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주보에 넣기 좋은 기독교적인 글만 엄선하여 모았습니다.

예수님도 비유로

예화모음

 

죄를 향한 시선

김장환 목사............... 조회 수 299 추천 수 0 2018.11.02 23:54:44
.........

죄를 향한 시선
 

한 청년이 반복된 죄로 인해 목사님을 찾아와 상담 했습니다.

“목사님, 저는 매번 눈물로 회개를 하고 다시는 죄를 짓지 않겠다고 다짐을 합니다. 그러나며칠이 지나면 보란 듯이 유혹을 못 이겨또 죄를 짓고 맙니다. 예수님을 분명 믿고 구원의 확신도 있는데 왜 이런 일이 반복되는 것일까요?”

청년의 말을 들은 목사님은 아프리카에서 사는 뱀 이야기를 해주었습니다.

“아프리카에는 새를 잡아먹고 사는 뱀이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뱀은 절대로 새를 잡아먹을 수가 없고 오히려 사냥을 당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 뱀은 새 근처로 다가가 가만히 눈을 바라봅니다. 새는 처음에 뱀이 있는지도 몰랐다가 그 몸의 영롱한 색과 신비한 눈을 바라보고는 넋이 나가 호기심에 나아가게 됩니다. 뱀은 새가 다가오기를 기다렸다가 한 입에 삼켜버리기만 하면 됩니다. 형제님, 제가 하고 싶은 말은 죄를 바라보지 말고 시선을 돌려 하나님의 영광을 바라보라는 것입니다. ”

죄를 이겨내고, 죄를 극복해야 하는 시선이 아니라 하나님을 사랑하고, 말씀을 따라 실천하는 일에 성도들의 초점은 맞춰져야 합니다. 하나님은 우리의 자백을 언제나 기쁘게 받으시고 다시는 죄를 기억하지 않으시지 만 우리의 삶과 시간이 더 소중한 일에 쓰이기를 바라십니다.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일에 집중하는 성도가 되십시오. 반드시 복되고 형통할 것입니다.

주님, 아무리 달콤해 보이는 죄일지라도 시선을 거둘 용기를 주옵소서.
죄가 아니라 선한 행실이 습관이 되도록 노력하고 집중하십시오.
<김장환 큐티365/나침반출판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32600 복된 성도의 3가지 삶 새벽기도 2017-11-26 390
32599 작은 것도 중요하다 file 박성규 부산 부전교회 목사 2017-11-23 623
32598 목사를 묵상하다 file 안성국 익산 평안교회 목사 2017-11-23 339
32597 그것이 곧 내게 한 것이다 file 최효석 무지개언약교회 목사 2017-11-23 313
32596 미친 사람에게만 보이는 세계 file 한재욱 서울 강남비전교회 목사 2017-11-23 410
32595 날마다 십자가와 함께 file 김석년 서울 서초성결교회 목사 2017-11-23 489
32594 계명구도와 하나님의 부르심 file 한상인 광주순복음교회 목사 2017-11-23 179
32593 다윗 같은 리더가 그립다 file 박성규 부산 부전교회 목사 2017-11-23 290
32592 제3일의 영광을 위하여 송기식 목사 2017-11-18 380
32591 하나님! 농담이었습니다 한태완 목사 2017-11-18 529
32590 위클리프 창시자, 카메룬 타운센드 한태완 목사 2017-11-18 236
32589 리빙스턴의 신앙 한태완 목사 2017-11-18 449
32588 성(性)을 진단해 본다 한태완 목사 2017-11-18 193
32587 기독교인의 죽음의 의미 한태완 목사 2017-11-18 277
32586 모순 없는 삶 한태완 목사 2017-11-18 272
32585 인생의 참 승리자 임은택 목사 2017-11-18 557
32584 죽을 목숨을 살려준 찬송가 한태완 목사 2017-11-18 368
32583 성령님의 인도하심을 받는 삶 최한주 목사 2017-11-16 914
32582 신앙생활과 건강 최한주 목사 2017-11-16 339
32581 존 낙스 최한주 목사 2017-11-16 626
32580 가정(家庭)과 FAMILY 최한주 목사 2017-11-16 360
32579 간송 전형필 최한주 목사 2017-11-16 235
32578 스크루테이프의 편지 최한주 목사 2017-11-16 282
32577 신약에 “서로”가 있는 구절 최한주 목사 2017-11-16 268
32576 목탄차 최한주 목사 2017-11-16 238
32575 더욱 분발해야 할 때 김장환 목사 2017-11-15 283
32574 순례자의 자세 김장환 목사 2017-11-15 286
32573 맡겨두는 커피 김장환 목사 2017-11-15 434
32572 존중과 예의 김장환 목사 2017-11-15 240
32571 나눔을 실천하는 교회 김장환 목사 2017-11-15 328
32570 양육의 필요성 김장환 목사 2017-11-15 190
32569 등을 두드리는 사람 김장환 목사 2017-11-15 302
32568 사랑을 얻었다면 김장환 목사 2017-11-15 246
32567 순교자의 길 file 이주연 목사 2017-11-14 161
32566 믿음의 생활양식의 소중함 file 이주연 목사 2017-11-14 234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