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글모든게시글모음 인기글(7일간 조회수높은순서)
m-5.jpg
현재접속자

영혼의 샘터

옹달샘

 

개인적인 맨토들의 글을 모았습니다. 천천히 읽으면 더 좋은 글들입니다.

나라도, 나부터

한희철 한희철............... 조회 수 20 추천 수 0 2022.09.01 07:35:35
.........

나라도, 나부터

 

‘처서’가 지나서일까요, 바람에서 선선한 기운이 느껴집니다. 해도 조금씩 짧아지고 있습니다. 머잖아 ‘추분’이 되면 밝음과 어둠이 다시 균형을 이루겠지요. 풀벌레의 울음소리도 갈수록 커지고 넓어지고 있습니다. ‘목욕한 물을 버릴 곳 없네 온통 풀벌레 소리’, 오니쓰라의 하이쿠가 절로 떠오릅니다. 귀뚜라미의 울음소리는 영락없이 모스 부호처럼 들립니다. 부르고 대답하는 저 의미를 언제나 알아들을까, 마음이 익어가기를 기대하게 됩니다.
올여름 집중 호우는 유난스러웠습니다. 서울 한복판에서 일어난 어처구니없는 참사를 보며 혼란스럽기도 했고 마음이 아프기도 했습니다. 말끔하고 화려해 보이는 도시의 이면에 반지하의 아픔이 공존하고 있는 것이었습니다. 반지하라는 말은 무엇보다 음습하게 다가옵니다. 집으로 들어오는 햇빛이 반이었으니 햇빛이 넉넉한 곳에 살기 힘든 곰팡이들이 그곳을 거처로 삼았을 것이고, 낮은 곳으로 흐를 뿐 따로 길이 없는 물은 무심하게도 반지하의 대문을 막아 안타까운 희생이 이어져야 했습니다.
110년 만의 호우라니 방비에 한계가 있었겠다 싶으면서도, 마음에 걸리는 부분이 있습니다. 이번 폭우는 어쩌다 찾아온 자연 현상이 아니라, 그동안 여러 차례 경고를 해 온 기후 위기, 기후 재앙의 구체적인 모습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기 때문입니다. 우리나라도 기후 위기와 기후 재앙으로부터 자유로울 수가 없다는 것을 경험하는 것이겠지요. 그런 점에서 <지구 생태 용량 초과의 날>에 대한 자료는 새롭게 다가왔습니다. ‘오버슈트 데이’(Earth Overshoot Day)라고도 하는 <지구 생태 용량 초과의 날>은 국제 환경단체인 ‘세계 생태 발자국 네트워크(GFN)’가 해마다 계산을 해서 발표를 합니다.
<지구 생태 용량 초과의 날>은 인류의 생태자원 수요량(탄소발자국)이 그 해 지구가 재생할 수 있는 자원의 양(생태 용량)을 넘어서는 날을 말합니다. 2020년에는 코로나19로 인해 인간의 경제활동이 위축되면서 초과 일이 전 해보다 24일 늦춰진 8월 22일이었고, 지난해는 7월 29일, 올해는 7월 28일로 추산이 되었다고 합니다. <지구 생태 용량 초과의 날>이 7월 28일이라는 것은, 지구가 만들어낼 수 있는 생태 자원을 7월 28일에 다 썼다는 의미입니다. 그렇다면 7월 28일 이후에 소비하는 생태 자원은 우리의 미래 세대가 쓸 것을 앞당겨 쓰는 거나 다름이 없다는 뜻입니다. ‘앞당겨’라는 말보다는 ‘빼앗아’라는 말이 더 실제적인 표현일 것 같습니다.
<지구 생태 용량 초과의 날>은 국가별로도 정해지는데, 올해 한국의 <지구 생태 용량 초과의 날>은 4월 1일이었습니다. 한국 사람들처럼 자원을 소비하는 삶을 살려면 최소한 지구가 4개 정도 필요하다는 의미이니, 정신이 번쩍 들지 않을 수가 없습니다. 지금부터 달라지지 않으면 더는 기회가 주어지지 않을지도 모릅니다. 우리가 자녀들과 손자, 손녀들을 사랑한다고 말하면서 여전히 같은 생활방식을 이어간다면, 사랑한다는 말은 거짓말일 뿐입니다. 나 하나 달라진다고 무엇이 달라지겠느냐는 생각부터 버려야 합니다. 나부터, 나라도 달라지지 않으면 우리는 결국 파국을 향해 치달을 뿐이기 때문입니다.

한희철 목사    교차로신문 2022.8.3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488 한희철 하찮아 보이지만 소중한 것 new 한희철 2022-09-22 30
11487 이현주 숨겨놓은 것은 들키게 마련이고(눅8:16-18) new 이현주 2022-09-22 22
11486 이현주 비유의 뜻 (눅8:9-15) new 이현주 2022-09-22 19
11485 이현주 씨뿌리는 비유 (눅8:4-8) new 이현주 2022-09-22 19
11484 이현주 예수 일행을 돕는 여인들 (눅8:1-3) new 이현주 2022-09-22 18
11483 이현주 시몬의 집에서 (눅7:36-50) new 이현주 2022-09-22 18
11482 이현주 비난을 일삼는 시대(눅7:31-35) new 이현주 2022-09-22 20
11481 이현주 세례 요한 (눅7:24-30) new 이현주 2022-09-22 15
11480 이현주 요한의 제자들(눅7:18-23) new 이현주 2022-09-22 15
11479 이현주 과부의 아들 (눅7:11-17) new 이현주 2022-09-22 16
11478 이현주 백부장의 종(눅7:1-10) new 이현주 2022-09-22 20
11477 한희철 나비를 잡는 아이처럼 한희철 2022-09-16 28
11476 한희철 따뜻하고 당당하렴 한희철 2022-09-15 32
11475 한희철 달 따러 가자 한희철 2022-09-13 24
11474 한희철 세상이 수도원이지요 한희철 2022-09-12 13
11473 한희철 내 이야기를 한다는 것은 한희철 2022-09-11 21
11472 한희철 별이 된 강아지똥 힌희철 2022-09-10 19
11471 한희철 욕심쟁이 소장수 한희철 2022-09-07 39
11470 이현주 말씀대로 (눅6:46-49) 이현주 2022-09-07 25
11469 이현주 열매(눅6:43-45) 이현주 2022-09-07 21
11468 이현주 티와 들보 (눅6:39-42) 이현주 2022-09-07 19
11467 이현주 비판(눅6:37-38) 이현주 2022-09-07 13
11466 이현주 원수를 사랑하라 (눅6:27-36) 이현주 2022-09-07 18
11465 이현주 복 있는 사람(눅6:20-26) 이현주 2022-09-07 19
11464 이현주 평지에서 (눅6:17-19) 이현주 2022-09-07 14
11463 이현주 열두 사도(눅6:12-16) 이현주 2022-09-07 12
11462 이현주 안식일에(눅6:6-11) 이현주 2022-09-07 12
11461 이현주 밀 이삭(눅6:1-5 이현주 2022-09-07 12
11460 한희철 바보, 투명함에 이르도록 한희철 2022-09-05 15
11459 한희철 사람을 살리는 사람들 한희철 2022-09-04 26
11458 한희철 바보처럼 주님을 섬기다 간 사람 한희철 2022-09-02 21
» 한희철 나라도, 나부터 한희철 2022-09-01 20
11456 한희철 비밀스런 빛, 비밀스런 손길 한희철 2022-08-31 7
11455 이현주 새 술은(눅5:33-39) 이현주 2022-08-29 13
11454 이현주 레위(눅5:27-32) 이현주 2022-08-29 13

 

 

 

저자 프로필 ㅣ 이현주한희철이해인김남준임의진홍승표ㅣ 사막교부ㅣ ㅣ

 

개인적인 맨토들의 글을 모았습니다. 천천히 읽으면 더 좋은 글들입니다.

 

(글의 저작권은 각 저자들에게 있습니다. 여기에 있는 글을 다른데로 옮기면 안됩니다)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