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글모든게시글모음 인기글(7일간 조회수높은순서)
m-5.jpg
현재접속자

매주 주보에 넣기 좋은 기독교적인 글만 엄선하여 모았습니다.

예수님도 비유로

예화모음

  세상에서 가장 귀한 세가지 금은 황금, 소금, 지금 이라고 한다. 나도 좋아하는 세가지 금이 있다. 현금, 지금, 입금 이다 ㅋㅋㅋ(햇볕같은이야기 사역 후원 클릭!)

할 수 있어! 괜찮아! 급하지 않아!

물맷돌............... 조회 수 86 추천 수 0 2023.12.23 14:46:34
.........

d1448.gif[아침편지3509] 2023년 10월 19일 목요일

 
“할 수 있어! 괜찮아! 급하지 않아!”
 
샬롬! 어젯밤 편히 쉬셨는지요? 오늘 하루도 내내 건강하고 평안하시길 빕니다. 오늘부터 ‘몸이 오작동할 때 일어나는 병’을 소개합니다. 그 첫째는, ‘갑상선염’입니다. 갑상선이 호르몬을 충분히 생산하지 못하면 ‘만성림프구성 갑상선염’이 발생하는데, 중년여성에게 가장 많이 발생하는 ‘자가면역질환’이랍니다. 갑상선염에 걸리면, 목둘레가 부어오르는 경우가 많고, 추위에 민감해지며, 머리카락이 빠지는 문제가 발생한답니다.(출처; 마음건강 길)
 
지하철 역사를 순회하다가 한 어린아이를 발견했습니다. 아이는 엄마 손을 잡고 개찰구 앞에서 발을 동동 구르고 있었습니다. “안녕하세요. 도와드릴까요?” “괜찮습니다. 아이가 ‘삐’소리 때문에 교통카드를 못 찍어서 그래요. 감사합니다.” 아이 엄마와 조부모 모두, 아이가 스스로 해내길 기다리는 것 같았습니다. 저는 사무실로 돌아와 동료와 함께 밖의 상황을 지켜봤습니다. 아이가 계속 주저하고 있어도, 어른들은 아이를 재촉하지 않았습니다.
 
그때, 반대편에서 또래 아이가 카드를 찍고 거침없이 개찰구를 통과했습니다. 그 모습을 본 아이는, 결심한 듯 발걸음을 내딛더니, 카드를 찍었습니다. 우리는 탄성을 질렀습니다. 아이는 유유히 개찰구를 빠져나가 할머니할아버지 품에 안겼습니다. 가족들은 함박웃음을 지었습니다. 그 이후, 그때의 환희가 자꾸 떠올랐습니다. 아이에게 그 순간은 제법 큰 언덕이었을 겁니다.
 
문득, 저 역시 ‘수많은 언덕을 넘어왔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 시기를 어떻게 넘겼는지?’생각했습니다. 개찰구 안팎에서 아이를 기다려준 어른들 모습에서, 제 가족과 친구들이 겹쳐보였습니다. 제가 언덕을 넘을 때까지 기다려준 사람들이 있습니다. “할 수 있어! 괜찮아! 급하지 않아!”라고 말하며 제 손을 잡아주고, 때로는 포기하더라도 저를 품어준 사람들이 있습니다.
 
그날 저는, 마음속에 동그랗게 떠오른 얼굴들에게 각각 메시지를 보냈습니다. “난 진짜 복 받은 사람 같아! 주변에 좋은 사람들이 참 많아! 늘 고마워!” 뜬금없는 저의 말에, 그들은 ‘왜인 줄 알아? 네가 좋은 사람이라서 그런 거야! 나도 늘 네가 고마워!’라는 답을 보내왔습니다.(출처; 좋은생각, 이경은 / 서울 송파구)
 
그 누구에게나 ‘고난의 시기’가 있게 마련입니다. 어떤 사람은 수없이 많은 고난을 겪는 경우도 있습니다. 아시다시피, 높은 언덕으로 올라가야 멀리 바라볼 수 있습니다. 언덕(고개)이 높을수록, 더 멀리 그리고 더 넓게 바라볼 수 있습니다. 때로는, 자신의 힘만으로는 언덕에 오를 수 없는 경우도 생깁니다. 그럴 때에는, 그 누군가의 도움을 받음으로써 높은 언덕에 오를 수 있습니다. 물론, 저에게도 그런 언덕이 있었고, 그때마다 많은 분들의 도움을 받음으로써 힘들고 벅찬 인생의 고갯길을 넘을 수가 있었습니다.
 
어느 부모에게나 그 자녀에게 거는 기대가 있습니다. 때로는, 자신이 이루지 못한 것을 자녀를 통하여 달성하려는 부모들도 더러 있습니다. 그리고 흔히들, 자기 자녀를 닦달하면서 ‘다, 너 잘 되라고 하는 것이다’라고 말하곤 합니다. 하지만, 위의 글에 나오는 어른들처럼, 자녀가 홀로 설 때까지 기다려주는 ‘기다림’이 반드시 필요합니다. 부모 욕심에 ‘자녀를 너무 힘들게 하는 일’은 없어야 합니다. 요컨대, 부모가 원하는 길을 미리 정해놓고, 자녀를 앞에서 잡아끌 것이 아니라, 부모는 어디까지나 글자 그대로 ‘자녀의 후원자(後援者)’가 되어야 합니다. 특히 신앙인들은, 주님께 지혜를 구하면서, 그 도우심을 받아 자녀를 양육해야 하지 않을까 싶습니다.(물맷돌)
 
[내가 또 내 마음에 드는 목자들을 너희에게 줄 것이니, 그들이 너희를 지혜롭게 인도할 것이다.(렘3:15,현대인) 부모들에게도 한마디 당부하겠습니다. 자녀들을 너무 꾸짖지 마십시오. 또, 잔소리를 늘어놓아 반항심을 일으키거나 분노를 품게 하지 마십시오. 그보다는, 주님의 사랑이 담긴 훈계와 조언과 충고로 키우십시오.(엡6:4,현대어)]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9633 양동이의 기도 김장환 목사 2024-01-18 363
39632 고민을 끊어내라 김장환 목사 2024-01-18 193
39631 감사할 이유 김장환 목사 2024-01-18 247
39630 종교 이상의 종교 김장환 목사 2024-01-18 134
39629 용서의 어려움 골목길묵상 2024-01-14 327
39628 한계인정, 한계극복 골목길묵상 2024-01-14 304
39627 닫다 vs 담다 골목길묵상 2024-01-14 250
39626 도둑같이 온다니 file 김종구 목사 2024-01-11 502
39625 마른 빵 조각을 먹으며 file 서재경 목사 2024-01-11 355
39624 가장 좋은 것 file 안광복 목사 2024-01-11 448
39623 사람의 우연은 하나님의 섭리 file 고상섭 목사 2024-01-11 372
39622 찾고 찾는 믿음의 신비 file 지성호 목사 2024-01-11 344
39621 그 나라를 사모하며 file 조주희 목사 2024-01-11 177
39620 최고의 성탄준비 file 김종구 목사 2024-01-11 66
39619 자기를 비워서 file 서재경 목사 2024-01-11 290
39618 숟가락 다이아몬드의 교훈 file 안광복 목사 2024-01-11 277
39617 그래도 하나님은 여전히 통치하신다 file 고상섭 목사 2024-01-11 227
39616 외로움을 없애는 가장 쉬운방법은 ‘다른 사람을 사랑하는 것’입니다. 물맷돌 2024-01-08 167
39615 마음의 짐은 두고 내리시길 바랍니다. 그 짐은 제가 갖고 가겠습니다. 물맷돌 2024-01-08 87
39614 행복한 사람은 신(神)을 찾지 않습니다. 물맷돌 2024-01-08 123
39613 하고 싶은 일을 해서는 먹고살 수 없다! 물맷돌 2024-01-08 73
39612 남편은 남편대로 저는 저대로 불만이 쌓이기 시작했습니다. 물맷돌 2024-01-08 53
39611 어떻게 해야 과거로부터 도망칠 수가 있을까요? 물맷돌 2024-01-08 62
39610 지금 일어나야 네가 살아! 물맷돌 2024-01-08 116
39609 내가 쓸 수 있는 ‘인생의 시간’은 지금 이 순간에도 줄어들고 있습니다. 물맷돌 2024-01-08 70
39608 딱히 문제가 있는 것도 아닌데, 불안하고 우울해요! 물맷돌 2024-01-08 64
39607 난, 김치 하나면 돼! 물맷돌 2024-01-08 106
39606 신앙의 디딤돌 : ZPD 골목길묵상 2024-01-06 309
39605 신앙의 호흡법 골목길묵상 2024-01-06 387
39604 나와 남 골목길묵상 2024-01-06 202
39603 돈과 지혜 김장환 목사 2024-01-03 457
39602 전하지 못한 사랑 김장환 목사 2024-01-03 328
39601 변화에 필요한 용기 김장환 목사 2024-01-03 440
39600 완벽의 모순 김장환 목사 2024-01-03 371
39599 다이아몬드의 가치 김장환 목사 2024-01-03 372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