간, 신학적 인간 file Navi Choi 2022-07-28 11
11232 묵상나눔 구원의 은혜 file [1] Navi Choi 2022-07-27 21
11231 묵상나눔 영광과 은혜 file Navi Choi 2022-07-26 24
11230 가족글방 하나님의 마음 김완섭 목사 2022-07-25 31
11229 묵상나눔 하나님 나라의 톱니바퀴 file [1] Navi Choi 2022-07-25 26
11228 가족글방 부지런한 개미가 나뭇잎을 갉아먹는 흉측한 벌레 한마리를 보았습니다 file Navi Choi 2022-07-24 29
11227 묵상나눔 없어서는 안 될 것 file Navi Choi 2022-07-24 27
11226 묵상나눔 피 흘리기까지 file [1] Navi Choi 2022-07-23 21
11225 가족글방 친구의 선한 일에 동행해 주십시요? file 이종용집사 2022-07-23 20
11224 묵상나눔 욜로 시대의 믿음 file [1] Navi Choi 2022-07-22 14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